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uc Boegly


The headquarters of Métropole Rouen Normandie is a unique, memorable and fitting image on the banks of the Seine in Rouen. What makes it so unique is how the new building fits in with the surrounding landscape of Rouen. The building’s dynamic profile contrasts with the omnipresence of horizontal designs found along the major port, while its silhouette echoes the renovated industrial buildings on the right bank. 


ⓒ Luc Boegly


The oblique shapes are reminiscent of the silhouettes of cranes and other objects in the port and the bows of the passing ships. The building showcases and utilizes the site’s strong presence to enhance urban life on the left bank. As an extension of the future park, the building is the figurehead of the future eco-district. It is a contemporary metropolitan icon, but already forms part of the surroundings, much like the cathedral and the Gustave Flaubert bridge. 


ⓒ Luc Boegly


It blends in with the unique visual landscape of the quays and the history of the port. Its multi-faceted, transparent architecture plays with the changing light of the Normandy sky, reflections from the water, and the colors of the climate. The building is covered with fish- like ‘scales’ made of subtly coloured glass. Reflecting and refracting the light of the sun, the glass scales cover the building with hints of colour that are further enhanced by the reflections from the river below. 


ⓒ Luc Boegly


The effect is inspired by impressionist painting, and in particular Claude Monet. The glass is covered with a layer of metal oxide creating a colourful iridescent reflection from the outside, but disappearing on the inside leaving the light in work areas unaffected. These changing colours are a contemporary interpretation of the chromatic variations in Claude Monet’s many paintings of Rouen Cathedral. 


ⓒ Luc Boegly


On the building’s roof, the large terrace extends the reception areas and offers a panoramic view over the city and river. Under the impressionistic outer layer, the work spaces are arranged according to their use. The ground-floor reception area provides direct access to the floors above. The floor on the quay-level provides reception areas, meeting rooms, services and support activities. The offices are spread over the floors and enjoy excellent lighting. 


ⓒ Luc Boegly


A gap that stretches from top to bottom separates the building in two and brings natural light to the heart of the building. It widens to form patio spaces on certain floors, creating terraces accessible to visitors. Designed with the aims of efficiency and comfort, the building is both innovative and exemplary in nature. Navigating your way through the building is easy and intuitive, and the emphasis is placed both on the work spaces and community areas.


ⓒ Luc Boegly


메트로폴 루앙 노르망디 본사

메트로폴 루앙 노르망디(Métropole Rouen Normandie)의 본사는 루앙의 센 강 유역에서 독특하고 기억에 남을만한 이미지이다. 이 건물을 더욱 독특하게 만들어내는 것은 어떻게 새로운 건물이 루앙의 주변 경관과 어울리게 하는지 여부에 달려 있다. 건물의 동적인 외형은

주요 항구를 따라 보여지는 수평적인 디자인의 편재성과 대조되는 반면, 오른쪽 둑에 위치한 개조된 산업 빌딩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다. 


ⓒ Luc Boegly


비스듬한 모양은 항구에 있는 크레인 및 기타 물체의 외형과 지나가는 선박의 활과 같은 모습을 연상시킨다. 건물은 강 왼쪽 둑에 위치한 부지의 도시 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 장소의 강한 존재감를 보여주고 활용하고 있다. 미래 공원의 연장선으로 건물은 미래의 생태 지구를 대표한다. 이것은 현대적인 대도시의 상징이지만, 성당과 구스타프 플로베르트(Gustave Flaubert) 다리처럼, 이미 주변 환경의 일부분을 형성한다. 그것은 부두의 독특한 시각적 풍경과 항구의 역사와 조화를 이룬다. 다면적이고 투명한 건축물은 노르망디 하늘의 변화하는 빛, 물로부터의 반사 및 기후의 색채와 함께 어우러진다. 


ⓒ Luc Boegly


건물은 미묘한 색이 있는 유리로 물고기 같은 모양의‘ 비늘’로 덮여 있다. 태양의 빛을 반사하고 굴절시키는 유리 비늘은 아래의 강물에서 반사되는 빛에 의해 더욱 강화되는 색상의 은은함이 건물을 덮도록 한다. 이 효과는 인상파 그림, 특히 클로드 모네(Claude Monet)에게서 영감을 받았다. 유리는 금속 산화물 층으로 덮여있어 외부에서 화려한 무지개 빛 반사를 생성하지만 내부에서는 사라져 작업 공간의 빛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이렇게 변화하는 색은 클로드 모네의 많은 회화 작품 중 루앙 대성당(Rouen Cathedral)의 색채 변화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것이다. 건물의 옥상에 있는 넓은 테라스는 리셉션 공간을 확장하며 도시와 강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망을 제공한다. 


ⓒ Luc Boegly


인상적인 외관 아래, 작업 공간은 용도에 따라 배치된다. 지상층 리셉션 공간은 위층으로 직접 접근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부두 레벨에 위치한층은 리셉션 공간, 회의실, 서비스 및 지원 활동 등을 제공한다. 사무실은 층별로 위치하여 있으며 훌륭한 조명 시스템이 갖추어져 있다. 위에서 아래로 뻗은 틈은 건물을 두 곳으로 분리하고 자연광을 건물 중심부로 가져온다. 특정 층에는 베란다 공간을 형성하여 방문객이 이용할 수 있는 테라스를 만든다. 효율성과 편안함을 목표로 설계되어, 건물이 자연스럽게 혁신적이고 모범적인 경향을 갖게 하였다. 건물 내에서 움직이는 것은 쉽고 직관적이며, 이것은 작업 공간과 커뮤니티 영역 모두에 중점을 두고 있다.


SHORT SECTION


LONG SECTION


FLOOR PLAN




Architect Jacques Ferrier Architecture

Location 108 Rue Francois Mitterrand, 76920 Amfreville-la-Mi-Voie, France 

Program Office, Reception, Exhibition space 

Site area 8,300㎡

Completion 2017. 7 

Principal architect Jacques Ferrier Architecture 

Structural engineering C&E ingenierie 

Client Metropole Rouen Normandie

Photographer Luc Boegly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8년 7월호(Vol. 446)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July, 2018 issue of the magazine (Vol. 446)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프랑스 | 루앙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Offi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Paris Courthouse  (0) 2018.09.24
NICE GROUP HEADQUARTER  (0) 2018.09.21
HEADQUARTERS OF METROPOLE ROUEN NORMANDIE  (0) 2018.09.07
Bund Finance Centre Shanghai  (0) 2018.09.04
Guizhou Fire Station  (0) 2018.08.31
IWHA BUILDING  (0) 2018.08.29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