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oochul Jung




Coupled with clothing design, sales and the upbringing of two children, the couple chose to build a house to realize what they called a life close to work, bringing together a life and work area that had been located quite a long distance apart. The field we looked at was a village on a hill in Guri, Gyeonggi Province. The triangular land, which was only measured by the number 95 square meters (28 pyeong), looked quite large thanks to the adjacent vacant lots, and it seemed that the area of maximum floor space that had been passed on to brokers would have secured a family home, a couple’s office, and even a rental space. I was busy signing a land contract, and I found an architect. Contrary to expectations, however, the actual area and available land are few. In the end, the theme of the project was to find the maximum area and optimal conditions of the residential space, which had been tight even after giving up the rent.




ⓒ Woochul Jung




The family’s living space (second, third and fourth floors on the ground) tried to find a morphological concept suitable for the land of the triangle, even though it contained all the conditions of any single house. Using the design motif of the line of limit indicated by the limit line of sunlight in the north direction, Oroot entrusted the upper form of architecture to the legal boundary and applied the tension of the line to each part of the building. From the four-story volume enjoying terraces, to the two-story tear in the stairwell leading up to the front door of the housing department, to the stairwell leading below it, the limits of the area have been converted to the starting point of form. To maintain the concept of a clear line, and for the architect’s wish for a plain texture, all parts surrounding the line were planned to include only exposed concrete and windows. With a small Pilotti that can be passed over to the parking lot when approached by the long side of the land, a gap in the oblique and a few cantilever steps naturally lead to the second floor of sight and movement. On the second floor, there will be a living room with an exposed concrete wall that runs up to the inside, a dress room used by the whole family on the third floor, two bedrooms, and an extra room and a bathroom with a roof on the fourth floor. Considering the wide roads and adjoining adjacent buildings, some important windows are maximized for light and ventilation, while others are compacted and arranged in accordance with the rhythm of the copper. The outer walls of exposed concrete buildings are secured while maintaining privacy.




ⓒ Woochul Jung




The couple’s workshop and exhibition hall, and the section of the shopping area (underground, ground floor) that includes the conference room and warehouse, were designed to optimize the area and environment of the underground space while ensuring that the draped fields would not cut off communication within the earth. It split the space on the first floor into two, giving a breathing room between the back-to-back Piloti parking lot and the road in front of it. As a result, the space located in the narrow part of the triangle played its own role by setting up a function room, such as a small toilet and boiler room, a large part as a work room and office, and a passageway as a Piloti port. It also opened the lower slope of the main stairway leading up to the house for access to a separate basement floor, leaving another gap heading under the ground. If you walk down the stairs, you will see a small sunken in front, and if you enter the basement with the sunken on the right, it will lead to a work room and a meeting room, enabling light and ventilation through the sunken in every space under the ground.




ⓒ Woochul Jung




슬릿하우스

의류디자인과 판매, 그리고 두 아이의 양육까지 함께 하고 있던 부부는 꽤 먼 거리에 각각 위치했던 삶터와 일터를 한 곳에 모아, 소위 직주근접의 삶을 구현하고자 집 짓기를 선택했다. 살펴본 필지는 경기도 구리시의 야트막한 언덕 위 마을이었다. 95㎡(28평)란 숫자로만 가늠했던 삼각형 땅은 인접한 공터 덕에 꽤 넓어 보였고, 중개인에게 전해 들었던 최대 용적률 확보 시의 면적이라면 가족의 집과 부부의 사무실, 그리고 임대공간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바삐 토지계약을 체결했고, 건축가를 찾았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실제로 확보할 수 있는 면적과 가용한 토지는 얼마 남지 않게 되었다. 결국 임대부를 포기하고도 빠듯했던 거주공간의 최대 면적과 최적 조건을 찾는 것으로 프로젝트의 주제가 모아졌다.




