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un Ko

 

 

 

Featuring a view of a wall of dense green foliage, Okra is a brunch cafe where its patrons, even vegans, can comfortably enjoy a tranquil recess. A space that provides a retreat from the exhausting overconsumption of today’s cosmopolitan existence.

 

Okra’s design intent was to spotlight its rich natural light which, in turn, emphasizes the space and its surroundings. Stepping foot into Okra, the surroundings displayed through the windows are instantly eye-catching. The natural light weaves its way through the brimming foliage of the metasequoia trees lining the Yangjaecheon Metasequoia Road. 

 

 Although windows in all directions are indeed good for daylighting, in order to accentuate the impact of the green leaves, the windows on the side were concealed into the wall. Disadvantaged in terms of illumination, however, it clears the stage for the mysteriousness of natural light to take its lead role.  Even as vehicles pass by, the light reflects off the cars shimmers on to the ceiling, creating a luminous performance unique to Okra.

 

 As competing bold colors may create unwanted clutter and bury the focal green, an achromatic color was elected for the interior. The walls, floors, and even furniture are finished with tones of gray in concert. This sense of unity from floor to ceiling, not only, enhances the views of Metasequoia Road, but also the complexion of the food Okra’s offers.

 

The ‘Fountain’ takes its position in prominence and is an objet d’art that is the embodiment of Okra. To curtail disposable waste, such as wet wipes, the client desired a washbasin for patrons to wash their hands. Functionally, the ‘Fountain’ satisfies this requirement and does so in artistic elegance. The ‘Fountain’s’ natural rock-like form was sculpted from lightweight foam and visually supported by twin sea stacks that display ingredients used in Okra’s menu.

 

The most critical consideration for the space design was to harmonize the internal with the external.  Utilization of sunlight is key in creating this organic environment.  Where natural light is lacking due to Okra’s physical location, the meticulous selection of lighting colors and tones helps to make the most of the Metasequoia Road, while natural light for the seating area was deemed as unnegotiable.

 

The use of traditional Korean paper met with natural light was purposed to soften the character of the windowless wall.  The traditional Korean paper was pasted on only a modest part of the wall, while the window it covers allows for sunlight to pass, adding a touch of tradition to the natural lighting.

 

By being able to welcome in and engage the natural elements from its outside, Okra has manifested its brand philosophy of waste reduction into its interior design.

 

 

 

ⓒ Eun Ko

 

 

 

매장 한 면을 가득 채우는 초록잎 뷰와 함께 조용하게 쉼을 느낄 수 있는 오크라는 비건들도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브런치 카페이다. 과도한 소비에 피로감이 몰려오는 요즘, 불필요한 소비를 줄이고자 하는 클라이언트의 생각을 공간에도 녹여냈다.

 

설계 전 현장 답사로 찾은 오크라는 두 면이 창문으로 되어있었다. 한쪽 면은 옆집의 벽돌이, 한쪽 면은 양재천 메타세콰이어길의 메타세콰이어 초록 잎이 창을 온전하게 채웠고, 연광이 굉장히 잘 들어와 이 두 가지 부분에 포커스를 맞춰 공간을 구상했다.

 

두 면의 창이 채광에는 좋지만 초록 잎들만 보일 때 갖는 임팩트를 살리기 위해 한 면의 창은 과감하게 벽을 쳐서 막았다. 이런 작업이 조도에는 불리한 부분이 있지만, 오히려 자연광이 신비롭게 들어오는 효과가 있었고 차들이 지나가더라도 차에 비쳐서 반사되는 빛들이 천장에 일렁이며 오크라만의 독특한 조도가 연출됐다.

 

컬러에 충돌이 일어나거나 대비되는 색상이 있으면 초록색이 묻혀버릴 수 있어 내부는 무채색을사용했다. , 바닥은 물론 가구까지도 통일되게 회색 아트페인팅으로 작업했고, 이러한 벽과 바닥의 일체감은 메타세콰이어 길뿐만 아니라 음식의 컬러감 까지도 돋보이게 한다.

 

여기에 오크라의 가장 중요한 이 오브제로 들어갔다. 물티슈 등 일회용품의 낭비를 줄이기 위해 손을 씻을 수 있는 공간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클라이언트의 요청이 있었고, 이를 이라는 오브제로 풀어냈다. 샘은 경량기포를 통해서 연출한 바위를 사용했다. 샘 바로 앞에는 둔턱처럼 솟아오른 공간을 만들어 메뉴에 사용되는 식자재를 진열할 수 있도록 했다.

 

공간 설계에 있어 가장 신경을 많이 쓴 부분은 내, 외부 요인의 조율이다. 들어오는 분위기 자체도 자연스럽고, 조명도 최대한 자연광만을 활용하려고 했다. 단층건물이 아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조명이 필요한 부분들은 메타세콰이어 길을 최대한 살려줄 수 있는 조명의 색을 선택했고, 사람들이 식사를 하는 공간만큼은 자연광을 사용했다.

 

벽으로 막은 면에는 한지와 자연광을 이용해 은은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벽의 굉장히 작은 부분에 한지를 붙이고, 그 뒤쪽 창은 벽으로 막지 않고 그대로 자연광이 한지를 투과해 들어와 자연스러운 조명이 되도록 했다.

 

이렇게 외부의 자연적인 요소를 그대로 들여옴으로 웨이스트를 줄이고자 하는 브랜드 철학과 결을 같이하는 공간이 완성됐다.

 

 

 

ⓒ Eun Ko

 

 

 

 

ⓒ Eun Ko

 

 

 

 

ⓒ Eun Ko

 

 

 

 

ⓒ Eun Ko

 

 

 

 

ⓒ Eun Ko

 

 

 

 

ⓒ Eun Ko

 

 

 

 

ⓒ Eun Ko

 

 

 

 

ⓒ Eun Ko

 

 

 

 

ⓒ Eun Ko

 

 

 

 

ⓒ Eun Ko

 

 

 

 

floor plan

 

 

 

Design : Bricol Lab 
Location : Seocho-gu, Seoul, Korea, Rep
Construction : Bricol Lab  
Completion : 2022
Gross Built Area :
113.63m2
Photo Credits : Eun Ko





'Interior Project > Cafe&Restaura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TheMoon  (0) 2022.11.10
SENSOF  (0) 2022.11.09
Walls Restaurant  (0) 2022.09.16
Lantern Coffee  (0) 2022.09.15
Re coffee roasters  (0) 2022.09.05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