ⓒ Marty Peters


Located within a few blocks of the campus of Northwestern University in the suburbs of Chicago, this modest sized courtyard house is wrapped almost entirely in brick. Chicago “Common” brick, as it is known, was chosen because they look different from typical red bricks - a result of the geological composition of the indigenous Lake Michigan clay and the way in which it is fired. It’s variegations and irregularities made “Common” bricks unattractive, cheap and an abundant resource-a prosaic building material used in places generally obscured from the street such as side and back walls, chimney flues, and structural support behind facades.


ⓒ Brooks + Scarpa


Conversely, the brick at the Thayer House is highly visible and featured as a prominent design element. The street facade is organized in vertical twisting columns to create an ever-changing pattern of opening and closing as light moves across and thru the facades. As the viewer passes by the home, the facade creates a moire-like pattern that appears to be constantly in motion.


ⓒ Brooks + Scarpa


Depending on one’s location, the porous courtyard facade courtyard can appear open and welcoming while also feeling closed and private. This allows glare free daylight to penetrate into the building through glazed surfaces behind them, as well as creating a glow from within when the lights are on at night. Light seeping through the brickwork produces a shifting geometric pattern of light and shadow on the walls and floors of the rooms, circulation areas and neighboring structures that alters throughout the day.


ⓒ Marty Peters


The design examines the tension between materials, form and experience. Of particular interest is the idea of transcending traditional craft and elevating humble materials without trying to make them into something other than what they really are. It is an attempt to find and reveal the extraordinary from within the ordinary. This exploration encourages the user to forge a deeper and more meaningful understanding of the fundamental, yet delicate relationships that exist between themselves, the natural world, its vital resources, and our collective cultures.


ⓒ Marty Peters


By using the familiar in an unfamiliar location and application, the material become perceptually both old and new at the same time. This makes one more aware of, not just the building, but also our sense of place. There is a sense of discovery, something spontaneous and unexpected. The object is important but it’s the experience that has a profound impact and leaves something that lasts well beyond the mere physical and visual existence of the building. This gives us the opportunity to not only learn about design but also, about ourselves, our collective cultures and our place in society. The philosopher John Dewey described this idea as the transformation and conversion of memories from our subconscious into a tangible and unified whole. Buildings need this context to be understood and to be relevant to society. It gives historical perspective, connecting buildings to people and our collective cultures. Without such context, buildings are simply objects to look at, and not places that bring vitality and meaning to people.


ⓒ Marty Peters


테이어길 옆에 세워진 벽돌집


시카고 외곽에 노스웨스턴대학 캠퍼스의 몇 블록 내에 위치한 이 아담한 크기의 중정을 가진 집은 주변이 벽돌로 둘러싸여 있다. 이는 시카고의 “일반적인” 벽돌로 만들어졌는데, 미시간 호수 지역의 지질학적 구성과 벽돌이 구워지는 방법의 결과로 인해 전형적인 벽돌과 다르게 보인다. 여러 가지 색과 불규칙성으로 인해 “일반적인” 벽돌은 매력적이지 못하고, 값이 싸고, 측면과 후면 벽, 굴뚝의 연통 및 정면 뒤의 구조적 기둥같이 일반적으로 거리에서 가려져 있는 장소에 사용되는 평범한 건축 자재이다.


ⓒ Marty Peters


반대로, 벽돌은 눈에 잘 띄며, 중요한 디자인 요소이다. 거리 정면은 수직으로 비틀어진 기둥으로 구성되어 빛이 정면을 가로 질러 통과하면서 끊임없이 변화하는 개폐식 패턴을 만든다. 보는 사람들이 이 집을 지나갈 때, 외관이 끊임없이 움직이는 것처럼 보여 물결 무늬가 있는 비단 같은 패턴을 만든다.


ⓒ Marty Peters


사람의 위치에 따라 다공성의 안뜰 외관은 개방적이고 따뜻하게 맞이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으며 또한 폐쇄적이고 개인적인 공간처럼 보이기도 한다. 뒤에 있는 반짝이는 표면을 통해 햇빛이 건물 안으로 침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조명이 밤에 켜지면 내부에서 빛을 낼 수도 있다. 벽돌을 통해 빛이 스며 나오면 방의 벽과 바닥, 순환 공간 및 하루 종일 바뀌는 이웃 구조물에 빛과 그림자의 변화하는 기하학적 패턴이 생성된다.


ⓒ Marty Peters


디자인은 재료, 형태 및 경험 사이의 긴장감을 살핀다. 특히 흥미로운 것은 전통적인 기술을 초월하고 변변치 않은 재료를 실제로 존재하는 것 이외의 무언가로 만들려고 하지 않고 고양시키는 아이디어다. 그것은 일상 속에서 특별한 것을 발견하고 드러내려는 시도다. 이 탐구는 사용자가 본인, 자연 세계, 중요한 자원 및 공동 문화 사이에 존재하는 근본적이지만 섬세한 관계에 대해 보다 깊고 의미 있는 이해를 구축하도록 장려한다.


ⓒ Marty Peters


낯선 장소와 응용에 익숙한 사람들을 사용함으로써, 재료는 지각적으로 오래된 것과 동시에 새로운 것이 된다. 이것은 건물뿐만 아니라 우리의 공간감을 더 잘 알고 있다. 자발적이고 예상치 못한 발견의 감각이 있다. 물체는 중요하지만 그것은 심오한 영향을 주는 경험이며 건물의 물리적이고 시각적인 존재를 훨씬 넘는 무언가를 남긴다. 이것은 우리에게 디자인에 대해 배우는 것 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 집단 문화 및 사회에서의 우리의 위치에 대한 기회를 제공한다. 철학자 존 듀이(John Dewey)는 이 아이디어를 우리의 잠재 의식에서 유형적이고 통일된 전체로의 변화와 전환으로 묘사했다. 건물은 이 상황을 이해하고 사회와 관련이 있어야 한다. 그것은 사람들과 우리의 집단 문화에 건물을 연결하는 역사적인 관점을 제공한다. 그러한 맥락이 없으면 건물은 단순히 보는 대상이지, 사람들에게 활력과 의미를 부여하는 장소는 아닌 것이다.


SECTION1st FLOOR PLAN






Design architect   Brooks + Scarpa 

Local architect of record   Studio Dwell 

Location   Thayer Street, Evanston, IL, USA 

Gross floor area   260.13㎡ 

Lead designer   Lawrence Scarpa

Principal in charge   Brooks + Scarpa_Lawrence Scarpa / Studio Dwell_Mark Peters 

Project manager   Jonathan Heckert 

Project design team   Brooks + Scarpa_Angela Brooks, Jeff Huber, Arty Vartanyan, Chinh Nhan Nguyen, Cesar Delgado, Eleftheria Stavridi, Fui Srivikorn, Matt Barnett 

Completion   2018 

Landscape   Brooks + Scarpa 

Structural engineering   Louis Shell Structures

Electrical and Lighting   Studio Dwell 

Lighting design   Brooks + Scarpa 

Civil Engineering   Studio Dwell 

Client   Robert Lipton 

Photographer   Marty Peters, Brooks + Scarpa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9년 8월호(Vol. 459)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August, 2019 issue of the magazine(Vol. 459).








'Architecture Project > Single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NO  (0) 2019.11.12
LIPTON THAYER BRICK HOUSE  (0) 2019.10.10
A hillside house adds an earthy twist to village residence construction  (0) 2019.09.30
CT HOUSE  (0) 2019.09.27
SANCHEONG C HOUSE  (0) 2019.09.25
THE SECRET HIDEOUT  (0) 2019.09.24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