ⓒ Woochul Jung




가족의 거주공간(지상 2, 3, 4층)은 여느 단독주택의 조건을 빠짐없이 담으면서도 삼각형의 대지에 걸맞는 형태적 콘셉트를 찾으려 했다. 정북방향 일조권 한계선이 가리키는 제한의 사선을 오히려 디자인 모티프로 삼아, 법적 경계선에 건축의 상부 형태를 오롯이 맡기고 그 사선이 주는 긴장감을 건축의 각 부분에 적용했다. 테라스를 즐기는 4층부의 볼륨, 주택부의 현관인 2층으로 오르는 계단실의 찢긴 틈, 그 아래 지하층으로 인도하는 계단실까지, 영역의 한계점을 형태의 시작점으로 전환했다. 뚜렷한 선의 콘셉트를 유지하기 위해, 그리고 담백한 텍스처를 원했던 건축주의 바람을 위해서 선이 둘러싼 모든 부분은 노출콘크리트와 창호만이 포함되도록 계획했다. 대지의 장변에 접근하면 주차장으로 넘어갈 수 있는 작은 필로티와 함께, 사선의 틈과 캔틸레버 계단 몇 단이 자연스레 시선과 움직임을 2층으로 이끈다.

2층엔 내부까지 이어진 노출콘크리트 벽체를 가진 거실, 3층엔 온 가족이 사용하는 드레스룸과 2개의 침실, 4층엔 옥상으로 통하는 여분의 방과 천창을 가진 욕실이 이어진다. 넓은 도로와 밀착된 인접건축물을 고려해, 중요한 몇몇 창호를 최대화 하여 채광과 환기를 책임지게 하고 나머지 창호는 소형화 함과 동시에 동선의 리듬에 맞추어 배치해, 프라이버시를 지키면서도 노출콘크리트 건축물의 외벽면을 넉넉히 확보했다.




ⓒ Woochul Jung




부부의 작업실 겸 전시장, 그리고 회의실과 창고를 포함하는 상가부분(지하 1층, 지상 1층)은 지하공간의 면적과 환경을 최적화 함과 동시에 세장한 필지가 대지 내 소통을 단절시키지 않도록 계획했다. 1층 공간을 둘로 쪼개어 배면 필로티 주차장과 정면의 도로 사이 숨통을 틔웠다. 이로 인해 분리된 공간 중 삼각형의 좁은 부분에 위치한 공간을 간이 화장실과 보일러실 등 기능실로, 넓은 부분을 작업실과 사무실로, 통로를 필로티 포치로 설정함으로써 나름의 역할을 하게 했다. 또한 별도의 지하층 출입을 위해 주택으로 오르는 주 계단실 하부 사선을 그대로 열어, 땅 밑으로 향하는 또 다른 틈을 두었다.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정면에 작은 선큰이 맞이하고, 선큰을 우측에 낀 채 지하실로 진입하면 작업실, 회의실로 이어지며 지하의 모든 공간에서 선큰을 통한 채광과 환기가 가능하게 했다.




ⓒ Woochul Jung





SECTION


B1, 1st FLOOR PLAN





Architects Changyong Hyun(Kongju National Univ.) + Jeonghyun Hwang(Architects H2L)

Location Guri-si, Gyeonggi-do, Republic of Korea 

Program Studio & Private Housing 

Site area 95.00㎡ 

Building area 51.96㎡ 

Gross floor area 213.06㎡

Building scope B1, 4F

Building to land ratio 54.69% 

Floor area ratio 170.11% 

Design period 2018. 2 - 8 

Construction period 2018. 9 - 2019. 7 

Completion 2019. 7 

Principal architect Changyong Hyun, Jeonghyun Hwang 

Project architect Yongjae Kim 

Structural engineer Eden Structural Consultant 

Mechanical engineer Jusung MEC 

Electrical engineer Jusung MEC 

Construction Builder and Builders 

Photographer Woochul Jung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0년 2월호(Vol. 465)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February, 2020 issue of the magazine(Vol. 465).




'Architecture Project > Single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SLIT HOUSE  (0) 2020.03.26
SORAE HOUSE  (0) 2020.03.23
COCOON HOUSE  (0) 2020.03.16
HOUSE IN SHIRAIWA  (0) 2020.03.13
ATYPICAL TRIANGLE HOUSE  (0) 2020.03.11
DETACHED HOUSE, EOS  (0) 2020.03.10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