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dmund Sumner




‘Chapel’ is a family home carved from a derelict religious building.


Our brief was to create a home which can readily adapt without alteration to encompass a family gathering, or simultaneously retreat to become singular and introverted. Volumes and scale overlap so there are rooms within rooms, micro and macro spaces working simultaneously under an embodied roof.


The challenge of turning the chapel into a contemporary home lay in the very restrictive planning process and the need to carefully negotiate privacy and overlook of the neighbouring properties. Given the planning restrictions for the conservation area, the programme for a family house needed to surgically dovetail into the existing shell, whilst allowing creative freedom within an internal transfiguration. This primarily involved the construction of a lower ground level for the sleeping quarters, a large ground floor living space with vaulted ceiling, and a mezzanine level inserted as a space for privacy and retreat within the volume of the living space.




ⓒ Edmund Sumner




Though it was never actually consecrated as a chapel, the unhallowed status became the protagonist for architectural intervention. The vocabulary of structural components; axis, narthex, fan vault, nave, and crossing were recast with similar dwelling archetypes: medieval hall houses, Victorian attic spaces, and long galleries to bring about a unique dwelling type. Similarly, interior elements such as pulpit, confession, altar, pipe organ, and matroneum were interwoven with everyday forms of domestic furniture and situated around the activities of eating, sleeping, cooking, relaxing, and study. Vertically, the spaces divide between day and night, heaven and earth.


Throughout the ambulatory movement of Chapel, the in-between spaces create opportunities in which to foster and play out the every-day of domestic life without constraint nor pre-condition. Entrance steps create a place to momentarily rest in the sun whilst the internal staircase is wide enough to contemplate a book. A window slot frames nature’s cherry blossom, the inglenook invites intimate conversation, and a private study is placed within the cloud of the roof to invoke inward concentration.




ⓒ Edmund Sumner




Materials are ascetic and contradictory in their quality so as to enrich and resonate with the emotional atmosphere. The external brickwork is constructed of bricks reclaimed from the existing chapel and the roof slate is reclaimed from locally demolished buildings. The inner volume is a pearly shell of waxed lime plaster and the floor is laid with extra wide lengths of bleached douglas fir, contrasting with the austere dark tones of the fumed oak joinery. All work was carried out by our in-house team of local craftsmen and London based sub-contractors.


A total of 500sqm of landscaped garden surrounds the building creating a hidden sanctuary away from the city. The landscape design seeks to continue the undulating faceted nature of the internal vaulted ceiling by criss-crossing rusty steel borders, bold and vibrant planting and perforated steel.




ⓒ Edmund Sumner




예배당을 리모델링한 주택, 채플


채플은 버려진 예배당을 새로이 만든 주택이다. 건축가의 목표는 가족이 모여 생활하기 위해 변경 없이 쉽게 적응할 수 있는 주택을 만들거나, 특이하고 내성적인 주택을 만드는 것이었다. 건축가의 계획 끝에 볼륨감과 스케일이 결합되어 각각의 방과 크고 작은 공간들이 지붕 아래에서 작동하는 공간이 만들어졌다.


예배당으로 쓰이던 공간을 현대식 주택으로 만드는 것은 매우 제한적인 설계 과정과 프라이버시 보호, 그리고 주변 이웃 대지와의 관계라는 어려움을 가지고 있었다. 보존할 구역에 대해 설계를 제한받을 때, 주택의 프로그램은 내부에서는 창의적인 자유로움을 주면서 외부에서는 기존의 껍질 속으로 스며들어야 했다. 이런 고민들이 침실이 놓인 지하층, 넓은 천장을 가진 1층의 생활공간, 그리고 프라이버시를 위해 삽입된 중층으로 나타났다.




ⓒ Edmund Sumner




실제로 예배당으로 기능한 것은 아니지만, 그 공간이 가지고 있던 상태는 건축적 개입의 주인공이 되었다. 축, 부채꼴, 교차, 본당 등의 기존의 구조적 어휘들은 홀 하우스, 빅토리아 양식 다락방, 긴 갤러리 등 유사한 주거의 어휘로 다시 쓰여졌다. 마찬가지로 인테리어 요소들 또한 주택의 가구와 융합되고, 가족의 생활 주위에 자리잡았다.


프로젝트를 거닐 때에 사이공간은 일상의 생활을 제약이나 방해없이 이어나갈 수 있도록 한다. 내부 계단은 앉아서 책을 읽을 정도로 넓은 반면, 입구쪽 계단은 태양 아래에서 잠시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든다. 창틀은 자연의 꽃잎을 액자처럼 담아 보여주고, 다락으로 만들어진 중층에 공부방을 배치하여 내부의 집중을 유도한다.




ⓒ Edmund Sumner




기존에 예배당이 가지고 있던 재료는 금욕적이면서 감정적으로 풍부한 분위기로 방문객을 공명하게 했다. 이를 살리기 위해 외벽돌은 기존의 벽돌로 시공하고, 지붕 슬레으트는 부분철거한 건물에서 따왔다. 내부는 왁스칠한 석회를 진주처럼 감싸 목재의 진하고 어두운 톤과 대비되도록 했다.


500m²의 정원을 조경해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가족들의 은신처를 조성한다. 이 조경은 녹슨 강철 울타리와 대담하고 생동감 있는 식물 배치, 구멍 뚫린 강철을 교차시킴으로써 천장의 단조로운 면모를 이어받는 디자인을 계획했다.




ⓒ Edmund Sumner


ⓒ Edmund Sumner


ⓒ Edmund Sumner


ⓒ Edmund Sumner













B1 FLOOR PLAN




1st FLOOR PLAN




MEZZANINE FLOOR PLAN








Architects   Craftworks

Location   London, United Kindom

Program   Residential

Site area   590m²

Internal floor area   225m²

Completion   2018

Structural engineers   Cooper Associates

Landscape planting design   Jane Brockbank Gardens

Contractor   Land Edition

Photographer   Edmund Sumner




'Interior Project > Resident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WILLA FRAME  (0) 2020.07.24
ASSEMBLY AND RURAL HOUSE  (0) 2020.07.23
CHAPEL  (0) 2020.07.21
GIRLS HOME  (0) 2020.07.21
DAN DAN DAN HOUSE  (0) 2020.07.20
8.5 HOUSE  (0) 2020.07.20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