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rchitects lab d.o.m.a + Hwi Won Kim


On early summer 2017, ‘Bukhansan(Mt.) Courtyard House’ was completed at Seoul Eunpyeong Hanok Village. The residential project

was started with a series of ‘Dreams come true’ letters sent from the client who loves mountain and lived close by Bukhansan for his entire life. The Courtyard House situated in Hanok village where it is sequestered planned residential area, is a house designed entirely for the client’s family. Architects Lab d.o.m.a managed both planning and building the whole process of architecture design, eco-friendly (passive house), interior design, construction supervision, furniture and decorative consultant. 


© Architects lab d.o.m.a + Hwi Won Kim


The architectural goal of ‘Bukhansan Courtyard House’ was to plan a ‘house’ to protect the individual character of every member of the family as well as to bring all different members as a one. The southeast side of the site is in a parallelogram shaped and northeast side faces several peaks of Bukhansan mountain. Contrasting planning conceptper floor was adopted in order to dissolve antinomic desire of ‘privacy of inner’ and ‘openness of outer’. 


© Architects lab d.o.m.a + Hwi Won Kim


The first floor is to be mainly used by ‘wife’, the idea of blocking the view from outside and also to plan a ‘courtyard’ to feel the change of season and provide a peaceful and private space was the vital idea at the start of the planning. At the intersection of two area and second-floor space, LDK(Living, Dining, and Kitchen) is located which makes an open‘ ㅁ’ shaped layout, where every space to face the ‘courtyard’ as the center. In other words, the ‘courtyard’ developed into a visual connection, and the LDK became the spatial connection. Also, the ‘backyard’ is for the lifetime dream and only hobby of ‘wife’ to tend a vegetable garden, commune with wildflowers and achieve visual communication from inside and outside. 


© Architects lab d.o.m.a + Hwi Won Kim


Therefore, the courtyard provides a privacy for the ‘wife’ surrounded by buildings, as well as an intermediate space buffer from outside, and an internal path(circulation) that connects the backyard. In addition, the roof was designed according to the angle of light incidence to overcome the disadvantage of the sunlight on site, so the maximum sunlight and wind reach the courtyard and internal living space. On the wall of first-floor living room, there are both windows on floor and clear story windows (living room clearstory windows were not considered during designing, but supplemented during structure framing work) to satisfy husband’s view toward ‘mountain outside’ and wife’s view to ‘inside’. 


© Architects lab d.o.m.a + Hwi Won Kim


Rounded the acute angle area due to parallelogram shaped land, smooth circulation and expansion of the view from inside were secured. In contrast, as the second floor is mainly used by the ‘husband’ and the ‘son’ (man cave), is planned as an open area in ‘U’ shape where it seems like it embraces Bukhansan mountain. Planned a space only for the ‘husband’ on the southwest side, and the space for ‘son’ is located over the courtyard to keep each other’s privacy. However, every door is designed to be sliding door to give the flexibility to change into one big space. In additional, arranged an attic from husband’s childhood memory, which connects directly to the ‘husband’ space. In this way, realized the spaces vaguely floating inside family member’s head, and installed ‘direction considered roof’, ‘secure wind path of interior space’ and ‘general architecture insulation’ to maximize the ‘bright’ and ‘warm/cool’ which believe to be the essential element of ‘residence’ to aim for passive house concept. 


© Architects lab d.o.m.a + Hwi Won Kim


Dreaming of the winter landscape of ‘Bukhansan(Mt.) Courtyard House’, after this steaming hot summer. On one cold day when the cold energy that came down from Bukhansan mountain fills the world, cuddle in deeply in an armchair in the living room. The peak of Bukhansan mountain captured at the end of one’s eye. Sitting on the garden and terrace followed by warm sunshine, and watch another painting drawn by sunshine shining through winter trees.


© Architects lab d.o.m.a + Hwi Won Kim


북한산 안뜰집

2017년 초여름 서울 은평한옥마을지구에‘ 북한산 안뜰집’이 완공되었다. 이 집은 ‘山’이 좋아서 평생 동안 북한산 자락 인근에서 줄 곧 살아온 건축주의‘ 꿈을 이루다’라는 여러 장의 편지로부터 시작된 프로젝트이다. 한옥마을이라는 한적한 계획주거단지에 위치한 안뜰집은 온전히 건축주 가족을 위한 집으로만 구성되어 있다. 건축연구소 d.o.m.a는 건축설계, 친환경(패시브하우스), 인테리어, 시공감리 및 가구 및 소품 컨설팅까지 계획과 시공의 전 과정을 맡아 진행했다. 서로 다른 구성원을 하나로 담아내면서 서로의 개별성을 지켜줄 수 있는‘ 집’을 계획하고자 하는 것이‘ 북한산 안뜰집’의 건축적 목표였다. 남동향의 대지는 평행사변형의 형태를 하고 동북면으로는 북한산 여러 봉우리를 바라보고 있었다. 이 대지에‘ 안으로의 내밀함’과‘ 밖으로의 개방감’이라는 이율배반적 욕망을 녹여 내기 위해서 층별로 상반된 계획개념을 적용하였다. 1층은‘ 아내’가 주로 이용하는 공간으로, 외부의 시선을 차단하면서 계절의 흐름을 느낄 수 있도록 ‘안뜰’(중정)을 계획하여 안온(安穩)하고 내밀한 공간을 마련하는 것이 계획 초기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생각이었다. 자연스럽게‘ 안뜰’을 중심으로 전면 도로변에 게스트 공간을 마련하고, 가장 깊은 위치에‘ 아내’를 위한 공간을 마련하였다. 이 두 공간과 2층 공간이 만나는 결절점에 생활의 중심공간(LDK)이 위치하여 모든 공간이‘ 안뜰’을 중심으로 향하는 튼‘ ㅁ’자 배치가 이뤄졌다. 


