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OYOHUN Architects


The work of the owner, which is made of iron, is intense yet delicate. Most works are exhibited with white walls as their background, and the shadow of the work that is casted on that wall becomes a planar layer and creates another piece of work. The iron sculptures connect and form a large circle and a sphere, or sometimes they become bushes of a windy field or trees. It seems like iron, which has a rough and selfish image, is talking about nature and humankind, as well as the eternity of relationships. We wondered what his gallery, which holds these works, should be like. 


ⓒ SOYOHUN Architects


The expectations and thoughts of the sculptor on the gallery were as rich and diverse as his work. Since the site is located at a wide-open area, the obsession that something extraordinary needed to be created became stronger. In a situation where being under strain seems inevitable, we thought that we should create something impassive and flexible. Even though it is the background, we thought that a building that would make the presence of the object stand out was necessary. We had an impression that if this was possible, it could become something special even if it wasn’t special. We thought that a gallery that is impassive yet cozy, and therefore easily harmonizes with the works of art was needed.


ⓒ SOYOHUN Architects


First, the linear and decorative elements are excluded. We thought that it would be good if it was expressed just as a three-dimensional lump, where it seems like three heavy lumps of rocks are stacked. A long cantilever space is required, the windows need to be as deep as possible, and the windowless sides should be wide. The windows should be placed between the gaps of masses since they need to be used as elements that separate the masses. Windows must become sides rather than another opening. We would like the appearances of the four-sides to look all different through the threedimensional fusion between the masses. 


ⓒ SOYOHUN Architects


We also would like for a small pond that reflects the building, and floating plates to stand on and admire the works. These wishes became sketches, arrangements and were made as a model. It should not be light, but it should also not be too reverent. We would rather have it be trustworthy like a rock that is always there. Initially, exposed concrete or bricks were the dominant external material. However, as the budget problem emerged gravely as always, stucco was chosen. If it were exposed concrete or bricks, the impression of the building would have been much heavier, more intense and monumental than it is now.


ⓒ SOYOHUN Architects


Since the three masses overlap three-dimensionally, the sides meet naturally as if by coincidence and large frames are formed. The texture and shape of these forms are well-shown through the light. As the personality of the light peculiarly changes, it creates more natural and abundant senses of color. Admiring these colors while moving around every corner of the building, is a small pleasure felt by only those who know. Sometimes, rather than the precisely intended aspects, the unexpected and accidentally created spaces and elements give unanticipated small gifts because specific functions and roles were not granted.


ⓒ SOYOHUN Architects

ⓒ SOYOHUN Architects


아트아지트 갤러리


철을 소재로 한 건축주의 작품은 강렬하면서도 섬세하다. 대개의 작품들이 흰 벽을 배경으로 전시되며 그 벽 위에 드리워진 작품의 그림자는 평면적 레이어가 됨으로써 또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 낸다. 철 조각들이 이어져 커다란 원과 구를 만들고 때로는 바람 부는 들판의 수풀이 되고 나무가 되기도 한다. 거칠고 이기적인 이미지의 철이 자연과 인간을 얘기하고 관계의 영원성에 대해 얘기하는 것만 같다. 이러한 작품을 담는 그의 갤러리가 어떠해야 할지를 고민하게 되었다.


ⓒ SOYOHUN Architects


갤러리에 대한 조각가의 기대와 생각도 그의 작품만큼이나 풍부하고 다양했다. 사이트 또한 사방이 탁 트인 곳에 놓여 있어 무언가 대단한 것을 만들어내야만 할 것 같은 강박관념이 더욱 들게 했다. 힘을 잔뜩 주어야 할 것 같은 상황에서 우리는 무덤덤하고 융통성 있는 무언가를 만들어야 된다고 생각했다. 배경이지만 그로 인해 사물의 존재감이 부각되는 건물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럴 수만 있다면 특별하지 않더라도 특별한 것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무뚝뚝하지만 포근하여 작품들과 무난하게 어울릴 수 있는 그런 갤러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 SOYOHUN Architects


우선은 선형적이고 장식적인 요소를 배제한다. 육중한 3개의 바윗덩어리가 쌓여져 있는 것처럼 입체감 있는 덩어리로서만 표현되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기다란 캔틸레버 공간이 필요하고 창도 가급적 깊어야 하며 무창의 면도 넓어야 한다. 창은 가급적 Mass를 분리하는 요소로 사용되어야 하기 때문에 Mass의 틈 사이에 위치해야 한다. 하나의 개구부가 아니라 창도 면이 되어야 한다. Mass들 간의 3차원적인 결합으로 4면의 생김새가 모두 달라 보였으면 좋겠다. 건물을 비추는 조그만 연못과 그 위에 서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떠있는 플레이트도 있었으면 좋겠다. 이러한 바람들은 스케치가 되고 배치가 되고 모형으로 만들어지게 되었다. 가볍진 않지만 그렇다고 너무 경건해서도 안된다. 차라리 언제나 그 자리에 있는 바위처럼 믿음직스러웠으면 좋겠다. 수많은 작품들이 전시되고 나가겠지만 건물은 그들을 무덤덤히 품에 안았다가 다시 내보내는 그런 존재였으면 좋겠다. 


ⓒ SOYOHUN Architects


초기에 외부재료는 노출콘크리트나 벽돌이 유력했다.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 예산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면서 스타코로 결정되었다. 만약 노출콘크리트나 벽돌이 되었다면 건물의 인상은 지금 보다 훨씬 더 육중하고 강렬하며 기념비적이었을 것이다. 3개의 Mass가 입체적으로 겹치다보니 우연인 듯 자연스럽게 면이 만나고 커다란 프레임들이 형성되는데 이러한 조형들은 빛을 통해 그 질감과 형태를 잘 드러내고 있다. 그 빛은 시간에 따라 묘하게 성격이 바뀌어서 더욱 자연스럽고 풍부한 색감을 연출한다. 건물 구석구석을 다니며 그러한 색감을 감상하는 것은 아는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소소한 즐거움이기도 하다. 치밀하게 의도했던 부분 보다 오히려 특정한 기능과 역할부여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예측되지 못하고 우연히 만들어진 공간과 요소들이 뜻밖의 작은 선물을 줄 때가 있는 것이다.



SITE PLAN




1st FLOOR PLAN





Architect   SOYOHUN

Location   Dojayesul-ro, Sindun-myeon, Icheon-si, Gyeonggi-do, Republic of Korea 

Program   Gallery & Studio, Private House 

Site area   1,032.60㎡ 

Building area   409.63㎡

Gross floor area   894.75㎡ 

Building scope   3F 

Height   15m 

Building to land ratio   39.67% 

Floor area ratio   86.65% 

Design period   2015. 10 - 2017. 7 

Construction period   2017. 7 - 2018. 3 

Completion   2018 

Design team   SOYOHUN Architects 

Client   Choi Tae Hoon 

Photographer   SOYOHUN Architects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9년 2월호(Vol. 453)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Feb, 2019 issue of the magazine(Vol. 453).









'Architecture Project > Cul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HILLTOP GALLERY  (0) 2019.04.24
The Sant Julià Castle as International Contemporary Arts Centre  (0) 2019.04.23
ARTAZIT GALLERY  (0) 2019.04.17
VOXMAN MUSIC BUILDING  (0) 2019.02.13
MUSIS SACRUM  (0) 2019.02.12
INSTITUTUE FOR CONTEMPORARY ART  (0) 2019.02.11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