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akhyun Lim




This project is multi-purpose community institution for Hamitomi farming association corporation who makes handmade soybean paste, red pepper paste, soy sauce, and salt at Hongcheon, Gangwon-do. For programming, there are café, field study class, seminar room spaces.




ⓒ Hakhyun Lim




Under the concept of “pot” that contains and ferments the intestines, we wanted to make a poetic space by understanding the “potting and fermentation” as the relationship between “space and people”. We expressed the invisible chemical reaction of microorganism as three cones, then we hung on the slab of ceiling. Each three cones are translated as pot, gaze of a person looking in to a cone, and the movement of a person directly experiencing a cone. Top of the three cones’ ceilings are opened toward to the sky, and we concerned about the shape and the direction of cones because we wanted more sunlight for the deeper space. The light coming through the ceiling, will give different performances following the three cones’ shapes.




ⓒ Hakhyun Lim




To place the hundreds of pots, we placed simple long box at the south of this site. Left the existing entrance at the west of the box, the pot is caught in the first sight, but to enter straightly, this makes walking way with low fences, toward north the pots, south the buildings are in the sight repeatedly comes through. The wall in north and south is made of glass, so we can see the pots placed in north. Moreover, we hope the people can see these pots in the south road through this building. The bottom of the road is gently mixed with ocher powder, a pot-like material. The color of the iron plate, seen from the outside, is finished with weather-resistant steel sheets, and the color of the iron plate, which changes over time, will harmonize with the pots in the yard. East and West walls are finished with brick. This has relationship with the structure of this building, because the emptied-square shape concrete plate holds the three cones. Also, before entering this place after recognizing the top of the cone and pots over this building, as the solid wall blocks the sight toward the yard, we hope the people to get expectation of looking over the yard.




ⓒ Hakhyun Lim




Under the center cone, there are Bar & Kitchen used by the main entrance. East cone has place for sitting upstairs, West cone has stairs to feel the inside space sense of cone. It will function as exhibition place for intermittent exhibits. The steel stairs toward the east and west cones are arranged in bilateral symmetry, and should have to look as if it is floating. The upper part of the three cones, which were seen as approaching the building through the southern road, must be on the roof to see the rest half of their shape. Surrounded by mountains such as Janglak Mountain, Sut Mountain, and HyungJaebong Peak, the cone, which is translated as a pot, is expressing itself like a miniature of a mountain, will reveal its mass, especially in the time of night, as if it were floating in a lake.




ⓒ Hakhyun Lim




강원도 영농조합을 위한 작은 문화공간, 세 항아리

‘세 항아리, 된장공장공장장’ 프로젝트는 강원도 홍천에서 수공업으로 된장, 고추장, 간장, 소금 등을 생산하는 ‘하미토미 영농조합법인’을 위한 시설로, 카페, 각종 체험학습, 세미나 등의 활동이 이뤄지는 공간이다. 건축가는 장이 담기고 발효되는 ‘항아리’를 콘셉트로 ‘항아리와 발효되는 장’을 ‘공간과 사람’의 관계로 풀어냈다. 항아리에서 장이 발효할 때 보이지 않는 각종 미생물의 화학작용을 고깔을 들여다보는 사람의 시선과 고깔 안을 직접 경험하는 사람의 움직임으로 치환하여 세 개의 고깔은 천장 슬라브에 매달고, 세 개의 고깔은 항아리의 형태로 나타난다. 하늘을 향해 시선을 여는 세 고깔은 저마다의 다른 방향에서 공간 깊숙이 빛을 끌어들인다.




