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inar Aslaksen

 

 

The international architecture competition to design Oslo’s new main library was won by LundHagem and Atelier Oslo in 2009. The librarians wanted a house that would inspire visitors to explore all the new facilities and activities the modern library can offer. This motivated us to create an open and intriguing building in which you are constantly invited around the next corner, to discover new places.

 

 

 

© Einar Aslaksen

 

 

The site is relatively small. In order to avoid building too many floors, the building cantilevers out above its footprint: The first floor above the street to the east, and the fourth floor almost 20m out above the urban plaza, creating a protective covering for the entrance. This largest cantilever displays the building to the city and still preserves the line of sight to the neighbouring Opera. The cantilevered floors are suspended from the roof above. The roof has a characteristic folded geometry that provides structural strength.

 

 

 

© Einar Aslaksen

 

 

In order to create an enhanced feeling of openness and connection with the city, the ground floor facade is completely transparent. Visitors are received by three equivalent entrances, facing in different directions. Three ‘light shafts’ cut diagonally through the building from each of the entrances, giving a glimpse into different sections of the library. The light shafts connect the floors and distribute daylight downwards from three big skylights in the roof. An open public space dominates the interior, with a variety of furniture and activities. Enclosed spaces and niches are organised around three free standing book towers, liberating the facades and allowing daylight to flow in from all directions. Rooms and niches create arenas for temporal installations and exhibitions, with a rich variety of colours and atmospheres. The open areas have more permanent surfaces in neutral colours and robust materials.

 

 

 

© Einar Aslaksen

 

 

The concrete structures around the light shafts and in the folded roof are lasting elements that give the building a permanent and recognizable quality. The facade combines high insulation value and even distribution of daylight. Narrow insulated panels alternate with narrow glass panels. The diffused glass of the interior eases the impression of the closed panels, creating a soft and even interior light. The facades are relatively closed in order to strengthen the impression of the light shafts and the library’s inner life and activities. In the corners of the building panoramic windows open views in different directions, lending variation and tension to the interior. DEICHMAN library is an environmentally friendly building with innovative solutions for facade, ventilation and use of materials.

 

 

 

© Einar Aslaksen

 

 

도시를 향해 뻗은 캔틸레버 매스와 개방성을 중시한 내외부 공간의 조화, 오슬로 데이크만 공공도서관 오슬로의 시민들을 위한 새로운 공공도서관이 2020년 문을 열었다. 데이크만 공공도서관은 현대 사회에서 도서관이 제공할 수 있는 모든 새로운 시설들과 새로운 탐험, 새로운 영감을 주는 공간들로 이뤄져 있다. 이 도서관은 2009년 진행된 국제설계공모를 통해 설계안이 정해졌고, “방문자가 새로운 장소를 발견하기 위해 끊임없이 다음 모퉁이로 이끌리는, 개방적이고 흥미로운 건물”로서 오슬로의 새로운 문화적 도시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 Einar Aslaksen

 

 

대지는 도서관의 규모에 비해 작은 크기인데도 불구하고, 이 도서관의 높이를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1층부터 비대해지는 매스를 캔틸레버보로 지지하기 때문이다. 2층의 매스는 동쪽으로, 4층은 도심 광장 방향으로 거의 20m가 뻗어 있다. 가장 큰 캔틸레버보는 건물이 도시 중심에서 드러나게 만들면서, 보도에서 이곳을 향해 오는 사람들에게 근처 오페라하우스를 가리지 않는다. 캔틸레버 매스 부분의 지붕과 바닥 디자인은 구조적인 역할을 보조하면서도, 데이크만 도서관 특유의 접힌 모양을 가지고 있다. 도서관 건물은 도시를 향해 열려있다는 의미를 드러내기 위해 1층이 투명하게 지어져 있다. 방문자는 서로 다른 방향을 향하는 세 개의 입구를 통해 출입 가능하다.

