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yung Roh


House Where Scenery Flows The house is located in Geumhogang River side, Bangchon-dong, Daegu. The corner plot where two roads intersect is wide open to the riverside. For residents, the openness of this site is the perfect condition for bringing in the scenery of riverside inside the house. For neighbors walking along the riverside, it’s a great chance to see the change of the building while walking along the riverside. Also, it would be completely different to observe the building in a height of river bank and on a road. 


© Kyung Roh


Every house faces the river. The height of the window is adjusted so that the scenery observed from inside the house would feel like a widely spread panorama. Also, linear pattern is emphasized in the exterior so that the scenery would flow along with the road and river. 


© Kyung Roh


In addition, sequential lines are created by laying concrete blocks with different sides along the exposed concrete. Like origami, the pitched roof is pointed toward various directions and the points seem to be overlapped when observed by the people walking along the river side. That provides 3 dimensional effects to the building. Also, the pitched roof pointing toward various directions provide sense of formation in the inner space. Material Becomes Scenery Building becomes the scenery which is forcibly shown to someone. As a part of the scenery, building is seen once a day or every moment. When neighbors walk along the nearby river bank, they get tired of the same scenery. 


© Kyung Roh


Most small buildings composing the town are decorated with various materials and colors to break monotony. That’s how the buildings are mixed with monotony and disorder. A new house in a town needs to be composed of one material while creating various sceneries. In response, ‘High-Strength Concrete Blocks’ are used as the main materials for composing the house. This single concrete material mainly composes the wall around the house. 


© Kyung Roh


This concrete material shows slightly different texture depending on the angle. The horizontal classification method shows the material as it is in each area while the wall is built up based on the meticulous calculation process. The meticulous process and efforts will provide pleasing monotony to people looking at the building. Space Embraces Scenery 4 lessors households and 1 tenant household will be living in the house where scenery flows. The living rooms of all houses face the scenery of Geumhogang River side. Also, the concrete blocks wall creates a screen and it prevents people walking in river bank from peeping into the house. 


© Kyung Roh


During the night time, the lights from the houses come through the screen wall to create completely new scenery. Also, the highest floor the building has maximum floor height. The inner space shows high floor height and roof shape for new experience. The change in short light and shadow gets reflected in the white wall and ceiling of various angles along time seasonal and time change. The scenery changing every moment becomes the background of affluent life.


© Kyung Roh


풍경이 흐르는 집 

풍경이 흐르는 집은 대구 방촌동 금호강변에 있다. 두 개의 도로가 교차하는 모퉁이 땅은 강변을 향해 크게 열려있다. 이 대지에서의 개방성은 거주자에게는 강변의 풍경을 집으로 들일 수 있는 좋은 조건이며, 강변을 산책하는 이웃에게는 움직임과 함께 변화하는 건물의 모습을 풍경으로 경험할 수 있는 기회인 것이다. 강둑의 높이에서 건물을 바라보는 것은 길에서와는 또 다른 시점의 경험이다. 


© Kyung Roh


모든 세대는 강을 향하고 있다. 집 안에서 강을 바라보는 풍경이 파노라마로 펼쳐진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바라보는 시점은 같은 높이로 조율된다. 집 밖에서의 풍경은 길과 강을 따라 흐르는 것처럼 보일 수 있도록 선형의 패턴을 강조하였다. 노출 콘크리트 띠를 따라 같은 물성의 콘크리트 블록을 면을 달리하면서 쌓는 방식으로 연속된 흐름을 만든다. 마치 종이접기를 한 듯한 다양한 방향의 경사 지붕 형태는 강변을 따라 산책하는 사람들의 시점에 따라 서로 중첩되어 보이면서 건물을 좀 더 입체적으로 경험하게 한다. 또한 내부에서는 다양한 경사 방향의 중첩을 통해 공간의 조형감을 느낄 수 있다. 


© Kyung Roh


풍경이 되는 재료 건축물은 누군가에게 강제로 보여지는 풍경이 된다. 하루에 한 번 또는, 매 순간 이 건축물을 바라보게 된다. 동네의 강둑을 걷다 보면 경험하게 되는 감정은 지루함이다. 동네를 이루는 대부분의 소규모 건축물은 단조로움을 벗어나기 위해서 많은 재료들과 색상으로 치장을 한다. 지루함이 혼란스러움이 되는 순간이다. 이 동네의 새로운 집은 한 가지 재료로 이루어지지만 다양한 풍경을 만들어야 한다. 


© Kyung Roh


이 집을 이루는 주재료는 ‘콘크리트 고강도 블록’이다. 주로 담장을 구성하는 콘크리트 재료의 단일 개체이다. 이 개체는 각 면의 방향에 따라 조금씩 다른 재질을 보여줄 수 있는 재료이다. 수평적인 분류 방식을 통해 각 영역마다 그 재질을 순수하게 보여주되, 쌓는 방식은 치밀한 계산에 의해 구성된다. 그 과정의 치밀함과 노력은 이 건축물을 바라보는 사람들에게 기분 좋은 단조로움을 주게 될 것이다. 풍경을 담는 공간 풍경이 흐르는 집은 4가구의 임대인들과 1가구의 임차인이 살아가는 공간이다. 모든 세대의 거실은 금호강변의 풍경을 마주하고 있다. 


© Kyung Roh


강둑을 거니는 사람들에게 거실이 들여다 보이지 않도록 콘크리트 블록의 띄어 쌓기를 통해 스크린을 만든다. 밤에는 스크린 벽 사이로 집의 불빛이 새어 나와 새로운 풍경을 볼 수 있게 된다. 건물의 가장 높은 층은 층고를 극대화했다. 높은 층고와 외부의 새로운 경험을 위한 지붕의 형태는 내부에서 그대로 드러난다. 계절과 시간에 따라 흰 벽과 다양한 각도의 천장에 길고 짧은 빛과 그림자의 변화가 그림처럼 담긴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풍경은 풍요로운 삶의 배경이 된다.


SECTION

SECTION DETAIL

FLOOR PLAN



Architects SOSU ARCHITECTS

Location Hwarang-ro 88-gil, Dong-gu, Daegu, Republic of Korea 

Program Commercial, Residential

Site area 301㎡  

Building area 178.57㎡  

Gross floor area 479.88㎡  

Building scope 4F

Building to land ratio 59.33% 

Floor area ratio 159.43% 

Design period 2017. 10 - 2018. 3

Construction period 2018. 3 - 10 

Completion 2018. 10 

Principal architect Seokhong Go, Mihee Kim 

Design team Esther Seo 

Structural engineer Hangil Structural engineering 

Mechanical engineer Kunchang engineering 

Electrical engineer Ellim engineering 

Construction 3-SQUARE Construction 

Client Myungsook Lee 

Photographer Kyung Roh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9년 5월호(Vol. 456)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May, 2019 issue of the magazine(Vol. 456).





'Architecture Project > Multi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RAONJAE  (0) 2019.08.06
DONG-BAEK HOUSE  (0) 2019.07.09
PANORAMA HOUSE  (0) 2019.07.08
Kenzanso  (0) 2019.05.06
Giardini Verona  (0) 2019.05.02
MULTI FAMILY HOUSE PROJECT  (0) 2019.04.18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