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iyoshi Nishioka




This project took place in northern Hamamatsu, over a duplex house for two families (the mother and her son’s family) standing on its own in the midst of an industrial district lined with a number of factories. One of the two families was represented by the mother and nobody else, and the other: her son, his spouse and four children. We were required to work out an arrangement for this unbalanced inhabitant ratio as well as secure an open space for the families to get together. Along with the physical limitations of the site impeding reclamation of the external environment, we deliberated on the openness of the internal space and control of light.




ⓒ Kiyoshi Nishioka




Soft light and openness generated by closeness


In consideration of the ambient surrounding, we ensured privacy by keeping a fixed distance from the outside space. Meanwhile, clerestories gather plenty of light and its soft reflection on the wall surface permeates throughout the space. 


Closeness and openness are two contradicting elements at a glance, yet we pursued the cohabitation of the closeness of sense of protection from the outside world and the openness of the diffusion of light. By having these two opposite elements live under the same roof, we were able to achieve tranquility and extensiveness for a pleasant space embracing the big family.




ⓒ Kiyoshi Nishioka




Light brings the family together


The shared living room attracts the families as it gathers much light through the clerestory and becomes the hub of communication within the house. The light collected in the living room softens itself as it gets carried into the adjoining room, connecting the two independent spaces together and allowing the families to enjoy their private life while mildly feeling each other’s presence. The light produces interrelationships among two families distinctive of a duplex housing.




ⓒ Kiyoshi Nishioka




Appearance that blends in with the surrounding


We assigned each of the three blocks produced by the zigzag structure a function: “for the mother”, “sharing” and “for the son and his family”. The simple dimensional structure design created space for clerestory while protecting privacy, extensive living space and large-volume underfloor storage and dedicated the second for to the son and his family. The uneven roof created multiple clerestories, resembling the iconic appearance of the factories in the neighborhood.




ⓒ Kiyoshi Nishioka




Tatami mat and polycarbonate


The entire floor of the shared living room is lined with tatami mats. The shared living room has six entrances connecting to other rooms and a spiral staircase connecting to the children’s room on the second floor which make the living room the epicenter of the house where different scenes of everyday life are met. Inhabitants could have just bypassed this space with wooden flooring or floor covered with some hard material; the tatami mats invite the families to sit, lie down, or be in whatever position they may feel comfortable with. Unexpected stay in the living room would produce natural interaction among the family members. 


The polycarbonate adopted for the wall surface of the living room transmits soft light to connect the spaces, creating a comfortable distance between the families at which they are able to enjoy their private life while feeling each other’s presence. 


This inventive combination of tatami mats and polycarbonate enhances the unique extensity of this duplex housing and helps conjure up interactions and interrelationships among the family members.  




ⓒ Kiyoshi Nishioka




빛이 모이는 두 개의 집


이 프로젝트는 하마마쓰 북부에서 2대, 어머니와 아들의 가족을 위한 이중주택으로 수많은 공장들이 늘어서 있는 공업지구의 한가운데 위치했다. 가족구성은 할머니와 아들, 아내, 그리고 네 명의 자녀로 이뤄져 있다. 건축가는 이 불균형한 가족구성 비율에 대해 어울리는 배치와 가족들이 함께 모일 수 있는 열린 공간을 확보하고자 했다. 외부로 나가기에 불리한 부지의 물리적 한계와 함께 내부 공간의 개방성과 빛의 조절에 대해 심사숙고했다.




ⓒ Kiyoshi Nishioka




폐쇄성이 만드는 부드러운 빛과 개방성


주변 환경을 고려하여 외부에 일정한 거리를 유지함으로써 프라이버시를 보장한다. 한편 클레어 스토리를 이용해 많은 빛을 내부로 끌어들이고 벽 표면을 따라 부드러운 반사광을 만들어 공간 전체에 스며들게 한다.


폐쇄성과 개방성은 얼핏 보기엔 모순되는 두 요소이지만, 외부로부터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면서 빛에 대한 개방성이 함께 이루어지게 게획했다. 서로 반대되는 두 요소가 한 지붕 아래 살게 함으로써, 대가족을 포용하는 쾌적한 주택을 위한 평온함과 확장성을 얻을 수 있었다.




ⓒ Kiyoshi Nishioka




빛으로 하나되는 가족


거실은 클레어 스토리를 통해 빛이 모여들고, 주택 내부 소통의 허브가 되어 가족들을 끌어들인다., 거실에 모인 빛은 인접한 방으로 옮겨지면서 한층 더 부드러워지고 두 개의 독립된 공간을 함께 연결하고 가족들이 서로의 존재를 부드럽게 느낄 수 있도로 한다. 이 빛은 이중주택의 특징인 두 공간 사이의 상호관계를 형성한다.




ⓒ Kiyoshi Nishioka




주변과의 조화


건축가는 지그재그 구조로 자맞춰진 세 개의 블록 각각에 '할머니를 위한 공간', '공유공간', 그리고 '아들 가족을 위한 공간'의 기능을 할당했다. 단순한 구조설계를 통해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고, 광범위한 생활 공간을 제공한다. 이웃한 공장의 상징적인 외관을 닮은 울퉁불퉁한 지붕은 내부에 더 많은 클레어 스토리를 만들 수 있도록 한다.




ⓒ Kiyoshi Nishioka




다다미와 폴리카보네이트


거실 전체에 다다미가 깔려 있다. 거실은 다른 방으로 연결되는 6개의 출입구와 2층 아이들을 위한 공간으로 연결되는 나선형 계단이 있어 일상생활의 다양한 풍경이 집약되는 집의 중심이다. 단단한 재료로 덮이는 바닥으로 둘 수도 있었지만, 다다미는 가족들에게 앉거나 눕거나 편안하게 느낄 수 있는 공간을 제공했다. 중심이 되는 거실은 가족 구성원들 간의 자연스러운 상호작용을 만들어낸다.


거실 벽면은 폴리카보네이트를 선책해 부드러운 빛의 전달을 극대화했다, 빛을 통해 공간들이 연결되고 서로의 존재를 느끼면서도 프라이버시를 지킬 수 있는 가족 간의 편안한 거리감을 만들어 준다. 다다미와 폴리카보네이트의 이 창의적인 조합은 이중주택의 독특한 확장성을 향상시키고 가족 구성원들 간의 상호작용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SUN LIGHT DIAGRAM






ELEVATION






SECTION 1



SECTION 2






1st FLOOR PLAN



2nd FLOOR PLAN








Architects  2id Architects

Location   Hamamatsu-shi, Shizuoka, Japan

Program   Multi family house

Site area   345.73m²

Gross floor area   206.11m²

Design period   2019. 1 - 8

Construction period   2019. 9 - 2020. 5

Complete   2020

Principal architects   Tsukasa Okada

Design team   Tsukasa Okada , Ryutaro Arai

Structural engineer   Tetsuro Adachi

Client   Private

Photographer   Kiyoshi Nishioka




'Interior Project > Resident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CHAPEL  (0) 2020.07.21
GIRLS HOME  (0) 2020.07.21
DAN DAN DAN HOUSE  (0) 2020.07.20
8.5 HOUSE  (0) 2020.07.20
SHELL HOUSE  (0) 2020.07.17
SEMI SEMI  (0) 2020.07.16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