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ngseok Lee




This building has long been used as a chapel, education hall, restaurant, and lodging, and is a place well-known by residents. Since then, the church moved and the owner, who had been thinking about whom to lease to, decided to follow the current trends of the neighborhood and change the building to accommodate new cultural contents to differentiate it from generally leased buildings. In particular, he hoped that this place would continue to be a gathering place for local residents, and that it would become a more active place for communication where the old and new became harmonized.

The 20-year-old building was too old and was in need of refurbishment. However, rather than tearing everything down and building a fancy new model, we thought the best way to make things feel less heterogeneous would be to give it a change of clothes to fit its size by keeping the familiar scale intact and repairing broken areas here and there. This was the only way to embrace the culture of this place, which prefers something familiar rather than something new.

In the meantime, we thought that the process of adding or modifying various impromptu situations and problems found during remodeling work is similar to the process of making clothes, and rather than a unilateral methodology led by architects, we proposed a collaboration with the client, that is the fashion designer, to custom make, a way of making clothes.

First, they wanted to create an emotional exchange rather than disconnect the interior of the building from the streets. So, glass was used on the first floor for maximum transparency to naturally draw attention from the street to the interior and from the interior to the street. This space, which is likely to be used as a cafe or restaurant like the surrounding buildings, allows us to continue to see the place that has been used as a place for residents. This is a device that allows visitors/outsiders to see the residents walking on the street, so that they can unconsciously feel that this neighborhood is a place for everyone, not a particular person or group.




ⓒ Gangseok Lee




In addition, part of the cave-like staircase walls and 1st level floor were partially opened so that the streets could be extended to the basement. Natural light, view, and movement are open to maximize its value and access as rental space. The rough properties are emphasized by partially removing part of the existing brick finish, emphasizing the worn-down feeling of the aged building.

Considering the the surrounding multi-family houses, the upper part (2nd to 4th floors) needed a protective shield rather than a fully open structure for privacy. The exterior material is based on the concept of a see-through curtain, which reveals movement and silhouettes without completely blocking light and gaze. After much thought about its function and durability, we designed “partial pleats” which partially applies the folding method of textile called “pleats” on the existing finishing metal. The punched metal material filters out some of the strong light, while the silhouettes seen outside from the inside replaces the inconvenience of the nearby adjacent living space with a new landscape. The continuous flow of intersecting bent metal panels result in a look like corrugated curtains, and the colors of the surrounding landscape, formed by a slight reflection on the surface of the metal panels, naturally overlap when viewed from the street, neutralizing the cold properties of the metal.

The fifth floor is extended and designed in a loft form that can be connected to each other, thereby responding to rental needs of various uses and sizes. We maximized the advantage of this location, the frontal view, which doesn’t affect the surrounding privacy, by opening it towards Dangin-ri Power Plant Park and the Han River. Based on the high floor height, the front and the back are both open, so that you can feel a sense of openness from the inside. This gives a unique sense of place where you can enjoy a special spatial value that is hard to enjoy in a residential area.




ⓒ Gangseok Lee




합정 파셜플리츠

합정동은 1930년대부터 서울화력발전소(구. 당인리발전소) 공장 노동자들의 주요 거주지였고 생활의 터전이었다. 최근, 발전소 부지의 공원화 계획에 힘입어 특별한 분위기의 장소가 곳곳에 생겨나며 조용했던 이 골목에 대한 가치가 드러나게 되었고, 이러한 흐름에 예민한 여러 아티스트들이 모여드는 장소가 되고 있다. 오래전 이곳에 자리 잡고 평생을 패션디자이너로 활동했던 건축주는 최근 고별전을 끝으로 인생 2막의 새로운 꿈을 구상하고 있었다.

원래 교회로 사용되던 이 건물은 30여 년 동안 동네 주민들의 모임장소였다. 교회가 이전하며, 새로운 임대방향을 고민하던 건축주는 기존의 낡고 폐쇄적인 공간이 아닌 새로운 문화콘텐츠를 수용할 만한 건물로 바꾸길 희망했다. 특히 신, 구 이용자들이 함께 조화하는 좀 더 적극적인 소통의 장이 되길 원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익숙한 스케일의 덩어리를 그대로 존치하되, 각 영역의 쓰임새에 맞도록 세심하게 수선함으로써 갑작스러운 변화의 이질감을 상쇄해야 했다. 이러한 방식은 공사 중에 발견되는 여러 즉흥적 상황, 문제들에 대해 덧붙이거나 수정하며 건축하는 프로세스로 이루어지는 것이었다. 모델의 체형과 핏에 맞추어 하나하나 꼼꼼히 옷을 짓는 과정과 유사하다고 여겨, 의상 제작방식 중 하나인 커스텀메이드(Custom Made)를 접목한 건축주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진행됐다.




