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ilippo Bamberghi




The RS Apartment, surrounded by a 360º view of the Ipanema beach, is a project that matches customer demand: a place where the owner family could go to spend some seasons and receive their friends in Rio de Janeiro. 520m² floor plan was fully adapted so that most of the rooms - five suites, the integrated living, dining and home area and the service area - could all be located around the perimeter of the apartment. A minimalist aesthetic prevails at the spaces - as well as a cozy, friendly and full of life atmosphere. This situation is provided by a furniture arrangement that mixes national and international choices - some of them designed by Arthur Casas, such as Amorfa table, Belly lampshade, and Willys sideboard.




ⓒ Filippo Bamberghi




In addition, a soft palette, Travertine Navona stone flooring and metal masonry predominate in the living room - although the ceramics, the Delfino armchair and the Carlito Carvalhosa’s painting offers a touch of blue within the neutral colors. Meanwhile in the rooms, a light oak option brings warmth. There is a successful attempt to manage both individuality of intimate areas and greatness of the living room (the ideal area to gather their guests). A long and discreet sliding door provides intimacy when closed and width when opened. The harmony between the concepts of all areas merge in the enhancement of the view, the natural landscape of Rio de Janeiro - essential condition always highlighted by this project.




ⓒ Filippo Bamberghi




이파네마(Ipanema) 해변의 360˚ 뷰에 둘러싸인 RS 아파트는 고객의 요구에 맞춘 프로젝트로, 소유주 가족이 어떤 계절들을 보낼 수 있고 리우데자네이루(Rio de Janeiro)에 있는 친구들을 초대할 수 있는 장소이다. 520m²의 평면 계획은 5개의 스위트룸, 통합된 거실, 식사, 주거 공간과 서비스 공간이 아파트 둘레에 배치될 수 있도록 완전히 개조되었다. 미니멀리스트한 미학이 공간에 드러나며 아늑하고 친근하며 삶의 분위기로 가득 차 있다. 그것은 아서 카사스가 디자인한 아모르파(Amorfa) 테이블, 벨리(Belly) 전등갓, 윌리스(Willys) 사이드보드 같은 가구 배치로 이루어진다. 또한 부드러운 팔레트, 트래버틴 나보나(Travertine Navona) 돌바닥, 금속 등이 거실에 많이 쓰였다.




ⓒ Filippo Bamberghi




반면 도자기, 델피노(Delfino) 안락의자, 그리고 칼리토 카르발료사(Carlito Carvalhosa)의 그림은 중립적인 색채로 푸른 느낌을 준다. 가벼운 오크 옵션은 따뜻함을 가져다준다. 개인 공간의 개성과 거실의 중요성(손님을 위한 이상적인 공간)을 모두 다루려는 시도는 성공적이다. 긴 미닫이문이 닫히면 친밀감을 주고, 열리면 개방감을 준다. 모든 영역의 콘셉트는 이 프로젝트의 하이라이트인 리우데자네이루의 자연경관과 어우러진다.




ⓒ Filippo Bamberghi


ⓒ Filippo Bamberghi


ⓒ Filippo Bamberghi


ⓒ Filippo Bamberghi


ⓒ Filippo Bamberghi


ⓒ Filippo Bamberghi







FLOOR PLAN




Design   Arthur Casas

Design team   Alessandra Mattar, Victoria Chaves, Sabrina Aron 

Location   Av. Vieira Souto, Ipanema, Rio de Janeiro, Brazil 

Area   520m² 

Completion   2019 

Contractor   IACL Interiores(Arq. Carlos Affonso Agapito da Veiga) 

Consultants   Maneco Quinderé(Light design), NOISE(Automation)

Suppliers   Móveis Clamom, Core, NPK, Guandu Mármores, Punto 

Photographer   Filippo Bamberghi





해당 프로젝트는 BOB 2019년 11월호(Vol. 184)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November, 2019 issue of the BOB magazine(Vol. 184).




'Interior Project > Resident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SARE HOUSE AND CARACALI HOUSE  (0) 2020.06.29
DALLAS APARTMENT  (0) 2020.06.05
RS APARTMENT  (0) 2020.06.01
MASK HOUSE  (0) 2020.05.29
LOFT  (0) 2020.05.28
APARTMENT V  (0) 2020.05.27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