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yungsub Shin


Alley House, a multi-family housing and neighborhood living facility project, is located in an area where multiplex houses and neighborhood living facilities are congested. In the process of Seoul’s rapid urbanization, nature has often been pushed out of priority and neglected, and the phenomenon of nature negligence is particularly extreme in the area of concentrated neighborhoods where various desires are all mixed in one place. 


© Kyungsub Shin


The area, with the scale of a land where the legal landscape area isn’t even applied, forms a city structure where only the legal minimum space between buildings are maintained. When closely observed, one can see while walking around this town that green life is growing in the corner of the gaps between buildings in each alley even in barren places untouched by architects or the public.


© Kyungsub Shin


The scenery of the natural pattern, which is created by the truly spontaneous greening and the resident’s desire for greenness, is growing in between gaps of the desolate environment in their own way. The Alley House project provides a crevice for relaxation and nature in the margins of the buildings and communal spaces based on the observation of the spontaneously appearing natural greening in the alley.


© Kyungsub Shin


While overcoming the existing local limitations, an alternative was placed to encounter nature, though plainly, in the neighborhood living facilities as much as possible in everyday life with the concerns about the living environment of the area where neighborhoods are dense. The facade that faces the main access alley, which is entered by turning from the 8-meter roadside, acts as a new face of the building. 


© Kyungsub Shin


The main access side, formed with red and blue old bricks and Living Bricks, forms a space of vegetation by the depth and gaps created while drawing a slight diagonal line towards the 8-meter road. The vegetation spaces along the depth of the surface and the alley are reclaimed as the facade and landscape of the privatized area as well as a communal environment that enlivens the alley. 


© Kyungsub Shin


The main access alley is vertically connected to the inside of the building through the open exterior stairways created in the gaps between studios. This staircase acts as not only a mode of transportation but as a small park for the people who live in desolate conditions called studios. 


© Kyungsub Shin


A space where vegetation can grow is secured in the niche spaces, which were formed by adjusting the width of the stairs and stair landings, and a communal space where people can rest is created. 


© Kyungsub Shin


This approach, which was suggested based on the spontaneous vegetation patterns created without an architect, presents a possible alternative from the stairs of the desolate conditions. 


© Kyungsub Shin


Through this, the previously dark and inconveniently accessed alley becomes an alley that welcomes the approach of people and becomes a part of the more improved city structure.


© Kyungsub Shin


‘작은공원’은 다가구주택과 근린생활시설 프로젝트로 반포동의 다세대 및 근린생활시설 밀집지역에 위치한다. 서울의 급속한 도시화

과정에서 자연은 종종 우선 순위에서 밀려 소외되어 왔고, 특히 다양한 욕망이 한데 뒤섞인 근린생활 밀집지역은 자연 소외현상이 가장 극심하게 나타나고 있다. 


© Kyungsub Shin


이 지역은 법적 조경면적조차 적용되지 않는 규모로 건물들 간에 법적 최소 간격만 유지하며 도시조직을 형성하고 있다. 이 동네를 거닐며 유심히 관찰해보면, 건축가 혹은 공공의 손길이 닫지 않은 척박한 곳에서도 골목골목마다 건물 사이의 틈새 구석에서 녹색의 생명이 피어나고 있다. 


© Yousub Song


지극히 자연발생적인 녹화와 거주자들의 녹색에 대한 욕망이 만들어낸 자연발생적 패턴의 조경이 그 나름의 질서를 가지며 척박한 환경의 틈새에서 피어나고 있다. ‘작은공원’ 프로젝트는 골목에서 자생적으로 생겨나는 자연발생적 녹화에 대한 관찰을 바탕으로 건물의 주변부와 공용 공간에 휴식과 자연을 위한 틈새를 제공한다. 


© Yousub Song


기존의 지역적 한계를 극복하며 근린생활 밀집지역의 거주환경에 대한 고민과 함께 근린생활시설에서도 소박하게나마 일상에서 최대한 자연을 접하도록 대안을 담았다. 8m 도로변에서 꺾이며 들어가는 주 진입 골목을 면한 입면은 건물의 새로운 얼굴로 역할을 한다. 붉은 고벽돌과 청고벽돌 및 리빙브릭(Living Brick)으로 구성된 주 진입면은 8m 도로를 향해 살짝 사선을 그리며 만들어낸 깊이와 틈새로 식생의 공간을 만들어낸다. 


© Yousub Song


표면의 깊이와 골목에 면한 식생 공간들은 사유화된 영역의 입면이자 조경이면서 동시에 골목에 생기를 불어넣는 공공의 환경으로 환원된다. 주 진입 골목은 원룸 사이의 틈새에 생긴 외부에 열린 계단을 통해 건물 안으로 수직적으로 이어진다. 이 계단실은 이동만이 아닌 원룸이라는 척박한 여건의 사람들에게 작은 공원이 된다. 


© Yousub Song


계단과 계단참의 폭을 조정해 만들어낸 틈새공간에는 식생이 자랄 수 있는 공간이 확보되고 사람들이 휴식할 수 있는 공용공간이 만들어진다. 건축가 없이 조성한 자연발생적 식생 패턴을 바탕으로 제안한 이 접근법은 척박한 여건의 계단에서 가능한 대안을 제시한다. 이를 통해 어둡고 접근이 불편했던 골목은 사람의 접근을 반기는 골목이 되며 보다 개선된 도시 조직의 일부가 된다.


DIAGRAM


SITE PLAN


SECTION


FLOOR PLAN




Architect OA-LAB (OPERATIVE ARCHITECTURE LABORATORY)

Location 725-13, Banpo-dong, Seocho-gu, Seoul, Republic of Korea 

Site area 135.9㎡ 

Building area 81.22㎡ 

Gross floor area 260.01 

Building coverage ratio 59.76% 

Floor area ratio 191.32% Height 14.06m 

Principal architect Jungmin Nam 

Project team Hongryang Lim, Byunggyu Joo 

Contractor Yemi Construction 

Design period 2016. 7 - 2017. 1 

Completion 2017. 7 

Photographs Kyungsub Shin, Yousub Song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8년 12월호(Vol. 451)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Sep, 2018 issue of the magazine(Vol. 451).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1동 |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Multi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ALLEY HOUSE  (0) 2019.02.15
TIANHE YOUTH COMMUNE  (0) 2019.01.28
URBAN MEMBRANE  (0) 2019.01.22
Wavewall  (0) 2019.01.21
Asma Bahceler Residences  (0) 2019.01.15
HYGGE TERRACE  (0) 2018.10.29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