ⓒ Gangseok Lee




먼저, 건물의 내부와 외부 가로 간의 감성적 교류가 일어나길 원했다. 그래서 1층은 투명한 유리로 최대한의 개방감을 살리며, 내부와 외부의 시선을 자연스럽게 유도했다. 이 동네가 그 누구의 것이 아닌 모두가 누릴 수 있는 장소임을 무의식 중에 느낄 수 있도록 한 장치다. 기존의 예배당으로 쓰였던 지하는 기존의 동굴 입구 같던 계단실 벽과 1층 바닥을 일부 오픈하여 가로에서의 채광과 시선이 지하까지 확장되도록 했고 임대공간으로서 가치와 접근성을 극대화시켰다. 상부(2층 - 4층)는 주변 다세대 주택과의 관계를 감안하여 서로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해 줄 보호막이 필요했다. 빛과 시선을 완전히 차단하지 않고 움직임과 실루엣이 드러나는 시스루 커튼의 개념을 바탕으로 기능과 내구성에 대한 고민이 이어졌다. 그 결과, 기존의 마감재 위에 덧입힌 개념으로서 부분적(Partial)으로 “플리츠(Pleats)_섬유직물의 주름 접기 방식”을 적용한 “파셜플리츠”를 구상했다. 펀칭메탈의 소재가 다소 강한 빛은 걸러주고, 내부에서 바라보는 외부의 편집된 실루엣은 인접 거주공간과의 가까운 거리에 따른 부담스러움을 새로운 풍경으로서 치환시켜 준다. 구부려진 금속 패널이 교차되는 흐름은 시각적인 흥미를 느껴지게 하고, 가로에서 바라볼 때의 금속패널 표면에 어스름하게 반사된 주변 풍경은 자연스럽게 중첩되어 메탈의 차가운 속성을 소거시켰다. 5층은 새로 증축됐다. 아래층과 서로 연계되도록 복층 형태로 두어 공간 활용도를 높였고, 주변 프라이버시에 영향을 주지 않는 정면의 뷰를 열어뒀다. 저 멀리 당인리발전소 공원과 한강을 바라볼 수 있도록 만들어, 조망의 장점을 극대화했다. 높은 층고를 바탕으로 양쪽의 열린 공간은 내부에서 최대한의 개방감을 주며, 빼곡히 건물이 배치된 주거지에서 특별한 공간적 가치를 부여한다.

‘파셜플리츠’는 그 동네의 새롭게 변화하는 수많은 풍경 중 하나일 뿐이지만, 시대감각에 대응하고 주변상황을 섬세하게 수용하여 과감히 변신하길 원하는, 다원적인 측면에서의 진화를 꾀하는 시도였다. 다공의 플리츠 커튼이라는 생경한 이미지를 통해 일상에 오랫동안 긴밀히 호흡하며 함께 성장해 나가길 바란다.




ⓒ Gangseok Lee





DIAGRAM

SECTION

1st FLOOR PLAN




Architects CIID_ Contemporary Idea for Interactive Design

Location Hapjung-dong, Mapo-gu, Seoul, Republic of Korea 

Program Commercial 

Site area 225㎡  

Building area 125.91㎡  

Gross floor area 596.43㎡  

Building scope B1, 5F 

Building to land ratio 55.96% 

Floor area ratio 199.96% 

Design period 2018. 6 - 8 

Construction period 2018. 9 - 2019. 10 

Completion 2019. 10 

Principal architect Ikhyeon Ju 

Project architect Ikhyeon Ju 

Design team CIID_ Contemporary Idea for Interactive Design 

Structural engineer Base Structural Technology Co 

Mechanical engineer Sooyang Engineering Co 

Electrical engineer Sooyang Engineering Co 

Construction Lawoo Construction 

Client Taebyung Cho, Sungsuk Yang (Space-C2) 

Photographer Gangseok Lee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0년 2월호(Vol. 465)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February, 2020 issue of the magazine(Vol. 465).




'Architecture Project > Commerc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MELLIA HILL PICNIC IN JEJU  (0) 2020.03.30
SAN NO LU  (0) 2020.03.27
PP_ PARTIAL PLEATS  (0) 2020.03.25
BERLIN'S MICHELBERGER HOTEL  (0) 2020.03.20
HOTEL NINJA BLACK  (0) 2020.03.19
THE COMMONS  (0) 2020.03.13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