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ite area in Seongsu-dong is characterized by its unique red brick color palette. Deciding whether a project should stand out from its surroundings or blend in is an important step of every project. This is more so for a remodeling project that needs to consider how much of the local color palette or existing building colors it should retain. Initially, the client did not like the old brick color and requested to have the entire house painted over in blue. However, the architect argued that the red brick color represented a local culture of the area and persuaded the client to see that the existing brick color of the building had beauty and value as it is. The core issue then became how to create a new expression of the building that blended in with the neighborhood and existing atmosphere. 



To design the exterior walls freely in the brick architecture, structural stability had to be ensured. Unrelated to the safety of the building as a whole, the bricks of the exterior walls were at risk of collapsing. In order to minimize risk in the gravity type brick structure, we considered a method which gave vertical rhythm to the front elevation while maintaining the width of the existing opening. 



This appeared to violate the horizontal nature of the brick, but in fact it was the most adaptable concept. It was the second house into an alley off a street with many passersby, but the new yet familiar look of the building was enough to stop passing people in their footsteps. Inside, too, the starting point of space planning was the structure. The client, who runs a publishing company, had plans to run a bookstore, poster shop, and cafe alongside the publishing office. 



Publishing serves as the medium but the programs are slightly different from each other; in order for them to be independent yet open, it would need the space to be divided appropriately. Through a structural safety diagnosis, we obtained an accurate understanding of the existing building, and the architect, structural designers, construction team, and client underwent a long consultation process for the removal and reinforcement plan. 



Like the exterior design, the big idea for the interior was to partially keep the atmosphere of the existing building, and we distinguished between the wall with a finish and the wall that is exposed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 of the existing wall and the nature of the space to be newly created. The wall where the vintage poster is to be displayed was done so that the rough texture is exposed. 



Despite it being the architect’s third remodeling project, the design process for this brick structure remodeling project was more intense and detailed than other, bigger remodeling projects, in that it had to overcome 20 years of insolvency. Arby Bookshop, the result of this process, will be a space where the owner of the publishing company and customers alike will be able to enjoy sophisticated pleasure within familiarity.



알비 
성수동 부지 일대는 붉은 벽돌로 대표되는 지역의 고유한 색채를 가지고 있다. 주변과의 관계에서 두드러질 것이냐, 어우러질 것이냐는 어느 프로젝트에서나 중요한 이슈이며 특히 리모델링 프로젝트에서는 지역의 색채와 더불어 기존 건축물의 색깔을 얼마나 남길 것이냐 역시 중요한 출발점이 된다. 초기에 건축주는 오래된 벽돌 색이 마음에 들지 않아 집 전체를 파란색 페인트로 칠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건축가는 적벽돌이 하나의 문화를 이루는 이 지역에서 기존 건축물의 벽돌 색 역시 그만한 가치와 아름다움이 있다고 보았고 건축주도 이를 받아들였다. 다만, 주변과 어우러지고 옛 정취를 남기면서도 어떻게 새로운 표정을 만들어 낼 것이냐가 핵심이었다. 연와조 건축물에서 외벽을 자유롭게 디자인하려면 구조적인 안정성이 뒷받침되어야 했는데 건물 전체의 안전과는 별개로 외벽의 벽돌이 무너질 우려가 있었다. 중력식 구조인 연와조에서 그 위험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개구부의 폭을 유지하면서 입면에 수직적인 리듬감을 부여하는 방법을 생각하였다. 



이는 벽돌이 가지는 가로 방향의 성격을 거스르는 듯 보이지만 사실은 가장 순응하는 개념이었다. 통행이 많은 길에서 안쪽으로 두 번째 집이었지만 주변과 어울리면서도 익숙한 듯 새로운 표정을 가지게 되어 오가는 사람들의 발걸음을 멈추기에 충분했다. 내부에서도 구조적인 부분이 공간계획의 시작점이었다. 출판사를 운영하는 건축주는 출판사 사무실과 함께 서점, 포스터숍, 카페를 운영할 계 획을 가지고 있었다. 



출판물을 매개로 하지만 성격은 조금씩 다른 프로그램들이 독립적이면서도 열려 있기 위해서는 공간의 적당한 분할이 필요했다. 구조안전진단을 통해 기존 건축물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이에 따른 철거계획 및 구조보강계획을 세우는 과정에서 건축가, 구조설계자, 시공자 그리고 건축주는 오랜 협의과정을 거쳤다. 외부 디자인과 마찬가지로 내부에서도 기존 건축물의 느낌을 일정 부분 유지하는 것으로 큰 방향을 잡았고 기존 벽체의 유형과 새로 조성될 공간의 성격에 따라 마감하는 벽체와 마감없이 노출시키는 벽체를 구분하였다. 특히 빈티지 포스터가 전시될 벽면에는 거친 질감이 그대로 드러나도록 시공하였다. 



건축가의 세 번째 리모델링 프로젝트였음에도 불구하고 연와조 리모델링 프로젝트는 20여 년의 부실을 극복하기 위해서 오히려 더 큰 규모였던 타 리모델링 프로젝트보다 치열하고 디테일하게 계획해야만 했다. 이러한 과정의 결과물인 책방은 출판사를 운영하는 건축주에게도 이곳을 방문하는 손님에게도 익숙함 속에서 세련된 즐거움을 누리는 공간이 될 것이다.


Architects ARCLINE ARCHITECTS

Location Seoulsup 2-gil, Seongdong-gu, Seoul, Republic of Korea 

Program Cafe, Bookshop, Postershop, Office (Publishing company) 

Site area 128.04㎡ 

Building area 76.72㎡ 

Gross floor area 214.88m2㎡ 

Building scope B1, 2F 

Building to land ratio 59.91% 

Floor area ratio 110.84% 

Design period 2018. 5 - 8 

Construction period 2018. 9 - 12 

Principal architect Dongje Kil 

Project architect Seoyoung Choi 

Design team Sukcheol Seo, Jongkuk Lee 

Structural engineer Eden Structural Consultant 

Construction Wanseok Yoon (BULLDOZERS) 

Client Rubybox Books 

Photographer Changmook Kim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9년 4월호(Vol. 455)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Apr, 2019 issue of the magazine(Vol. 455).






'Architecture Project > Offi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OOMBERG’S NEW EUROPEAN HEADQUARTERS  (0) 2019.07.12
STEENFABRIEK NELISSEN  (0) 2019.07.11
ARBY  (0) 2019.06.24
JIN HYEON CHAE  (0) 2019.06.21
JOEUN  (0) 2019.06.20
ASTUDIO  (0) 2019.04.30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