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ndre Ellingsen




Bjergsted Financial Park is the new head office for SR-Bank in the centre of Stavanger. The bank’s unique position in the area will be strengthened through its new location in a central financial park and cultural arena. Here, the company can realize its visions of creating value in the local area and offer the best for the surroundings and the buildings’ users. This is an example of the future workplace and one of Europe’s largest office buildings in timber. To make a large-scale bank in timber challenges the notion of a strong, robust bank, while breaking ground for the use of structural timber. The main structure of the 13,200m² over ground is made of timber up to seven floors. This rests on a 9,000m² underground structure.


Bjergsted Financial Park opens up towards the town and creates a generous connection between the building and its surroundings. A small park is established in relation to the entrance, creating a transition to the traditional small-scale timber housing. Towards the east, the building expresses a more urban character; the elongated, calm facade gradually develops in height along the street.




ⓒ Sindre Ellingsen




The plan layout of the building is organized around an atrium which brings light, air and green qualities into the building. Various and informal meeting places are oriented towards the atrium. These act as a buffer towards the quiet workplaces arranged along the exterior façade of the building. The buildings volume has a sharp triangular shape to the exterior. This sharpness is also articulated through vertical glass fins for solar shading. In contrast the atrium has organically shaped galleries of timber forming a spectacular open stair where they come together.




ⓒ Sindre Ellingsen




From an early stage the intention was to use timber for the main structure, mostly due to its positive effects on the users; the experiential and health-bringing qualities of the future workspaces. This was further backed by timber’s innate sustainable aspects providing ground for a BREEAM-NOR outstanding certification. The building’s lifecycle is prolonged by its ability to house flexible spaces made by multiplying and subdividing the 5,4m structural grid. A main intention of the project was that the timber structure creates an authentic and unique spatial, tectonic and aesthetic experience. This was developed alongside the Swiss engineering office “Creation Holz” led by the engineer Hermann Blümer, who collaborated with the Norwegian engineering team “Degree of freedom”. A special architectonic characteristic is the visible timber joints with beech dowels and the organically shaped timber beams. The timber structure is stiffened by the four stair-shafts, a continuous edge beam in laminated beech veneer along the façade on each floor and the CLT floor slabs. The ground floor columns and beams are made in laminated beech due to the cantilever over the pavement. The rest of the structure is made of glue-laminated and cross-laminated timber in spruce. Curved in two directions the load bearing stair stringers are making the support for an open spectacular stair cantilevering five meters into the atrium. The large variety of timbers used in the structural elements all has a similar aesthetic that is woven together to a holistic organic experience of timber.




ⓒ Sindre Ellingsen




유기적인 목구조를 가진 대형 사무공간, SR은행 비에르스테드지사

SR은행의 비에르스테드지사는 스타방에르 중심에 세워졌는데, 선도적인 업무 공간의 대표적인 예시며, 유럽에서는 목재로 된 가장 큰 규모의 업무시설이다. 이 거대한 은행을 만드는 것은 튼튼한 목재들은 믿음직스러운 은행이라는 콘셉트에 도전적인 의미를 가지며, 목구조의 새로운 장을 여는 시도이기도 하다.




ⓒ Sindre Ellingsen




건축물은 도시 방향으로 열려있으며, 건물과 주변 환경 사이를 연결한다. 건물 입구쪽에는 작은 공원이 있으며, 시내쪽인 동쪽을 향하고 있어 도시적 더 느 껴진다. 길고 차분한 외관은 점차 길을 따라 높아지며, 거리를 따라 버스 정류장이 포함된 덮인 보행로를 만든다. 7층에 이르면 오래된 공연장, 공원과 함께 축을 형성한다. 건물의 평면 배치는 채광, 공기, 식물을 건물 안으로 끌어들이는 아트리움을 중심으로 구성된다. 다양한 비공식적인 회의 장소가 아트리움으로 향한다. 




ⓒ Sindre Ellingsen




이 공간들은 건물의 외부 파사드를 따라 배치된 조용한 사무실 공간을 위한 완충 역할을 한다. 건물의 볼륨은 외부에서 볼 때 날카로운 삼각형 모양인데, 날카로움은 태양광 쉐이딩을 위한 수직 유리 핀을 통해 분명히 표현된다. 반면, 아트리움에는 유기적인 형태의 목재 갤러리가 있어 서로 모아지는 개방형 계단을 형성한다. 사용자에게 선도적인 사무실 공간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목재가 사용됐다. 이는 BREEAM-NOR의 인증으로, 지속가능한 공간의 인증을 받기도 했다. 이러한 목재는 4~5m 구조 그리드로 배치되고 세분되어, 유연하게 수용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냈다.




ⓒ Sindre Ellingsen




너도밤나무 장부촉으로 만든 가시적인 목재 조인트와 유기적 형태의 목재 보는 특별한 건축학적 특징이다. 목재 구조는 각 층의 파사드와 CLT 바닥 슬래브를 따라 코팅된 너도밤나무 베니어판의 연속된 모서리 보인 4개의 계단 샤프트로 강화된다. 1층의 기둥과 보는 보도 위의 캔틸레버는 코팅된 너도밤나무로 만들어졌다. 구조의 나머지 부분은 가문비에 접착제로 붙인 목재와 CLT 목재로 만들어져 있다. 구조 역할을 하는 계단보는 두 방향으로 구부러져 아트리움으로 5m 떨어진 개방형 장관 계단 캔틸레버를 지지한다. 구조적 요소에 사용된 다양한 목재는 모두 통일되고 유기적인 형태로 이어지며, 미학적으로 유사한 느낌을 준다. 이 사무소를 지을 때 큰 목표는 목구조가 튼튼하면서도, 독특한 공간, 구조와 미적 경험을 창출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이는 노르웨이 엔지니어팀(Degree of freedom)과 엔지니어 헤르만과 이끄는 스위스의 엔지니어사무소(Creation Holz)의 협력으로 완성됐다.




ⓒ Sindre Ellingsen


ⓒ Sindre Ellingsen


ⓒ Sindre Ellingsen







DIAGRAM





SECTION





1st FLOOR PLAN






Architects   HELEN & HARD + SAAHA

Location   Stavanger, Norway 

Program   Office 

Gross floor area   22,500m²

Completion   2019 

Desgin team   Helen & Hard_ Siv Helene Stangeland, Reinhard Kropf, Peter Feltendal, Njål Undheim, Guillermo Ramirez, Mariana Calvete, Håvard Auklend / SAAHA_ Thor Olav Solbjør, Adnan Harambasic, Aasmund Vinje, Zsuzsanna Tolnai, Florian Müller 

Client   Sparebank 1, SR-Bank 

Photographer   Sindre Ellingsen




'Architecture Project > Offi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FINANCIAL PARK  (0) 2020.11.11
5BLDG  (0) 2020.11.03
SYSONE R&D CENTER  (0) 2020.11.03
DINGSHI LOGISTICS OFFICE BUILDING  (0) 2020.10.05
POWERHOUSE BRATTØRKAIA  (0) 2020.10.05
THE MACALLAN DISTILLERY AND VISITOR EXPERIENCE  (0) 2020.10.02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