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øysom arkitekter

 

 

 

The five self-built experimental houses at Svartlamon, a project initiated by the young architectural practice Nøysom arkitekter while they were still students, explores how architects can work towards a more frugal and sustainable use of resources by creating open-ended architectural frameworks that facilitate man's natural adaptive capacity. By encouraging self-building and user participation, the result has not only been five houses with a square meter price of one fifth of market price, but also a varied and rich living environment with a unique architectural quality.

 

 

 

ⓒ Nøysom arkitekter

 

 

 

The architectural concept was developed in a process spanning two years. The architects first created a sketch project with participation from the local community, and later developed the project with the future residents, a chosen group of self-builders. The result is a simple, yet versatile architectural framework of five compact row houses and a common house, that the self-builders have been able to adapt to their needs and preferences, both as individuals, neighborhood and part of a local community. The main design criteria have been that the houses would be able to be built easily with a minimal use of specialists, that they would fit into the existing structure of low-rise wooden buildings at Svartlamon, and that they would accommodate reused materials and components.

 

 

 

ⓒ Nøysom arkitekter

 

 

 

The load bearing construction is a simple and inexpensive stud frame made from Norwegian spruce. The foundations are concrete pillars, made on site by the self-builders themselves, who have even welded the rebars themselves. The houses are naturally ventilated, and breathing insulation is lining the walls (hemp and wooden fibres). As this is a self-build project, the houses rely on as few complex technological systems as possible. The most unusual part of the structural design are the self-built wooden trusses between the two shed roofs, which allows a spacious and flexible double high living space with clerestory windows. The high windows also contribute to an efficient natural ventilation, in combination with the greenhouses in front, that functions as solar chimneys. Within this simple framework, the self-builders have been able to create unique expressions of their own desires, choices and creativity with an interior budget of only 5000 EUR each.

 

 

 

ⓒ Line Anda Dalmar

 

 

 

During the two-year construction period the architects have followed the process closely, giving advice and helping the self-builders, who had no previous building experience, on site. There has also been a professional carpenter helping out, employed by The Housing Association at Svartlamoen, the non-profit organisation that leases the land at Svartlamon from Trondheim Municipality, running it as an urban ecological area. The self-builders are renting the houses they have built from The Housing Association long term, for a cost that covers the loan expenses. Svartlamon is unique in Norway, not only because of the area's special zoning plan as an urban ecological research area, but also because of the local community and The Housing Association's willingness to support and contribute to initiatives that move into uncharted territory.

 

 

 

ⓒ Line Anda Dalmar

 

 

 

스바틀라몬의 실험적 자가 주택

 

스바틀라몬(Svartlamon)에 있는 다섯 채의 실험적 자가 건설 주택은 젊은 건축가인 Nøysomarkitekter가 학생 시절 시작한 프로젝트로, 건축가들이 인간의 자연적 적응능력을 촉진하는 개방형 건축틀을 만들어 보다 자원 절약적이고 지속가능한 자원 사용을 위해 노력할 수 있는 방법을 탐구한다. 자가건설과 사용자의 참여를 장려함으로써 그 결과는 시장가격의 5분의 1에 해당하는 ㎡당 가격의 주택 5채뿐 아니라 독특한 건축적 품질을 지닌 다양하고 풍부한 생활환경을 제공한다.

 

 

 

ⓒ Line Anda Dalmar

 

 

 

이 건축 개념은 2년에 걸친 과정을 통해 개발되었다. 건축가들은 처음에 지역 공동체의 참여로 스케치 프로젝트를 만들었고, 이후 선택된 미래의 거주민들과 함께 이 프로젝트를 개발하였다. 그 결과는 5개의 소형 연립주택과 공동 주택이라는 단순하지만 다재다능한 건축 구조가 완성되었다. 자가 건설자들은 개인, 이웃 그리고 지역 사회의 일부로서 그들의 필요와 선호를 반영할 수 있었다. 주요 설계기준은 최소한의 전문가 개입으로 쉽게 지을 수 있고, 스바틀라몬에 있는 저층의 목조 건물의 기존 구조에 적합하며, 재사용되는 자재와 구성품을 수용한다는 것이었다.