© Architects lab d.o.m.a + Hwi Won Kim


즉,‘ 안뜰’은 시각적 연결점,‘ LDK’는 공간적 연결점으로 작용하게 되었다. 또한‘ 뒷뜰’은‘ 아내’의 유일한 취미이자 평생의 꿈이었던 텃밭, 들꽃 등과의 잦은 교감을 위한 곳이기도 하며 내외부에서의 시각적 교류를 가능하게 하였다. 즉, 안뜰은 건물로 둘려 쌓인‘ 아내’의 내밀함을 만들면서도 외부와 만나는 매개완충공간이기도 하며, 뒤뜰과의 연결 내부 산책로(순환로)이기도 하다. 또한 본 대지의 채광 불리함을 최대한 극복하기 위하여 지붕의 형태를 빛의 입사각에 따라 디자인하여 중정과 내부 생활중심공간으로 햇살과 바람이 최대한 가득 내려앉도록 하였다. 1층 거실 벽면에는 바닥창과 고측창(거실 고측창은 설계 당시에 고려되지 못하였으나, 골조공사 시 현장에서 설계보완한 경우)을 동시에 계획하여‘ 밖(山)을 향한’남편의 시선과‘ 안을 향한’아내의 시선을 동시에 충족시키고자 하였다. 평행사변형 대지의 형태로 인한 예각부위를 둥글게 처리하여, 자연스러운 동선 확보 및 내부에서의 시선의 확장을 끌어내다. 이와 상반되게 2층은‘ 남편’과‘ 아들’이 주로 이용하는 (남자의) 공간(사랑채)으로, 북한산을 품어 앉듯이‘ ㄷ’자의 열린 형태로 열린 공간으로 계획하였다. 남서측면에‘ 남편’을 위한 공간을 계획하고,‘ 안뜰’너머로‘ 아들’의 공간을 계획하여 서로의 프라이버시를 유지할 수 있도록 계획하였다. 하지만 모든 문을 포켓 슬라이딩 도어로 계획하여 하나의 공간으로 변형할 수 있는 가변성을 부여하였다. 그리고‘ 남편’의 어릴 적 기억의 편린(片鱗) 중에 하나인‘ 다락’을 마련하여‘ 남편’의 공간에서 직접 연결되도록 계획하였다. 이렇게 가족 구성원의 머릿속에 희미하게 떠돌던 공간을 구체화시키면서‘ 주거’의 기능적 본질이라 믿고 있는‘ 밝음’과‘ 따뜻함/시원함’을 극대화하기 위한 패시브하우스 개념을 지향하기 위해서‘ 향을 고려한 경사지붕’,‘ 내부공간의 바람길 확보’,‘ 건축물 전반의 외단열’등을 적용하였다. 


© Architects lab d.o.m.a + Hwi Won Kim


나는 지금 이 순간 뜨거운 여름을 지나 다가올 겨울에‘ 북한산 안뜰집’의 풍경을 꿈꾼다. 북한산 자락을 타고 내리는 찬 기운이 세상을 가득 매운 어느 겨울날, 거실(혹은 사랑채)의 암체어에 몸을 깊숙이 담는다. 들려진 시선의 끝에 고측창 너머 북한산의 봉우리가 걸린다. 따사로운 햇살을 따라 나선 마당과 테라스에 앉아서 처마가 마당에 그리는 그림과 작은 햇살이 겨울나무를 통해 그리는 또 다른 그림을 바라본다.


MAIN VIEW SKETCH A


MAIN VIEW SKETCH B


DIAGRAM


DAYLIGHT SIMULATION DIAGRAM


Analysis of Building Shadow and Direct Sunlight according to Solar Altitude


SKETCH


SECTION


FLOOR PLAN




Architect Architects Lab d.o.m.a + studio big mini

Location Eunpyeong Hanok Village, Jingwan-dong, Eunpyeong-gu, Seoul, Republic of Korea

Program Single Family House 

Site area 330.00㎡

Building area 162.14㎡

Gross floor area 231.81㎡(exclude Loft) 

Building scope 2F, Loft 

Building to land ratio 49.13% 

Floor area ratio 70.25% 

Design period 2016. 1 - 9 

Construction period 2016. 10 - 2017. 5 

Principal architect Sungjun Kim 

Project architect Sungjun Kim 

Design team Woojin Jeon, Hwiwon Kim, Woojae Jang, Minju Kim 

Interior design Jayoung Cho + Gidong Byun 

Green building consultant Choul Woong Kwon 

Structure engineer Eun Structural Engineers Inc., Keun-wook Dong 

Construction TS ENC / INTER PLAN. Taehun Kwon 

Photographer Architects lab d.o.m.a + Hwi Won Kim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8년 8월호(Vol. 447)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Aug, 2018 issue of the magazine(Vol. 447).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은평구 진관동 127-27 | 은평한옥마을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Single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DAM House  (0) 2018.09.17
Bukhansan(Mt.) Courtyard House  (0) 2018.09.14
Jung Joong Hun  (0) 2018.08.24
DODAMDONG HOUSE  (0) 2018.08.23
Mews House  (0) 2018.08.20
Yamashina House  (0) 2018.08.17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