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ikka Kantinkoski

 

 

 

From the sales area to the hotspot for cultivated bar culture
For the studio Fyra, the challenge was to transform a two-storey former sales area into a bar concept which literally captivates the guests, but at the same time also offers an opportunity to retreat from the hectic pace of everyday life. They decided to centre the room around a large bar and make it the heart of the entire interior concept. Especially the curves of the bar, which were covered with wooden panels with a light, honey-coloured finish, catch the eye. Perfectly arranged spirits, together with stylish, painting-like wall decorations, complement the generous bar counter.

 

Speakeasy Bar: dimmed light and dark colours
The mysterious appeal of a Speakeasy Bar is enhanced by the subdued, atmospheric lighting and the dark colours of the interior. A curtain-like navy-blue background in a velvet look exudes a touch of classic theatre charm, while deeply upholstered furniture invites guests to sink in and relax. The interior combines old and new in a natural way, curtains and recycled furniture (newly upholstered) lend the room softness and intimacy. The subdued lighting also offers protection from prying eyes and gives the guests the peace to relax.

 

Ceramic tiles play an important part
A special highlight on the wall was created by Fyra with the help of ceramic tiles, which were produced by long-time firing in a classic tunnel kiln. The studio used the tiles in different colours and played especially with the exquisite high-gloss glazes. "The tiles play an important part in our interior concept, as they bring life to the dark, dimly lit room”, explains Laura Järvinen, the interior designer in charge of the project. "The high-gloss surface perfectly harmonizes with the soft shapes and materials we used in this bar. We also arranged the tiles in several horizontal rows and used a colour gradient to create a perfect visual link between floor and ceiling.”

 

Craft: natural, archaic look
The ceramic tile series Craft of Agrob Buchtal used here is a collection which, in combination with firing temperature and open flames, produces particularly bright and intensive colours. High-gloss glazes also enable an impressive visual depth and a lively play of colours.

 

Today, ceramic tiles are mainly produced horizontally by fast firing and in roller-type kilns. Craft, on the other hand, is produced standing upright by long-time firing in a classic tunnel kiln. There, the natural play of the fire creates a natural, archaic look and thus enables results with a unique character.

 

Craft is available in different variants and colours. Fyra chose the colours mid-grey, olive-green flamed and benit-blue. The centrally inserted strip tiles with wave profile (also olive-green) give the wall a rhythmic three-dimensional structure and create different visual effects, depending on the incidence of light. Well-balanced, the upholstery of the bench, the wall lamps and the folds of the multi-layered curtain hanging above it adapt the texture of the strip tile format. The result is a new, stylish yet casual cocktail bar and a unique, harmonious "total work of art".

 

 

 

ⓒRiikka Kantinkoski

 

 

 

판매부터 바 문화의 핫스팟까지
2층짜리 이전의 상업공간을 손님을 사로잡으면서 동시에 바쁜 일상생활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바 개념으로 바꾸는 것이 건축가의 과제였다. Fyra는 큰 바를 중심으로 방을 중앙에 배치하고 전체 인테리어 콘셉트의 핵심으로 만들기로 결정했다. 특히 옅은 꿀 빛 마감의 나무 패널로 덮인 바의 곡선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완벽하게 배열된 증류주와 세련된 그림 같은 벽 장식이 넓은 바 카운터를 보완한다.

 

Speakeasy Bar: 은은한 빛과 어두운 색상
Speakeasy Bar의 신비한 매력은 차분한 분위기의 조명과 어두운 인테리어의 색상으로 더욱 돋보인다. 벨벳 모양의 커튼 같은 네이비 블루 컬러의 배경은 고전적인 극장의 매력을 발산하고 덮개를 씌운 가구는 손님들을 푹 빠져 휴식을 취하도록 한다. 인테리어는 오래된 것과 새로운 것을 자연스러운 방식으로 결합하고 커튼과 재활용 가구(새로 덮개를 씌운)가 실내공간에 부드러움과 친밀감을 더해준다. 은은한 조명은 또한 시선을 보호해주고 손님들에게 편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해 준다.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세라믹 타일
벽의 특별한 하이라이트는 전통적인 가마에서 오랜 시간 소성하여 만든 세라믹 타일을 사용하여 만들었다. 다양한 색상의 타일을 사용했으며 특히 정교한 고광택 유약을 사용했다. 프로젝트를 담당하는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Laura Järvinen은 "타일은 어둡고 어두컴컴한 방에 생기를 불어넣어 우리 인테리어 콘셉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라고 설명했다. "고광택 표면은 부드러운 모양과 완벽하게 조화를 이룹니다. 이 바에서 사용한 재료. 또한 타일을 여러 개의 수평 행으로 배열하고 색상 그라데이션을 사용하여 바닥과 천장을 시각적으로 완벽하게 연결했습니다.”

 

공예: 자연스럽고 고풍스러운 모습
여기에 사용된 세라믹 타일 시리즈 Craft of Agrob Buchtal은 소성 온도 및 화염과 함께 특히 밝고 강렬한 색상을 생성하는 컬렉션이다. 고광택 유약은 또한 인상적인 시각적 깊이와 생동감 있는 색감을 가능하게 한다

 

오늘날 세라믹 타일은 주로 고속 소성 및 롤러식 가마에서 수평으로 생산된다. 반면에 공예는 전통적인 터널 가마에서 오랜 시간 소성하여 생산된다. 거기에서 자연스러운 불의 유희는 자연스럽고 고풍스러운 모습을 연출하여 독특한 성격을 지닌다.

 

공예품은 다양한 변형과 ​​색상을 사용할 수 있다. 건축가는 중간 회색, 올리브 그린 플레임 및 베니트 블루 색상을 선택했다. 중앙에 삽입된 웨이브 프로파일(올리브 그린)의 스트립 타일은 벽에 리드미컬한 3차원 구조를 부여하고 빛의 발생에 따라 다른 시각적 효과를 만든다. 균형이 잘 잡힌 벤치의 실내 장식, 벽 램프 및 그 위에 매달려 있는 다층 커튼의 주름은 스트립 타일 형식의 질감을 잘 살려냈다. 그 결과 새롭고 스타일리시하면서도 캐주얼한 칵테일 바와 독특하고 조화로운 "완전한 예술 작품"이 탄생했다.

 

 

 

ⓒRiikka Kantinkoski

 

 

 

ⓒRiikka Kantinkoski

 

 

 

ⓒRiikka Kantinkoski

 

 

 

ⓒRiikka Kantinkoski

 

 

 

ⓒMarcus Rebmann

 

 

 

Location   Helsinki, Finland
Architects   Fyra Ltd.
Tile   Agrob Buchtal
Completion   2019
Photographer   Riikka Kantinkoski, Marcus Rebmann




'Interior Project > Cafe&Restaura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Tea House in Hutong  (0) 2021.10.29
SANDY BEACH BAKE HOUSE  (0) 2021.10.25
BARDEM Cocktail Bar  (0) 2021.10.22
Berlin Bar, Moscow  (0) 2021.10.20
A_neukgam  (0) 2021.10.19
La Bohème entre amis  (0) 2021.10.18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