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var Kvaal




Powerhouse Brattørkaia is located in Trondheim, Norway, 63° north of the Earth’s equator, where sunlight varies greatly between the seasons. This presents a unique opportunity to explore how to harvest and store solar energy under challenging conditions. The 18,000m² office building is situated by the harbor and connects to Trondheim Central Station via a pedestrian bridge on the rear end of the building. The waterfront façade is the slimmest face of the building, allowing the project to be read at a similar scale with its neighbors. Clad with black aluminum and solar panels, the façade is reflected in the adjacent Trondheim Fjord. Powerhouse Brattørkaia produces more than twice as much electricity as it consumes daily, and will supply renewable energy to itself, its neighboring buildings, electric buses, cars and boats through a local micro grid.




© Ivar Kvaal




The aim of the project is threefold; to maximize the amount of clean energy produced by the building, to minimize the energy required to run it, and to serve as a pleasant space for its tenants and the general public. The building’s site has been carefully chosen to ensure maximum exposure to the sun throughout the day and seasons. Its skewed, pentagonal roof and the upper part of the façade is clad with almost 3,000㎡ of solar panels, strategically placed to harvest as much solar energy as possible. Over a year, this amounts to a total of about 500,000kWh with clean, renewable energy. In effect, the building dually functions as a small power plant in the middle of the city. Ample space for energy storage is built into the building footprint, allowing it to store surplus energy in the summer months of near total daylight, to then use it in the winter months when daylight is at a minimum.




© Ivar Kvaal




The building is extremely energy efficient, leveraging a series of technologies to radically reduce energy use for its daily operations. This is accomplished through insulating the building for maximum efficiency, installing intelligent solutions for air flow to reduce the need for heating, heat recovery solutions for ventilating air and greywater (wastewater from all sources except toilets), using seawater for heating and cooling and implementing only energy efficient electrical appliances. Daylight conditions are optimized throughout the building design and artificial light use is kept at a minimum. For humans to continue to live and thrive on this planet, and in the buildings we inhabit and spend most of our lives in, these need to be built with as much consideration for natural preservation and energy efficiency as for the comfort of the people inside them. As the world’s northernmost energy-positive building, Powerhouse Brattørkaia is setting an example for responsibly constructing our homes and office spaces for the future.




© Synlig.no




자급자족 에너지형 업무시설, 브라토카이아 파워하우스 

노르웨이 트론헤임은 지구 적도에서 북쪽으로 63°떨어진 도시로 계절에 따라 햇빛이 크게 변하는 곳이다. 브라토카이아 파워하우스는 까다로운 조건 속에서 태양 에너지를 얻고 저장하는 사무공간이다. 건축물은 브라토카이아 항구 옆에 위치하며, 건물 뒤쪽 끝에 있는 보행교를 통해 트론헤임 중앙역과 연결된다. 항구와 접한 입면은 건물의 가장 적은 면적을 차지하는 입면으로, 이웃하는 건물과 비슷한 규모로 읽힌다. 검은색 알루미늄과 태양 전지판이 인접해 있는 트론헤임 피요르드 항구(작은 만)에 반사되는 모습은 인상적이다.




© Synlig.no




브라토카이아 발전소는 오늘날의 디자인 사고가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환경 고려 사항에 중점을 건축물이다. 이 사무시설은 매일 평균적으로 소비하는 전력의 두 배 이상을 생산하며, 지역의 마이크로 그리드(소규모 지역에서 전력 자급자족할 수 있는 스마트그리드 시스템)를 통해 인근 건물, 전기 버스, 자동차 및 보트에 재생에너지를 공급한다. 또한, 건물에서 생산되는 청정 에너지의 양을 극대화하고, 운영하는 데 필요한 에너지는 최소화하며, 임차인과 일반 대중에게 쾌적한 공간을 제공한다. 부지는 하루 종일 햇빛에 최대한 노출되는 곳으로 선택됐다. 비스듬한 오각형 지붕과 건물 외관 윗부분은 약 3,000m² 태양 전지판으로 덮여 있는데, 가능한 많은 태양 에너지를 얻기 위함이다. 이렇게 1년동안 얻어진 깨끗하고 재생가능한 에너지는 약 500,000kWh에 이른다. 사실상, 건축물이 도시 한 가운데서 작은 발전소로서 이중 기능을 하는 것이다. 이렇게 에너지 저장을 위한 충분한 시설과 공간 또한 내부에 마련되어 있으며, 해가 긴 여름에는 잉여 에너지를 저장하고, 일광이 짧은 겨울에는 저장된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 Ivar Kvaal




이 건물은 에너지 효율성이 뛰어나고, 일상 업무에서 에너지 사용을 크게 줄인다. 에너지의 최대 효율을 위한 철저한 단열과 원활한 공기 흐름으로 난방의 횟수를 줄인다. 지능형 솔루션을 설치하고, 환기 및 공기를 배출하기 위한 열회수 설비(화장실을 제외한 모든 곳의 폐수), 난방 및 냉방을 위한 해수사용 등 에너지 효율성이 높은 기기가 건축물에 활용되고 있다. 또한, 인위적인 조명 사용을 최소화하고, 채광을 위한 창호계획도 되어 있다. 세계 최북단 친에너지 건물인 브라토르카이아 파워하우스는 미래를 위한 집과 사무 공간을 책임감있게 건설하는 모범을 보이는 작품이다.




© Ivar Kvaal


© Ivar Kvaal


© Ivar Kvaal







SECTION + DIAGRAM





1st FLOOR PLAN







Architects   SNØHETTA

Location   Brattørkaia, Trondheim, Norway 

Gross floor area   17,800m²

Building Scope   B1, 8F 

Height   39.3m 

Collaborator   Entra, Skanska, ZEO, Snøhetta, Asplan Viak 

Client   Entra ASA 

Photographer   Ivar Kvaal, Synlig.no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0년 8월호(Vol. 471)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August, 2020 issue of the magazine(Vol. 471).




'Architecture Project > Offi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DINGSHI LOGISTICS OFFICE BUILDING  (0) 2020.10.05
POWERHOUSE BRATTØRKAIA  (0) 2020.10.05
THE MACALLAN DISTILLERY AND VISITOR EXPERIENCE  (0) 2020.10.02
T-HAM PABP FACTORY  (0) 2020.10.02
11 TERRACE  (0) 2020.09.25
REARTH BUILDING  (0) 2020.09.25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