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ungkit Charoenwat




Creating an environment and one’s own context is paramount to housing; bright whiteness, clay, stone flake and transparency form this three-personalities and four-atmospheres building. 


The 107 sq.w. rectangular plot is squeezed between two narrow roads. The north side is next to a two-story house. The east side next to a small street is deep enough to be an entrance of a parking space. The south side is a high road and the west side is next to the courtyard. These physical components surrounding the plot are crowded buildings and, as it faces to the high road, it also means confrontation between each other. From the conditions of the space, the house is placed paralleling to the length of the land, close to the north side, which is the deepest part of access and to be used as an entrance from the road, leaving the other side, the front of the house, as much space as possible, in a form of a house lawn, to reduce the impact from the opposite building.




ⓒ Rungkit Charoenwat




As a three-story house, the ground floor is planned to let the comers walk through a fish pond and a two-story high hall that connects to the stairs and a living room above before entering the main door. The ground floor consists of a living room, a dining space, a pantry and a kitchen, all of which are embraced by an L-shape staircase rising up to the second floor. A certain angle of this set of stairs provides an open view and an extra wide space to extend a journey, allowing the users to spend time to perceive the sense of space, a spacious atmosphere that covers two floors, spread over to other areas that they are about to arrive.


The second floor, taken from the stairs, is a living room where time is most spent per day and in many time periods. At this area, the glass block wall projects natural light from outside, different shades of light according to each period of day, creating the glimmering, coloring atmosphere and stories for the interior. Through this glass block wall, the view seen from inside the house is made for perceiving time of day while, looking from outside, this element functions as a glass curtain. Apart from those is a laundry and washing area hidden behind at the back.




ⓒ Rungkit Charoenwat




The third floor is used for the three bedrooms. The walls facing outside of each bedroom are filtered with two-layer walls, that is, a glass block wall that continues from the second floor as an outer layer and a mirror wall that enhances the feeling of privacy as well as smoothing light from outside as an inner layer: a conversation to negotiate with the sun. 


The three layers of the building surface are laid out differently, even it may seem unnecessary, but, in this context, it is absolutely necessary, yet it is humble. The top layer is covered by fine black stone flakes and orange-brown clay that are smoothly blended in, gently handled, and woven together with the long strip clerestories that scatter throughout the large glass block wall. This, apart from functioning as an actual wall, is like a screen projecting life from outside to inside and from inside to outside, putting things together into one story, in the same context, a living together of different concepts.




ⓒ Rungkit Charoenwat




유리블록이 인상적인 맥락 속의 집


건축가는 주거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으로 환경에 어울리는 자신만의 문맥을 갖는 것을 꼽는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밝은 흰색, 점토, 돌 조각, 투명성이 공간 속에서 문맥을 형성한다.


107m² 크기 직사각형 플롯은 좁은 두 도로 사이에서 압착된다. 북쪽으로는 2층 주택이, 작은 길 옆의 동쪽으로는 주차공간의 입구로 사용되는 깊은 공간이 위치한다. 남쪽의 높은 도로와 서쪽으로 배치된 안뜰까지 건물을 둘러싼 여러 물리적 요소들은 서로 간에 마주보고 대립하면서 맥락을 만든다. 출입구를 깊게 하고 도로와 이어질 수 있도록, 또 반대편 건물에 영향을 적게 끼치도록 집의 앞쪽은 가능한 한 많은 공간을 잔디로 남겼다.




ⓒ Rungkit Charoenwat




3층짜리 주택의 1층은 연못을 지나 2층 높이의 홀을 만나면서 시작된다. 정문을 들어서면 거실, 식당, 팬트리, 부엌이 배치되어 있고, 모든 공간 구성이 2층과 연결된 L자형 게단에 의해 감싸진다. 계단의 각도를 일정하게 유지하면서 시야를 확장시키는 탁 트인 전망과 여분의 넓은 공간을 제공해 거주자가 두 층에 걸쳐 폭넓은 공간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2층은 일상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될 거실이 위치했다. 이 층에서, 유리블록으로 만들어진 벽은 외부에서 들어오는 자연광을 투사하고, 시간에 따라 다른 색조의 빛을 반짝여 집의 내부를 색칠한다. 이 유리블록 벽을 통해 집 안에서 경치를 바라보며 시간의 흐름을 지각할 수 있고, 외부에서 볼 때는 유리 커튼의 역할을 한다. 뒤편으로는 숨겨진 세탁소가 있다.




ⓒ Rungkit Charoenwat




3층은 3개의 침실로 쓰인다. 각 침실의 바깥쪽으로는 2층의 유리블록 벽이 이어져 내부의 빛이 부드럽게 할 뿐 아니라 사생활을 보호하는 거울같은 벽 역할을 한다. 전반적으로 싸여있는 유리블록 벽은 자연광을 받아들이면서도 적절하게 실내환경을 유지하기 위한 협상전략이었다.


건물 외부에서 바라보는 세 층은 서로 다르게 배치되어 있다. 불필요해보일 수 있지만 그 공간의 맥락에서는 필요한 조치였다. 미세한 흑석 조각과 주황갈색의 점토로 덮인 윗층은 큰 유리블록 벽 전체에 흩어진 끈 모양의 설치물과 부드럽게 섞이며 분위기를 자아낸다. 건축가는 재료들의 섞임과 외부와 내부가 서로를 투영하는 화면을 만들어 냄으로써 '서로 다른 개념으로 함께 살아가는 하나의 이야기'를 만들고자 했다.




ⓒ Rungkit Charoenwat


ⓒ Rungkit Charoenwat


ⓒ Rungkit Charoenwat


ⓒ Rungkit Charoenwat


ⓒ Rungkit Charoenwat


ⓒ Rungkit Charoenwat










ELEVATION


SECTION A-A'




1st FLOOR PLAN


2nd FLOOR PLAN


3rd FLOOR PLAN











Architects   Archimontage Design Fields Sophisticated

Location   Bangkok, Thailand

Program   Residential

Site area   428m²

Gross floor area   426m²

Building scope   3F

Complete   2020

Principal architects   Cherngchai Riawruangsangkul

Design team   Cherngchai Riawruangsangkul, Thanakit Wiriyasathit, Tanakul Chookorn

Structural engineer   Chaianuchit Srihard

Contractor   Decha Satapat 149 Co.,Ltd

Client   Anakawee Sinrut, Patrapee Sompoo

Photographer   Rungkit Charoenwat




'Architecture Project > Single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SA REX  (0) 2020.07.21
SV VILLA  (0) 2020.07.20
SENA HOUSE  (0) 2020.07.17
NEMO : HOUSE BY THE LAKE  (0) 2020.07.16
STONE HOUSE  (0) 2020.07.15
1/3 House  (0) 2020.07.15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