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oungsung Koh




The site is located at a place called Pyeongdae-ri, which has a wide and flat land (Jeju language: Bengdi) that continues to the beach under the beautiful Bijarim Forest of Jeju Island. The owner wanted a space where they could live in and make a profit. They needed to be able to run a whole house bed and breakfast as well as provide and manage the food themselves, and each space had to be distinctly divided for the guests’ privacy yet organically connected for the ease of management. The architectural spaces that are divided and settled within an atypical site naturally created numerous unexpected yards of different personalities, and as those yards intertwined with each other, we were able to vaguely contain the transforming spatial personality of Olle Trails that lead to traditional Jeju houses.




ⓒ Youngsung Koh




Rather than a building with a large volume, we wanted it to be divided and naturally settle in while understanding the flow of the terrain. Furthermore, we wanted the visual change of the building’s facade depending on the change of vision of the people walking along the Olle trail to be visible, and the blue sky to be seen between the divided buildings rather than a large facade. A building that can provide a visual extension within the site as people naturally go up and down the elevated topography of the flat land was designed, and by using the same material as the exterior wall and roof for the material of the facade, the concept was aimed to be more solidly maintained.




ⓒ Youngsung Koh




In particular, the stairs of this place have a dynamic yet static personality. This is because they have a personality as ‘landscape stairs’ rather than a personality of stairs that simply overcome heights. The stairs are formed up to a height of about three-stories, and when one climbs the stairs, its personality will be explicable through the joy of the unexpected visual openness from the first floor level, as well as the visual transformation that ascends along the alley on the continuity of the Olle trail until this place is reached. In this space, the stairs become one with the house and nature. The interior space has various levels according to the triangular form, and consists of individual spaces. The two buildings, finished with red bricks and used as lodging facilities, have an area of about 50m² and consist of two floors. By placing a bedroom and bathroom that overlook the ocean even in a small area, they were made to be organically connected with two individual connecting circulations from the living room space on the first floor.




ⓒ Youngsung Koh




As for the residential building, the first floor consists of a family room that is actively connected to the exterior yard as well as a kitchen space and pantry. The second floor consists of a space where the family can enjoy their hobbies or work, and the third floor is composed of rooms for the two daughters. As all of these spaces are closely connected to each other visually and spatially, the division of areas according to levels within one space was made to be possible, rather than the division by floors.




ⓒ Youngsung Koh




확장된 풍경을 제공하는 쉼터, 더 스테어

평대리는 제주의 아름다운 비자림 아래 해안까지 연결되는 드넓고 평평한 대지(제주말: 벵듸)로 이뤄진 곳이다. 이곳 올레길목에 세워진 각기 다른 세 개의 삼각형, 더스테어는 건축주의 거주 공간과 숙박을 위해 만들어졌다. 건축주는 독채 민박을 직접 관리를 하거나, 직접 음식을 제공하는 공간을 원했다. 이러한 요구사항을 바탕으로 투숙객의 프라이버시를 지키면서도, 건축주의 공간 관리가 용이하도록 3개의 삼각형으로 이뤄진 각각의 공간이 설계됐다.




ⓒ Youngsung Koh




명확하게 분절된 공간은 각자 다른 성격의 마당을 만들어내면서 유기적으로 연결된다. 이 마당들은 서로 얽히면서 제주 전통가옥을 진입하기 위한 올레길의 전이적 공간을 어렴풋이 담아낸다. 세 개의 삼각형 건축물은 올레길을 따라 걷는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걷는 위치에 따라 건축물은 분절되어 보이기도 하며, 하나의 건축물로 보이기도 한다. 이러한 건축물의 시각적 변화는 지형을 이해하는 건축가의 시선에서 비롯됐다. 특히, 지붕을 활용한 계단은 형태나 구조적으로도 역동적일 뿐만아니라, 시각을 확장시키는 장치로 작동한다. 3개층 높이까지 오를 수 있는 이 계단은 올레길의 연장선이기도 하다.




ⓒ Youngsung Koh




오르는 즐거움과 계단에 오른 뒤 돌아서서 바라보는 제주 평대리의 풍경은 이 건축물만 선사할 수 있는 요소다. 더스테어의 ‘풍경계단’은 집과 자연이 하나라고 생각하는 건축가의 의도가 시각적 형태를 가지고 드러난 공간이다. 삼각형 공간 안의 실내 역시 머무는 이들에게 확장된 풍경을 선사한다. 이 첨예한 형태는 다양한 층고의 공간들로 만들어졌다. 적벽돌로 마감된 두 개의 동은 각각 숙박 공간으로 사용되며, 정면 쪽으로 바다를 관망할 수 있는 1층의 거실 공간과 2층의 침실과 욕실은 각기 다른 두 개의 동선을 통해 연결된다. 풍경계단이 있는 가운데 동의 내부는 건축주의 주거를 위한 공간이다. 하나의 공간 안에서 층위에 따른 영역이 나눠진다는 것이 특징이다. 1층은 외부 마당과 연결된 가족실, 주방 공간과 식료품 저장실, 2층은 가족이 함께 취미생활을 하거나 작업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3층은 두 딸아이를 위한 방이 있으며, 내부의 모든 공간이 시각적, 공간적으로 긴밀하게 서로 연결된다.




ⓒ Youngsung Koh


ⓒ Youngsung Koh


ⓒ Youngsung Koh








SKETCH





SECTION A,B




1st FLOOR PLAN






Architects   Formative architects

Location   Pyungdae-gil, Gujwa-eup, Jeju-si, Jeju-do, Republic of Korea 

Program   Housing 

Site area   398m²

Building area   153.65m²

Gross floor area   213.96m²

Building to land ratio   38.6% 

Floor area ratio   53.76% 

Building scope   3F 

Structure   RC 

Principal architect   Sungbeom Lee, Youngsung Koh 

Project architect   Sungbeom Lee, Youngsung Koh, Juhyun Byun 

Client   Jonghun Han 

Photographer   Youngsung Koh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0년 8월호(Vol. 471)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August, 2020 issue of the magazine(Vol. 471).




'Architecture Project > Single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HOUSE IN SARDINIA  (0) 2020.09.28
THE STAIR  (0) 2020.09.24
Las Golondrinas  (0) 2020.09.15
Y-HOUSE  (0) 2020.09.14
GAME LODGE  (0) 2020.09.04
ESSAY HOUSE  (0) 2020.08.27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