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haris Solomou

 

Bringing nature back to the city although not a new idea it is a growing imperative especially for cities like Nicosia which has failed to make greenery and communal public areas a priority in its urban planning.

 

 

 

© Charis Solomou

 

During lock-down we rediscovered the essential value of our houses, realising once again the need for more outdoor areas, balconies and rooftops to exercise and practise our hobbies. The need to freely breakout to enjoy open-air spaces and connect with nature and neighbours has become more desirable than ever during the pandemic. But again the virus issue came only to emphasise what is already known through systematically forgotten and ignored, the urge to accelerate the process of incorporating nature in our cities in creative ways.

 

 

© Charis Solomou

 

A house that brings nature back to the city, promoting shared spaces and social dialogue between its residents is what inspired us to design the “Garden house’’.

 

Not hiding behind fences and fully glazed on one side, the aims of design to form a physical continuation of the adjacent public green area. 

 

The house seeks to establish a unified relationship between the neighbourhood, the private garden and the public park. Urban elements such as building, street and public space are not treated as absolute activities in isolation but as one single homogeneous configuration as the house becomes part of the park and the park is included in the house.

 

 

© Charis Solomou

 

The integration of green areas into the house incorporates the planting of gardens on 60% of the 1st floor, the use of green terrace on the 2nd floor, the provision of bee-friendly landscapes and 40 kinds of native wildflowers. All areas inside flow on the outer spaces and are organized around a green central courtyard placed in-between two white cubic volumes. Making space for nature in the city not only brings beauty to the urban fabric but encourages the return of local bird species and bees maintaining thus urban biodiversity; furthermore, it promotes human health and well-being.

 

 

© Charis Solomou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정원을 갖춘 집, 사이프러스 가든하우스

자연을 도시로 들여오는 것은 전혀 새로운 개념이 아니지만 도시계획에서 초목과 공공 영역을 우선적으로 만드는 데 실패한 니코시아와 같은 도시에서는 특히나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 Charis Solomou

 

 

이동제한지침이 내려진 기간동안 우리는 취미생활을 할 수 있는 많은 외부 공간과 발코니, 옥상에 대한 필요성을 깨달으며, 집의 핵심적인 가치를 재발견했다. 외부와 단절된 공간에서 벗어나 개방된 공간을 즐기며 자연 및 이웃들과 연결되고자 하는 욕구는 팬데믹 기간 동안 더욱 더 커졌다. 코로나19는 그동안 잊혀지고 무시되던 일상을 강조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 이는 곧 창조적인 방법으로 도시 속에 자연을 내포시키는 과정을 가속화하기 위한 촉매제가 됐다.

 

 

 

 

자연을 도시로 불러오며, 공유 공간과 거주자 간의 사회적 대화를 촉진시켜주는 집은 “가든하우스”를 디자인하는 데 영감을 줬다. 이 집은 울타리 뒤에 숨어서 한쪽에 완전히 유리된 정원이 아니라 인접한 공공 녹지와 물리적 연속성을 형성하는 것이 목표다. 집은 이웃, 개인 정원, 그리고 공공 공원 간의 통합된 관계를 구축한다. 건물, 거리, 공공 공간과 같은 도시 요소들은 고립된 상태에서는 이를 모두 향유할 수 없다. 집이 공원의 일부가 되고 공원이 집에 포함되면서 하나로 여겨지게 된다.

 

 

 

 

집 안에 녹지 영역을 통합함으로써 1층의 60%를 정원에 내어주고, 2층의 그린 테라스 활용과 벌에게 친화적인 조경, 40종의 토종 야생화를 즐길 수 있다. 내부의 모든 구역은 외부 공간으로 흘러 들며, 두 개의 흰색 볼륨 사이에 놓인 녹색 안뜰 주위로 배치되어 있다.

 

 

Architect   CHRISTOS PAVLOU ARCHITECTURE
Location   Nicosia, Cyprus
Gross floor area   182㎡
Principal architect   Christos Pavlou
Completion   2019
Structural engineer   Andreas Charalambous
Landscape   Solomou Landscaping
Mechanical engineer   G. Katsambas
Electrical engineer   eplan electrical consultants LLC.
Photographer   Charis Solomou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1년 1월호(Vol. 478)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January, 2021 issue of the magazine(Vol. 476).

 

 

 




'Architecture Project > Single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SA MI, ZURICH LAKE  (0) 2021.03.08
THE GARDEN HOUSE IN THE CITY  (0) 2021.03.05
HOUSE - B382  (0) 2021.03.04
PATIO HOUSE  (0) 2021.02.05
RESIDENCE. B_GARDEN  (0) 2021.02.03
GER HOUSE  (0) 2021.02.02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