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in gu Kang

 

 

A place that sells incense may be a place that sells memories. "The scent of the blue dawn air," which I stayed up all night and smelled, "the scent of the grass" after the early summer rain, "the scent of the dry blanket" on a lazy Sunday afternoon, and "the scent of the mother's closet." I wanted to capture all these reverberations of memory in a simple way in space. It was the first sentence we defined and proposed, "Store that doesn't sell things." I wanted to put more meaning on capturing good memories there than buying only products when I came to Namsan Mountain with difficulty. This is an era where you can easily get anything delivered if you want. Therefore, it was proposed to sell the invisible "rescent of memory" held by the brand. Thus, the Grand Hand Namsan branch was divided into a space for testing and selling products and a "resting space" where you can stay in the calm air for a while and relax with a cup of tea. In this project, all design elements were taken out and taken out to create a space where only subtle reverberations of memory remained without further design being taken out.

It is divided into sales space and idle space, and there is a translucent FRP wall separating the two spaces in the center. A gap occurs between spaces due to space compartments that are not clearly divided. The gap causes customers to wonder and induces movement into the space behind the wall. It blocks unnecessary visual elements on the side so that you can focus more on the front view of the tea room overlooking Seoul.

 

 

ⓒ Min gu Kang

 

 

기억의잔향(殘香)
향을파는 공간은어쩌면, 기억을파는 공간일지도모른다. 밤을 지새우고맡았던 “푸른새벽공기의향"과 초여름 비가 내린 후 “풀밭의 향“, 나른한 일요일 오후 “바짝마른 이불향“, 그리고 “어머니 장롱속향“. 이런 모든 기억의 잔향들을 공간속에 담백하게 담아내고 싶었다. “물건을 팔지 않는 상점” 우리가 처음 이곳을 규정하고 제안한 문장이었다. 남산까지 어렵게 찾아와 제품만 사는 것 보다는 그곳에서의 좋은 기억을 담아가는 것에 더 큰의미를 두고 싶었다. 이제는 원한다면 어떤 물건이든 쉽게 배송받을 수 있는 시대이다. 따라서 브랜드가 갖고 있는, 눈에 보이지 않는 “기억의잔향(殘香)”을 판매하자고 제안하였다. 그렇게 그랑핸드 남산점은 제품을 시향하고 판매하는 공간과 차분한 공기속에 잠시 머무르며 차 한잔 마시며 쉴 수 있는 “유휴의공간”으로 분리하여 구성하였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모든 디자인요소를 빼내고 빼내어 더 이상 디자인 뺄 것 없이 은은한 기억의 잔향만 남아있는 공간을 만들어 내는 것에 집중하였다.

판매 공간과 유휴 공간으로구분되어있으며, 중앙에는 두공간을 분리하는 반투명 소재의 FRP 벽이있다. 명확하게 나눠지지 않은 공간구획으로 공간 사이에 틈이 발생한다. 그 틈은 고객들로 하여금 궁금증을 유발하여 벽 뒤의 공간으로 동선을 유도한다. 측면의 불필요한 시각적요소를 차단하여 서울이 내려다보이는 티룸전면의 전경에 보다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 Min gu Kang

 

 

floor plan

 

 

Design : U LAB
Location : 49 Ttukdubbawi-ro 60-gil, Yongsan-gu, Seoul, Republic of Korea
Site area : 219.59㎡
Construction : THE ONE DESIGN
Photographer : Min gu Kang 

 




'Interior Project > Retail' 카테고리의 다른 글

YUN PANGYO  (0) 2022.09.06
Palette H  (0) 2022.08.10
GRANHAND. NAMSAN  (0) 2022.08.08
GRANHAND  (0) 2022.08.04
Gordon Gallery  (0) 2022.07.20
SEESON NKKN  (0) 2022.07.15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