ⓒ Hakhyun Lim




북쪽 마당에 수백 개의 항아리를 두기 위해 대지의 남쪽에 동서로 길고 단순한 상자를 배치했다. 기존의 진입로를 그대로 활용하여 상자의 서쪽에 배치하고, 항아리가 언뜻 보이지만 바로 진입하기보다 낮은 담장과 함께 산책로를 만들었으며, 북쪽으로는 항아리들을, 남쪽으로는 건물을 반복적으로 바라보면서 꺾어 들어오도록 했다. 그 길의 바닥은 항아리와 같은 재료인 황토분과 은은하게 섞었다. 남, 북의 벽체는 유리로 하여 내부공간에서 북쪽 마당에 배치된 항아리들이 보이고, 더 나아가서는 남쪽 도로에서도 건물을 통해 항아리들이 보이길 바랐다. 외부에서 바라본 고깔은 내후성 강판으로 마감해서 시간이 흐름에 따라 변하는 철판의 색은 마당의 항아리들과 어우러질 것이다. 동, 서의 벽체는 벽돌로 마감했다. 이는 건축물의 구조와도 관계가 있는데, 단면적으로 ㅁ자를 갖는 콘크리트 판이 세 개의 고깔을 받치기 때문이다. 또한, 남쪽 도로에서 건물 너머의 항아리들과 고깔 상부를 인지하고 건물로 들어서기 전, 솔리드한 벽체로 인해 보는 이로 하여금 기대감을 갖길 바란다. 서쪽에 진입로가 있다면, 동쪽에는 옥상으로 올라가는 외부계단이 있다.




ⓒ Hakhyun Lim




천창을 통해 들어오는 빛은 세 고깔의 형태에 따라 다르게 그 몸짓을 보여줄 것이다. 가운데 고깔 아래에는 주 진입한 사람들이 이용하는 바&키친(Bar&Kitchen)이 있고, 동쪽 고깔은 올라가 앉을 수 있는 공간을 두었다. 서쪽 고깔은 올라갔다 내려오는 계단을 통해 고깔 내부의 공간감을 느낄 수 있게 했는데, 기능적으로는 간헐적으로 벽에 전시를 할 예정이다. 두 개의 고깔을 향한 철제계단은 대칭으로 배치하고, 마치 떠 있는 것처럼 보여야 한다. 내부계단이 가벼운 재료로 떠 있는 것처럼 보이고, 외부계단은 단단한 콘크리트로 만들었다. 남쪽 도로를 통해 건물로 접근하면서 보이던 세 개의 고깔의 상부는 옥상에 올라서야 그 절반의 형태를 볼 수 있다. 장락산, 숫산, 형제봉 등의 산들에 둘러싸여 마치 산의 미니어처를 표현하듯, 항아리를 치환한 고깔은 특히 밤에 마치 호수에 떠 있는 듯한 모습으로 그 형태를 드러낸다.




ⓒ Hakhyun Lim









SECTION






1st FLOOR PLAN






Architects   O-Scape Architecten + Samhwa Architects

Location   Boriul-gil, Seo-myeon, Hongcheon-gun, Gangwon-do, Republic of Korea 

Site area   697m²

Building area   171.83m²

Gross floor area   178.86m²

Building scope   2F

Building to land ratio   24.65% 

Floor area ratio   25.66% 

Design period   2019. 5 - 9 

Construction period   2020. 3 - 7 

Principal architect   (O-Scape Architecten) Sunyoung Park 

Project architect   (O-Scape Architecten) Sunyoung Park 

Design team   (O-Scape Architecten)Hyunbi Park, Juyoung Kim 

Structural engineer   Dan Structural engineering 

Mechanical engineer   KEON-WOO E&C CO, LTD. 

Electrical engineer   KEON-WOO E&C CO, LTD. 

Construction   ILSHIN Architects & Engineers Co.,Ltd 

Client   Hamitomi farming association corporation 

Photographer   Hakhyun Lim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0년 10월호(Vol. 473)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October, 2020 issue of the magazine(Vol. 473).




'Architecture Project > Cul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SHANGYIN OPERA HOUSE  (0) 2020.12.18
LEIETHEATER DEINZE  (0) 2020.12.17
THE THREE POTS  (0) 2020.12.03
MICROLIBRARY WARAK KAYU  (0) 2020.11.16
GINKGO SWAN LAKE TRAIN STATION NO.2  (0) 2020.11.13
LONGFU LIFE EXPERIENCE CENTER  (0) 2020.11.13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