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aeyoun Kim


The lot is a 264.5㎡ sized detached housing area in Wirye New Town. Mountains and roads can be viewed to the east. They wanted to have a yard while keeping the right of a view as much as possible. They are a married couple with two children. They wanted a house where they have a household to give out for rent, and a yard, which they can use.


© Jaeyoun Kim


They wanted an outdoor restaurant, an exercising area for the husband and a working room for the wife other than the bedroom, and a stair hall where events can be held. The starting point of the plan was figuring out how to arrange the yard in a 264.5㎡. In order to enjoy the view in the east and the lighting from the east, we divided the mass to the north and the south, and solved the problem by connecting the two with a 工 shaped arrangement. 


© Jaeyoun Kim


A two-story fake wall was built around the 工 shaped mass following the shape of the lot, which as a result produces two yards in a simple ㅁ shaped lot. This arrangement creates two yards that are divided to the east and west. The eastern yard acts as a backyard since it is connected to the living room.  The dining room is linked to the western yard and so it can be used as an outdoor restaurant. The connected mass in the middle has a vertically  connecting staircase which is finished with glass so that depth is added to the two yards are each visually projected. 


© Jaeyoun Kim


The important question was: “How are the eastern mountains going to be viewed?” We wanted the scenery to look different from the rooms formed on each floors. Also, a change of vertical landscape when going up and down the stairs was pursued. From the living room, kitchen and the dining room on the first floor, the mountains beyond the yard are seen as an open landscape. 


© Jaeyoun Kim


From the dining yard in the west more depth is created to the landscape beyond the backyard, which is projected through the stair hall mass in the middle. The landscape seen from the stairs to the second floor seems more condensed due to the frames of the two-story fake walls. The landscape also seems to be seen along with a condensed depth from the children’s room on the second floor. Lastly, from the roof terrace, the view of the surrounding city is unfolded. 


© Jaeyoun Kim


The diverse views that can be seen when going up and down the stairs enrich everyday life. We always dream of deviating from a daily life we call a house. This can lead to the question: “To what extent can the space we call a house embody life in modern times?” We planned for various ways to deviate from everyday life to coexist in this house. 


© Jaeyoun Kim


First, we can expect different ways of deviation from the two yards. As the natural environment is linked to the interior program, it will be experienced variously. Also, various hobbies and works can be done because the husband’s exercising room and the wife’s workroom are in the basement. 


© Jaeyoun Kim


Finally, the bookshelf made with the staircase becomes a space where one can deviate from everyday life with the landscape, like a small book cafe. As such, the yard, natural environment and expandability of the program make enriching luxurious everyday life coexist with deviation through the organization of each other’s links.


© Jaeyoun Kim


위례 단독주택(工자 집)

위례신도시 단독주택지의 80평 대지이다. 동쪽으로 조망할 수 있는 산과 도로가 있다. 조망권을 최대로 살리면서 마당을 두고 싶어 했다. 두 아이를 둔 부부이다. 임대세대를 1세대 두면서 마당을 주인이 사용하는 집을 원했다. 야외식당을 두고 싶어 했고, 침실 외에 남편의 운동 공간과 아내의 작업실, 이벤트가 있는 계단실 등을 원했다. 


© Jaeyoun Kim


80평 대지에 마당을 어떻게 배치할 것인가가 계획의 출발점이었다. 동쪽의 조망과 남쪽의 채광을 동시에 누리기 위해 우리는 북쪽과 남쪽에 매스를 나누고 가운데를 연결하는 工 자형 배치로 문제를 해결했다. 工자 매스에 필지모양을 따라 2층 가벽을 새워 전체적으로 ㅁ자 형의 단순한 형태 속에 두 개의 마당이 나눠진 형태이다. 


© Jaeyoun Kim


이 배치는 동서로 나눠진 두 개의 마당을 만들게 된다. 동쪽 마당은 거실과 연계되어 안마당의 성격을 갖게 된다. 또한 서쪽 마당은 식당과 연계된 마당으로 야외 식당의 역할을 하게 된다. 가운데 연결된 매스는 수직적인 연결의 계단을 두고 있고, 두 마당이 서로 시각적으로 투영되도록 유리로  마감을 하여 마당의 깊이감을 더하고 있다. 동쪽 산을 어떻게 조망할 것인가가 중요했다. 우리는 각 층별로 구성된 실에서 바라다 보이는 풍경이 다르게 보이기를 원했다. 또한 계단을 오르내리면서 수직적인 풍경의 변화를 추구했다. 


© Jaeyoun Kim


1층의 거실과 부엌, 식당에서는 마당 너머 산이 보이는 열린 풍경으로 보인다. 서쪽의 식당 마당에서는 가운데 계단 통로 매스를 투영하여 안마당을 너머 보여지는 풍경이 더욱 깊이 감을 만들게 된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은 2층 가벽의 프레임을 통해 풍경이 응축되어 보인다. 2층의 자녀방에서도 응축된 깊이감으로 풍경이 보여지는 효과를 내고 있다. 


© Jaeyoun Kim


마지막으로 올라간 지붕 테라스에서는 주변도시 풍경이 한눈에 펼쳐져 보인다. 이처럼 수직적으로 오르내리면서 다양하게 보이는 풍경은 일상의 생활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내는 역할을 하게 된다. 집이라는 일상 속에서 우리는 늘 탈 일상을 꿈꾼다. 이것은‘ 현대에서 집이라는 공간이 어디까지의 삶을 담을 수 있을까?’ 하는 물음으로 바꾸어 생각할 수 있다. 이 집에서도 다양한 탈 일상의 삶이 공존하도록 계획되어 있다. 일단 두 개의 마당에서 다양한 탈 일상의 삶을 예상할 수 있다. 


© Jaeyoun Kim


사계절의 자연환경이 내부 프로그램과 연계되어 다양하게 경험되게 될 것이다. 또한 지하에 남편의 운동실과 아내의 작업실을 두어 집속에서 다양한 취미나 작업을 할 수 있게 되어 있다. 그리고 책장과 함께 구성된 계단은 작은 북카페 같은 느낌으로 풍경과 함께 탈 일상을 만들어 내는 공간이 되고 있다. 이처럼 마당, 자연환경, 프로그램의 확장성이 서로 관계의 조직을 통해 풍부한 일상과 탈 일상의 공존의 장소를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이다.




DIAGRAM



SECTION


FLOOR PLAN


Architect RiCHUE ARCHITECTS

Location Changgok-dong, Sujeong-gu, Seongnam-si, Gyeonggi-do, Republic of Korea 

Program Housing Site area 265㎡

Building area 81.73㎡ 

Gross floor area 413.06㎡

Building scope 2F 

Building to land ratio 48.53% 

Floor area ratio 83.17% 

Design period 2017. 7 - 10

Completion 2018. 4 

Principal architect Mansik Hong 

Design team Doyeong Lim 

Structural engineer Gwangrim sturcture 

Mechanical, Electrical engineer Codam engineering 

Construction Byunggu Min, Jiyoung Gwak 

Client Byunggu Min, Jiyoung Gwak 

Photographer Jaeyoun Kim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8년 10월호(Vol. 449)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Sep, 2018 issue of the magazine(Vol. 449).






'Project > Single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ETLE  (0) 2019.01.30
Signature House  (0) 2019.01.18
Wirye I House  (0) 2019.01.17
Issa Megaron  (0) 2019.01.16
House W  (0) 2018.11.06
Wol Gye Jae  (0) 2018.11.02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