 

 

 

© Einar Aslaksen

 

 

각 출입구에서는 건물을 대각선으로 관통하는 3개의 ‘빛의 통로’가 있는데, 방문자들은 이 통로를 통해 도서관의 여러 공간을 엿볼 수 있다. ‘빛의 통로’는 바닥과 연결되고, 지붕에는 세 개의 큰 채광창이 있어 공간으로 자연스러운 자연광이 내려온다. 개방된 공공 공간은 다양한 가구와 활동들을 제시하며 데이크만 도서관만의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밀폐된 공간과 틈새 사이로 3개의 독립된 책 타워가 만들어져 있으며, 열려있는 입면을 통해 내부로 모든 방향에서 자연광이 새어 들어온다. 각 실과 틈새는 다양한 색상과 분위기로 임시 설치 및 전시를 위한 무대가 되기도 하며, 열린 공간은 중립적인 색상과 견고한 재질로 오래된 공간의 분위기를 풍기기도 한다.

 

 

 

CONCEPT 3D, MODEL

 

 

 

‘빛의 통로’ 주변부와 ‘접힌 지붕’의 콘크리트 구조는 이 도서관만의 오래 지속될 고유의 이미지와 품격을 드러내는 요소임을 의미한다. 뿐만 아니라, 외관에는 높은 단열과 고른 자연광 분포를 위한 좁은 단열 패널이 좁은 유리 패널과 번갈아 가며 쓰였다. 내부의 반투명 유리는 닫힌 패널의 인상을 완화하여 부드럽고 균일한 내부 밝기를 조절한다. 건물의 모서리에는 오슬로의 도시 풍경이 펼쳐지는 파노라마 창이 있으며, 다양한 방향으로 열린 전망을 감상할 수 있으며, 내부 분위기에 변화와 활동감을 더해준다. 데이크만 공공도서관은 자체적인 공간적 디자인을 곳곳에서 만날 수 있는 체험적 도서관의 좋은 사례다.

 

 

 

© Einar Aslaksen

 

 

 

© Einar Aslaksen

 

 

 

© Einar Aslaksen

 

 

 

© Einar Aslaksen

 

 

 

© Einar Aslaksen

 

 

 

AXONOMETRIC

 

 

 

SECTION

 

 

FLOOR PLAN

 

 

Architects   LUNDHAGEM + ATELIER OSLO
Location  Sentrum, Oslo, Norway 

Gross floor area 19,600m2 
Building scope B1, 5F 
Completion 2020. 6 
Principal architect (LundHagerm) Svein Lund, Einar Hagem / (Atelier Oslo) Nils Ole Bae Brandtzæg, Thomas Liu, Marius Mowe, Jonas Norsted 
Interior architect Scenario 
Project management AFRY Advansia 
Structural engineer Bollinger Grohman and Multiconsult 
Client Oslo municipality 
Photographer Einar Aslaksen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1년 1월호(Vol. 476)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January, 2021 issue of the magazine(Vol. 476).

 

January 2021 : vol. 476

Contents : RECORDS MMCA OPENS THE EXHIBITION: UNITY POINT OUT THE INTERACTION FOLLOWING A VISUALIZATION OF REALISTIC SPACE : NEWS / COMPETITION / BOOKS : SKETCH DOUGLAS HOUSE / ASHWIN SWAMINATHAN :..

anc.masilwide.com

 




'Architecture Project > Educ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MERINO ACADEMY OF MUSIC  (0) 2021.04.07
HELSINKI CENTRALLIBRARY OODI  (0) 2021.03.26
DEICHMAN LIBRARYIN IN OSLO  (0) 2021.03.25
CHARLES LIBRARY AT TEMPLE UNIVERSITY  (0) 2021.03.24
DRUMMONDVILLE PUBLIC LIBRARY  (0) 2021.03.23
PÉLISSANNE MEDIA LIBRARY, PARK AND PUBLIC PASSAGE  (0) 2021.03.22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