 

 

ⓒ Line Anda Dalmar

 

 

 

하중 지지 구조물은 노르웨이의 가문비나무로 만든 단순하고 저렴한 스터드 프레임이다. 기초는 콘크리트 기둥으로, 직접 철근까지 용접한 제작자가 스스로 현장에서 만든 것이다. 집들은 자연 환기가 되고, 단열재는 벽(대마와 목질 섬유)을 감싸고 있다. 자가건설 프로젝트인 만큼, 주택들은 가능한 한 복잡한 기술을 적게 사용했다. 구조설계에서 가장 특이한 부분은 두 개의 헛간 지붕 사이에 자체 제작한 나무로 만든 트러스인데, 이 트러스들은 창문이 있는 넓고 유연한 이중 높이의 생활공간을 가능케 한다. 높은 창문은 또한 태양열 굴뚝 역할을 하는 전면의 온실과 결합하여 효율적인 자연환기에 기여한다. 이 간단한 틀 안에서, 자가 건설자들은 각각 5,000 EUR의 내부 예산으로 그들 자신의 요구, 선택 및 창의성에 대한 독특한 표현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

 

 

 

ⓒ Line Anda Dalmar

 

 

 

2년간의 공사 기간 동안 건축가들은 그 과정을 면밀히 지켜왔고, 이전에 건축 경험이 없던 자가 건설자들을 현장에서 도와주고 조언을 해주었다. 트론드하임(Trondheim) 시에서 스바틀라몬에 땅을 임차하는 비영리 단체인 스바틀라모엔(Svartlamoen)의 주택조합이 고용한 전문 목수도 있었다. 자영업자들은 주택조합에서 지은 주택을 장기 임대해 대출비를 충당할 수 있는 비용으로 쓰고 있다. 스바틀라몬은 노르웨이에서도 독특한 곳으로, 도시생태연구지역으로 특별보존지구 계획을 수립한 것은 물론, 지역 공동체와 주택연합이 미지의 영역으로 진출하는 것을 지원하고 기여하려는 의지 때문에 그렇다.

 

 

 

ⓒ Line Anda Dalmar

 

ⓒ Line Anda Dalmar

 

ⓒ Line Anda Dalmar

 

ⓒ Line Anda Dalmar

 

ⓒ Line Anda Dalmar

 

 

 

 

 

 

 

 

 

 

 

 

SECTION

 

 

FLOOR PLAN

 

 

 

 

 

 

 

 

 

Architects   NØYSOM ARKITEKTER

Location   Svartlamon, Trondheim, Norway

Program   Residential

Site area   500㎡

Building area   200㎡

Gross floor area   400㎡

Design period   2013 - 2015

Construction period   2015 - 2017

Complete   2017

Principal architects   Trygve Ohren, Cathrine Johansen Haanes, Haakon Haanes

Lead architects   Trygve Ohren, Cathrine Johansen Haanes, Haakon Haanes

Self-builders   Siri Gjære, Torfinn Borkhus, Iacob Sømme, Per Kristian Nygård, Line Anda Dalmar, Markus Lantto, Johanna Gullberg, Guro Sletnes, John Harald Strandskog

Carpenter   Arnleiv Overgård

Client   The Housing Association at Svartlamoen

Photographer   Nøysom arkitekter, Line Anda Dalmar




'Interior Project > Resident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CIABLE FAMILY APARTMENT  (0) 2020.07.28
Cat's Pink House  (0) 2020.07.28
EXPERIMENTAL HOUSING  (0) 2020.07.14
DALLAS APARTMENT  (0) 2020.06.05
RS APARTMENT  (0) 2020.06.01
MASK HOUSE  (0) 2020.05.29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