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e Jeonghwan


Somebooks Office Building is a complex cultural space with a mixture of creativity and communication. The maximum area of land that can be developed is quite large, but considering the scale of the medium- to long-term space required by the client and the appropriate construction cost, decided to go with horizontal expansion. Considering the structural factors and the composition of the space, vertical expansion would be advantageous. However, upon concluding that the degree of completion of each phase is most important, we decided to construct aboveground on one side, which left much of the site untouched in the first phase. 


ⓒ Lee Jeonghwan


But, we resolved to complete work on the underground space in the first stage, considering the difficulty of future additional works and to make a structure that assumes a second stage. The site located at the corner of the block, which consists of six lots, was positioned on the inner part of the site to provide adequate space from the intersection. The rest of the land was made to be a grass plot that is visually open from all directions, and this space works as a gap of space in Paju Book City and arbitrates a sense of coziness with the neighboring buildings. 


ⓒ Lee Jeonghwan


In most cases, the circulation is made to flow naturally in the external space, from the boundary of the site to the entrance of the building in the form of buffering, mediation, and transitioning. However, for this building, we came up with a creative space for the sake of the client’s individuality. The atypical mass is very simple and unique. With the shape like that of cheesecake that has been sliced in many layers, there is an absence of additional elements of a typical building such as an entrance, staircase or a rooftop. The large windows in the front and the masses segmented by the arrangement of concrete and glass make it difficult to quantify the size of the perceived scale. 


ⓒ Lee Jeonghwan


Before entering the building, visitors see the exterior and anticipate a multi-layered structure. But this building has a single story. Future expansion is one reason, but the building surprises the visitor when they enter the single-story complex hall, in which anything can be imagined, and they lose their sense of direction for a moment as they find themselves in a large, irregular space where nothing is recognized except a hidden stairway leading underground. Anything is possible in a hall. It is easy to communicate with the outside world through the large window in the front, and it is a place where anything you imagine such as exhibitions, performance, learning and creative work is possible; it is a space of special volume which is not often encountered in everyday life. 


ⓒ Lee Jeonghwan


The shape of the hall is not rectangular, and the floor height is also illogical. The straight iron structure crossing the air to regulate light is reminiscent of a cross, and it is powerful enough to make it seem like a religious space. The stairway to the basement is narrow and long. The one-way staircase creates the image of inflow, and upon reaching the basement, you enter another large hall. The large window facing the narrow and high-walled sunken courtyard overcomes the limit of the underground space and provides a stable environment. The outer stairway leading to the first floor broadens the options of circulation.


ⓒ Lee Jeonghwan


썸북스 사옥

썸북스 사옥은 창작과 소통이 함께 어우러지는 복합문화공간이다. 대지가 갖고 있는 최대의 개발규모는 상당한 크기이나 건축주의 중장기적 요구공간의 규모와 적정 공사비의 정도를 고려하여 내린 결정은 수평의 증축이었다. 공간의 구성과 구조적 요인을 감안하면 수직으로의 증축이 유리하지만 단계별 완성도가 더욱 중요한 요소라고 판단하여 1단계에서는 대지의 상당 부분을 남겨놓고 한쪽에 지상 부분을 구축하기로 하였다. 다만 지하공간은 향후 추가공사의 어려움과 2단계가 전제되는 구조를 위해 최종적인 공간을 1단계에서 공사하기로 하였다. 여섯 개의 필지로 구성되는 당해블록의 모퉁이에 위치한 대지는 사거리에서의 여유를 제공하고자 1단계의 지상 매스는 대지의 안쪽에 위치시키고 남은 대지는 도로의 모든 방향에서 시각적으로 개방되는 잔디마당으로 조성하여 이 공간은 출판도시의 틈으로 작용하면서 주변 건물과의 위화감을 조율한다. 


ⓒ Lee Jeonghwan


대개의 경우에는 대지의 경계에서 건물의 진입까지의 외부공간에서 완충과 매개와 전이가 일어나도록 하여 동선의 흐름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도록 하는 형식을 취한다. 하지만 이 건물은 건축주의 개성을 위하여 창의적인 공간을 상상하였다. 비정형의 매스는 매우 단순하며 독특하다. 마치 치즈케이크를 여러 켜로 잘라 놓은 듯한 형상은 출입구나 계단실 또는 옥탑과 같은 일반적인 건물의 부가적 요소가 없다. 정면의 큰 창과 콘크리트와 유리의 배열을 통한 매스의 분절은 인지되는 스케일을 혼성하여 규모를 가늠하기 어렵게 만든다. 건물에 진입하기 전 이용자들은 외관을 보고 다층의 구조를 떠올린다. 하지만 이 건물은 단층의 구조이다. 향후의 증축을 고려한 이유도 있지만 모든 상상이 가능할 수 있는 단일체의 복합홀은 들어서는 순간 작은 놀라움을 주며, 숨어있는 지하계단 외에는 어느 것도 인지되지 않아서 잠시 방향성을 잃고 비정형의 큰 공간에 놓여지게 된다. 


ⓒ Lee Jeonghwan


홀에서는 무엇이든 가능하다. 정면의 큰 창으로 외부와의 소통에도 유리하며 전시, 공연, 학습, 창작 등 원하는 상상이 이루어지는 장소로 일상에서 흔히 접하지 못하는 특별한 체적의 공간이다. 홀의 모양이 직사각형이 아니면서 층고도 비상식적이다. 조도를 위해 허공을 가로지르는 일자의 철구조물은 십자가를 연상시키며 이 공간이 종교공간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의 힘을 갖는다. 지하로 향하는 계단은 폭이 좁고 길다. 일방향의 계단은 유입의 이미지를 강하게 만들어주며 지하에 도달하면 새로운 큰 홀을 만나게 된다. 폭이 좁고 높은 선큰 마당에 면한 큰 창은 지하공간의 한계를 극복하며 안정적인 환경을 제공하고 1층으로 이어지는 외부계단은 이용 동선의 선택을 폭넓게 한다.


SITE PLAN


SECTION


FLOOR PLAN




Architect METAA

Location 343, Hoedong-gil, Paju-si, Gyeonggi-do, Republic of Korea

Program Factory(Gallery)

Site area 695.1㎡

Building area 161.1㎡

Gross floor area 519.55㎡

Height 15m

Building scope B1, 1F

Building to land ratio 23.18%

Floor area ratio 21.16%

Design period 2014. 12 - 2015. 9

Construction period 2015. 9 - 2016. 11

Principal architect Woo Euijung

Project architect Kim Yeongbae

Photographer Lee Jeonghwan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8년 3월호(Vol. 442)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March, 2018 issue of the magazine (Vol. 442)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파주시 교하동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Offi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Seopynje  (0) 2018.06.18
YUHANTECHNOS HQ office  (0) 2018.05.09
Somebooks office building  (0) 2018.05.08
Bitgaram Innocity iDRS Office building  (0) 2018.05.07
ASTK Factory Office Building Renovation  (0) 2018.03.22
The Wonderland Project  (0) 2018.03.15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