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yung Roh




1+8 _Organizing new neighbors

According to the research from national statistics, the proportion of a single person household is rapidly increasing from 15.5% in 2000 to 29.6% in 2019. The Songpa-dong district where Song25 has built is a district going through an extreme change of the city environment due to the increase of multihousehold houses, which were previously a detached house village, according to the release of housing reconstruction area.


To use a common phrase, most of the multi household house are composed of 2 rooms or 3 rooms. This is because in a multi household house market, we judge the house with its number of room and toilet like a performance value of the product. The houses built with this composition of numbers make each function to be planned narrowly making the housing environment worse. Likewise, a small-scale mass housing in our society nowadays is making a residential environment with a commercial value satisfying specific conditions not a practical residential environment. To get out from the 2 rooms and 3 rooms which are satisfying the only function of the rapid supply in the area, we suggested a single household residence securing its sound residential environment to the building owner.




ⓒ Kyung Roh




8 families should move in in to this small plot where a single family used to live

The design started from thinking making what kind of neighbors with an owner. Regarding a scale of the single household per age, the youth population(20s-30s) takes the 2.08 million households out of total 6 million households. The characteristic of a single household youth population which we paid attention to was that they are the generation who possess their own private spaces. Now living alone means filling in their favorite things, and possible to cook event though it’s 1 room type, and to hang out the laundry, and having a dress room where they are precious of.


It was an important objective to build a house which single household lives nicely with good neighbors in this village’s residential environment where the supply for 3~4 people multi household takes the main percentage. By giving features to each house, we made residents to select the house by themselves, not a simple one room type house: One room with a terrace + One room with a living room + One room with a kitchen etc. Inviting the guests to the living room, and treating dishes at the face-to-face kitchen, cleaning up and hanging out their favorite clothes under the sun are the things which a single household should enjoy as well.




ⓒ Kyung Roh




An arrangement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a single household

We secured the balconies for all units and planned a buffer zone. The balcony faces a road where daylight could be secured the most, and it’s tilted a direction to adjust the light entering the house and the eyes. Facing bricks have used for the handrail, which is required in the balcony, so it takes a role of securing a security and blocking the eyes at the same time. Considering the road which the balcony faces is a one-way road, we found out the angle where the balcony could not be seen when entering on the entrance of the road.




ⓒ Kyung Roh




송25 (松怡俉)

1+8 _새로운 이웃을 조직하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1인 가구의 구성비는 2000년 기준 15.5%에서 2019년에는 29.6%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송25가 지어진 송파동 지역은 주택재건축 정비구역 해제에 따라 기존 단독주택 단지가 다세대 주택의 급증으로 극심한 도시 환경의 변화를 겪는 지역이다. 대부분의 다세대 주택은 흔히 말하는 2룸, 3룸이 구성된다. 이는 기존의 다세대 주택 시장에서 집을 상품의 성능 수치처럼 방과 욕실의 개수 등으로 판단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숫자의 구성으로 지어진 집들은 각 기능을 협소하게 계획하여 거주환경을 열악하게 만든다. 이처럼 우리 사회의 소규모 공동주택은 실질적 거주환경이 아닌, 상품적 가치가 있는 조건 충족 거주 환경을 만들어 가고 있는 현실이다. 지역에 급속하게 공급되는 기능만을 충족하는 2룸, 3룸을 벗어나 거주환경을 건강하게 확보할 수 있는 1인 주거를 건축주에게 제안하였다.




ⓒ Kyung Roh




한 가족이 생활하던 작은 땅에 8가구가 들어와야 한다.

설계는 건축주와 어떤 이웃을 만들지에 대한 고민에서 시작되었다. 1인 가구의 연령대별 규모는 전체 600만 가구 중 청년층이(20~30대) 208만 가구를 차지하고 있다. 우리가 주목한 청년층 1인 가구의 특성은 자신의 공간을 점유하기 시작하는 세대라는 것이다. 이제 혼자 산다는 것은 자신들의 취향을 담고, 원룸이지만 요리를 할 수 있으며, 외부에 빨래를 널고, 자신이 아끼는 옷방이 있는 집들을 제안하였다. 3~4인 다인 가구 중심으로 공급되고 있는 이 동네 주거 환경에서 1인 가구의 좋은 이웃들과 잘 살 수 있는 집을 짓는 것이 중요한 목표이었다. 테라스가 있는 원룸 + 거실이 있는 원룸 + 옷방이 있는 원룸 + 주방이 있는 원룸 등 단순한 원룸이 아닌, 각 집마다 특이점을 주어 세입자가 집을 선택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거실에서 손님을 초대하고, 대면형 주방에서 요리를 만들어 대접하며, 자신이 좋아하는 옷을 정리하고 햇볕에 널 수 있는 공간을 혼자 사는 이들도 누려야 하는 것들이다.




ⓒ Kyung Roh




1인 가구의 특성을 고려한 형태의 배치

모든 가구에 발코니를 확보하여 완충공간을 계획하였다. 발코니는 일조를 가장 많이 확보할 수 있는 도로와 면하게 하고 방향을 틀어 집에 들어오는 빛과 시선을 조율하게 하였다. 발코니에 필요한 난간은 외장벽돌을 이용하여 안전을 확보하는 동시에 시선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발코니가 면한 길이 일방통행인 것을 감안하여, 길 초입에서 진입할 때 발코니가 보이지 않게 하는 각도를 찾아내었다.




ⓒ Kyung Roh


ⓒ Kyung Roh






SECTION




2nd FLOOR PLAN





Architects   SOSU ARCHITECTS

Location   Songpa-dong, Songpa-gu, Seoul, Republic of Korea 

Use   Neighbourhood living facility + multi-family housing 

Site area   185.1㎡ 

Built area   109.91㎡ 

Total floor area   357.36㎡ 

Structure   RC 

Exterior finish   Concrete block 

Architect   Mihee Kim, Seokhog Go, Hyotaek Park 

Construction   3-square construction

Photograph   Kyung Roh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0년 8월호(Vol. 471)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August, 2020 issue of the magazine(Vol. 471).




'Architecture Project > Multi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NG25  (0) 2020.09.30
BRICK 19.75  (0) 2020.09.30
PANORAMA HOUSE  (0) 2020.09.29
3/1 BUILDING  (0) 2020.09.29
TPFL: THREE PLANES FIVE LAYERS  (0) 2020.08.10
DUPLEX IN THE VALLEY  (0) 2020.07.22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