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oana França




The apartment is located in Asa Sul, a quiet and tree filled neighborhood in Brasília, where the oldest blocks are located. An adventurous couple, both Brazilians, who have visited countless places, mainly African countries. They also bring with them many memories of Lisbon, where they lived for a few years, as well as unforgettable places like Morocco. From their trips, they always bring objects with some story to tell, like the collection of African masks. In addition, they love to cook, host friends and both hold the modernist architect of Brasilia as a strong reference. The residents cultivate detachment and own only what they consider to be essential. Although they love to read, they often donate books, clothes and anything that is out of use. They prefer a small apartment, yet well located and tailored to the essentials of everyday life.




ⓒ Joana França




The residents carried with them memories of countless trips around the world and wanted their new home to tell their story. In addition, they would like to transform the small apartment into a spacious environment, integrated with the outdoor greenery, focusing on living areas and valuing what is essential in everyday life. Before the renovation, the apartment had 03 bedrooms and only 01 large bathroom that did not meet the needs of the clients. The kitchen was small, impractical and although integrated, it did not favor fluidity. The laundry room did not displease the residents, but it had a cobogó (hollow brick) that had been semi closed in a previous renovation, which blocked ventilation and lighting.




ⓒ Joana França




With the renovation, the guideline was to minimize the walls to enhance and integrate living areas, increase cross ventilation and natural lighting. Thus, the third bedroom was eliminated and became the dining room, directly facing the kitchen and separated from the living room only by a short wall where the TV is located. The kitchen occupied the place where the laundry area and the bathroom used to be. The cobogó(hollow brick), previously hidden, now became the protagonist of the space.




ⓒ Joana França




The second bedroom is now reversible, ready to host guests with privacy, but it can also be opened to the living room most of the time, through glass and iron doors. The renovation has now 2 bathrooms, one in the couple's suite and another right at the entrance to the apartment. The new laundry room was moved to make visible the cobogó (hollow brick). The choice of materials has taken into account quality, durability and ease of maintenance, but also the feeling that this material conveys. The idea of organicity and connection with nature can be experienced with the use of wood, cement and brick.




ⓒ Joana França




The cement tile, handmade and traditional, is not just a common finishing, but a choice with emotional meanings. Therefore, it was used not only on the kitchen floor but also on the counter top to gain a new status. All inspirations were translated by using natural and neutral tones, with a rustic texture, such as white brick, cement and wood; childhood memories were translated into the choice of the cement tile, the color and shapes of the kitchen millwork.




ⓒ Joana França




The client's collection of trips, memories and objects helped to gradually configure the features of the project. The Mediterranean architecture, with its arches, the grandmother's kitchen, filled with emotional elements, in addition to the objects brought from Africa, which have a strong connection with nature and our origins. The result is an atmosphere with a strong connection with nature, which brings memories of distant lands and memories in constant construction.




ⓒ Joana França




알라피아 아파트

브라질의 나무가 많고 조용한 아사 술이라는 지역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오래된 시가지에 위치해있다. 건축주는 아프리카의 수많은 지역을 다니며 모험을 즐긴 브라질 사람들이다. 다년간 거주했던 포르투갈의 리스본과 인상적이었던 모로코에서의 추억을 담은 물건들을 많이 가지고있다. 아프리카 가면들 같은 여행하며 특별한 사연을 가진 물건들도 다 수 있다. 이들은 요리를 좋아하고 지인들을 초대하기도 한다. 또한, 브라질의 현대건축가에게서 영감을 얻기도 한다. 버리는 것을 주저하지 않고 중요한 것들만 소유한다. 독서를 좋아하고 책이나 옷과 같이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기부하는 활동도 한다. 이 들은 작은 규모의 아파트이면서 위치적으로나 여러가지 면에서 생활이 편리한 곳을 선호한다. 




ⓒ Joana França




새 집의 곳곳에서 주거인들이 여행을 다니며 갖게 된 추억을 이야기 해주는 것 같다. 이들은 이집을 외부녹지공간까지 이어주고, 생활 영역에 집중하게 하며, 삶에 있어 중요한 것에 가치를 둘 수 있도록 작은 아파트를 광대한 환경과 어우러지게 만들고자 했다. 기존에는 3개의 침실과 커다란 욕실 하나가 있었다. 부엌은 작고 세탁실은 되려 불편함을 느끼게 했다. 코보고는 기존 리모델링시에 만든 곳으로 반쯤 닫혀 있는 상태였기에 환기와 채광을 가로막았다. 




ⓒ Joana França




작업을 하면서 벽을 최소화하여 거실을 높고 넓게 만들어 환기와 채광에 보다 심혈을 기울였다. 세번째 침실은 응접실, 주방으로 바꾸었고 낮은 벽을 이용하여 TV가 놓여있는 거실과 분리시켰다. 부엌을 세탁실과 욕실이 있던 곳까지 확장했다. 코보고는 이 공간의 주인공 마냥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두번째 침실은 초대된 손님의 개인공간이지만 철제 프레임과 유리로 된 문을 통해 언제든지 거실로 갈 수 있다. 리모델링을 하며 욕실을 두 개로 만들었다. 하나는 이 집의 주인의 방에 다른 하나는 출입구의 오른쪽에 위치해 있다. 새로운 세탁실은 코보고가 잘 보이도록 하는 곳으로 옮겼다.




ⓒ Joana França




재료 선정시 품질, 내구성, 유지관리의 편의성, 재료가 전해주는 느낌을 고려했다. 자연과의 교감과 보다 자연스러운 느낌을 위해 나무와 시멘트, 벽돌을 사용하였다. 전통적인 느낌의 수재 시멘트 타일 마감은 일반적이지 않고 감성적인 느낌을 준다. 이 타일을 부엌 바닥과 상판 위에 사용하여 새로운 느낌을 주었다. 




ⓒ Joana França




하얀 벽돌과 시멘트, 나무에서 주는 내추럴하고 뉴트럴한 색감과 러스틱 텍스쳐를 사용하여 모든 영감을 끌어냈다. 주방을 이루는 목공제품들의 색과 형태 시멘트 타일을 보며 어린시절의 기억들을 떠올리도록 했다. 여행을 다니며 수집한 물건들과 기억들 그리고 다양한 사물들은 이 프로젝트의 특징을 설정하는데 지속적인 도움을 주었다. 지중해식 건축물, 할머니의 부엌 등의 감성적인 요소들과 더불어 아프리카에서 건너온 물건들은 자연과 근원에 대한 강한 교감을 자아낸다. 자연과의 교감과 먼 이국땅에서의 기억들은 건축에 대한 끊임없는 생각들을 만들어낸다.




ⓒ Joana França


ⓒ Joana França


ⓒ Joana França


ⓒ Joana França








SECTION1






SECTION2






FLOOR PLAN (AFTER)




FLOOR PLAN (BEFORE)



FLOOR PLAN (CHANGE)







Architects   Semerene Arquitetura Interior

Location   Asa Sul, Brasilia, Brasil

Program   Single family house

Lead designer   Clarice Semerene

Design team   Helkem Araújo

Completion   2020

Photographer   Joana França




'Interior Project > Resident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Aláfia Apartment  (0) 2020.11.18
Concrete Jungle Apartment  (0) 2020.10.20
Andradas Apartment  (0) 2020.10.19
Iong House Apartment  (0) 2020.10.19
COMMUNE APARTMENT  (0) 2020.10.15
THREE STORIES NORTH  (0) 2020.10.12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