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oh Kyoung




A House for a family in old residential district in Seoul. 


‘Yeonhui-ro 11 ma-gil’ is a major walking trail that cuts across an old residential district to the back mountain range of Yeon-hui-dong, Seoul. The numerous stairs that crisscross the alley street and the back mountain are also a part of “Yeonhui-ro 11 ma-gil” the approach scaling the stairs and facing the houses resembles the grand stairs of a hotel or the entrance to an ancient palace. Having I lived in yeonhui-dong for about 20years, I always felt that this place was underused. I thought it would be nice to have people sit by the stairs, engage in conversation, spend time reading, or hold small parties, but all these merely remained potential options. 




ⓒ Roh Kyoung




I decided to bring this potential into a home. I wanted this road to continue into the house. When there are two walls, the space between turns into a road. Between building and a wall, or between two walls, There is an alleyway. Just as there is a wide staircase between houses, I place a wide staircase between the rooms. the staircase is somewhat wide in relation to the scale of the house overall. And because it is the brightest spot in the house, the children often sit there to read. Following the “road”, there is even the fun of crossing a bridge- in this way, the question that I wondering from the beginning was this: ‘why should outside and inside be difference?’ It is still Yeonhui-dong inside the house.” Text offer: FHHH FRIENDS




ⓒ Roh Kyoung




집 안의 골목

 

연희로 11마길은 연희동 오래된 주택가를 지나 연희동의 뒷산(궁둥산)에 이르는 산책로의 영역이다. 골목길과 뒷산 사이를 가로지르는 여래개의 계단 역시 연희로 11마길에 포함된다. 넓은 계단을 사이로 집들이 마주한 이 길의 스케일은 흡사 오래된 궁전 혹은 호텔의 그랜드 스테어를 연상케 한다. 20여년간 연희동에 살면서 줄곧 이 장소가 아깝다는 생각을 했다. 기대하기론 이 좋은 계단에 앉아 인사도 나누고 책도 읽고 작은 파티도 열었으면 좋겠는데, 계단은 그럴싸한 가능성만을 품고 있을 뿐. 그런 것을 기대하기에 요즘 시대는 너무 멀리 와버렸다.




ⓒ Roh Kyoung




계단의 가능성을 집 안으로 끌고 들어왔다. 집 안에서 길이 계속되길 바랐다. 두개의 벽을 세우면 그 사이는 길이 된다. 건물과 담 사이 골목이 있고 벽과 벽 사이 골목이 있다. 집과 집 사이에 넓은 계단이 있던 것처럼 방과 방 사이에 넓은 계단을 배치했다. 집의 크기에 비해 다소 넓은 계단은 이 집에서 가장 밝은 장소이기 때문에 아이들은 가끔씩 계단에 앉아 책을 읽는다. 길을 따라 걷다 보면 다리를 건너는 재미도 있어 집 안은 아무리 봐도 골목이다. 애초부터 품은 궁금증은 이것이었다. ‘왜 안과 밖은 달라야 하는가?’ 집의 안쪽도 여전히 연희동인데 말이다. 글 제공: 푸하하하 프렌즈




ⓒ Roh Kyoung


ⓒ Roh Kyoung


ⓒ Roh Kyoung


ⓒ Roh Kyoung


ⓒ Roh Kyoung


ⓒ Roh Kyoung


ⓒ Roh Kyoung








B1 FLOOR PLAN



1st FLOOR PLAN


2nd FLOOR PLAN








Architects   FHHH FRIENDS

Location   Yeon-hui-dong, Seo-dae-moon-gu, Seoul

Program   Single family house

Gross floor area   180m²

Principal architects   Han Seungjae, Han Yangkyu, Yoon Hanjin

Lead architects   Han Seungjae, Han Yangkyu, Yoon Hanjin, Park Hyesang, On Dinseong

Construction   Lawoo

Funiture design   BYBIGTABLE

Landscape design   A-Tree

Completion   2019

Photographer   Roh Kyoung




'Architecture Project > Single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DLN PENTHOUSE  (0) 2020.08.25
A HOUSE IN SANT MATEU, CA L’AMO  (0) 2020.08.10
ALLEY IN THE HOUSE  (0) 2020.08.05
BARTOLOMEU DIAS BUILDING  (0) 2020.08.04
Casa PLC  (0) 2020.07.28
Castaños House  (0) 2020.07.27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