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aurian Ghinitoiu




CopenHill, also known as Amager Bakke, opens as a new breed of waste-to-energy plant topped with a ski slope, hiking trail and climbing wall, embodying the notion of hedonistic sustainability while aligning with Copenhagen’s goal of becoming the world’s first carbon-neutral city by 2025. CopenHill is a 41,000m² waste-to-energy plant with an urban recreation center and environmental education hub, turning social infrastructure into an architectural landmark.


CopenHill is conceived as a public infrastructure with intended social side-effects from day one. Replacing the adjacent 50-year old waste-to-energy plant with Amager Ressourcecenter (ARC), CopenHill’s new waste incinerating facilities integrate the latest technologies in waste treatment and energy production. Due to its location on the industrial waterfront of Amager, where raw industrial facilities have become the site for extreme sports from wakeboarding to go-kart racing, the new power plant adds skiing, hiking and rock climbing to thrill seekers’ wish lists.




© Rasmus Hjortshoj




The internal volumes of the power plant are determined by the precise positioning and organization of its machinery in height order, creating an efficient, sloping rooftop fit for a 9,000m² ski terrain. At the top, experts can glide down the artificial ski slope with the same length as an Olympic half-pipe, test the freestyle park or try the timed slalom course, while beginners and kids practice on the lower slopes. Skiers ascend the park from the platter lift, carpet lifts or glass elevator for a glimpse inside the 24-hour operations of a waste incinerator.


Recreation buffs and visitors reaching the summit of CopenHill will feel the novelty of a mountain in an otherwise-flat country. Non-skiers can enjoy the rooftop bar, cross-fit area, climbing wall or highest viewing plateau in the city before descending the 490m tree-lined hiking and running trail within a lush, mountainous terrain designed by Danish Landscape Architects SLA. Meanwhile, the 10,000m2 green roof addresses the challenging micro-climate of an 85m high park, rewilding a biodiverse landscape while absorbing heat, removing air particulates and minimizing stormwater runoff.




© Rasmus Hjortshoj




Beneath the slopes, whirring furnaces, steam, and turbines convert 440,000 tons of waste annually into enough clean energy to deliver electricity and district heating for 150,000 homes. The necessities of the power plant to complete this task, from ventilation shafts to air-intakes, help create the varied topography of a mountain; a man-made landscape created in the encounter between the needs from below and the desires from above. Ten floors of administrative space are occupied by the ARC team, including a 600m² education center for academic tours, workshops and sustainability conferences.


Rather than consider ARC as an isolated architectural object, the building envelope is conceived as an opportunity for the local context while forming a destination and a reflection on the progressive vision of the company. CopenHill’s continuous façade comprises 1.2m tall and 3.3m wide aluminum bricks stacked like gigantic bricks overlapping with each other. In-between, glazed windows allow daylight to reach deep inside the facility, while larger openings on the southwest façade illuminate workstations on the administrative floors. On the longest vertical façade, an 85m climbing wall is installed to be the tallest artificial climbing wall in the world for new world records to be broken with views inside the factory. At the bottom of the ski slope, a 600m² après-ski bar welcomes locals and visitors to wind down once the boots are off. Formerly a piece of infrastructure in an industrial zone, CopenHill becomes the new destination for families, friends and celebration, one that is economically, environmentally and socially profitable.




© Rasmus Hjortshoj




익스트림 스포츠를 접목시킨 신개념 발전소, 코펜힐

아마게르 바케(Amager Bakke)로도 알려진 코펜힐은 스키 슬로프, 하이킹 트레일 및 등반 벽이 있는 새로운 종류의 폐기물 에너지 공장으로 문을 열었다. 2025년까지 세계 최초의 탄소 중립 도시로 만들겠다는 코펜하겐의 목표와 조화를 이루며 치열하게 지속 가능성 개념을 구현했다. 코펜힐은 도시 레크리에이션센터와 환경교육 허브를 갖춘 41,000m²의 폐기물 열병합 에너지발전소로, 사회 기반시설을 건축 랜드마크로 만든 것이다.


코펜힐은 처음부터 사회적 부작용이 있는 공공 인프라로 인식됐다. 코펜힐의 새로운 폐기물 소각시설은 인접해 있는 50년 된 폐기물 에너지 플랜트를 아마거 자원센터로 탈바꿈하여 폐기물 처리 및 에너지 생산의 최신 기술을 통합한 것이다. 산업시설이 웨이크 보딩에서 카트 레이싱에 이르기까지 익스트림 스포츠의 장소가 된 아마거의 산업지역 해안가에 위치한 이 새로운 발전소는 스키, 하이킹 및 암벽 등반을 추가하여 스포츠를 찾는 사람들을 흥분하게 한다. 발전소의 내부 부피는 기계의 정확한 배치 및 높이 순서에 따라 결정되며, 9,000m² 면적의 스키 지형에 적합한 효율적이고 경사진 지붕을 조성한다. 맨 위에서 전문가들은 올림픽 하프 파이프와 같은 길이의 인공 스키장을 활주하고 프리스타일 파크를 시험하거나 활강 코스를 시도해 볼 수 있으며, 초보자와 어린이는 더 낮은 슬로프에서 연습할 수 있다.




© Rasmus Hjortshoj




코펜힐 정상에 도착한 레저 마니아들과 방문객들은 지대가 평평한 도시에서 산과 같은 참신함을 느낄 것이다. 스키를 타지 않는 사람들은 덴마크 조경 건축사무소 SLA가 설계한 무성한 산악 지형 내에서 490m 길이로 나무가 늘어선 하이킹 및 러닝 트레일을 내려 가기 전에 도시에서 루프트바, 크로스핏 지역, 등반 벽 또는 높은 전망대를 즐길 수 있다. 한편, 10,000m²의 녹색 지붕은 85m 높이의 공원의 까다로운 미기후를 해결하여 열을 흡수하고 공기 미립자를 제거하며 우수 유출을 최소화하면서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는 풍경을 재현한다.




© Soren Aagaard




경사면 아래에서, 용광로, 증기 및 터빈은 연간 440,000톤의 폐기물을 충분한 청정 에너지로 변환하여 15만 가정에 전기 및 지역 난방을 제공한다. 환기 샤프트에서 공기 흡입구에 이르기까지 이 작업을 완료하기 위한 발전소의 필요성은 산과 같은 다양한 지형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 이는 필요성과 바람 사이에서 만들어진 인공 조경이다. 아카데믹 투어, 워크숍 및 지속 가능성 회의를 위한 600m² 규모의 교육 센터를 포함하여 10층의 행정 공간이 ARC팀에 의해 점유된다.


건물 외피는 ARC를 고립된 건축 대상으로 간주하지 않고 회사의 진보적 비전에 대한 목적과 반영을 형성하면서 현지 상황에 대한 기회로 간주된다. 코펜힐의 연속적 외관은 높이 1.2m, 너비 3.3m의 알루미늄 벽돌로 구성되어 있으며 서로 겹치는 거대한 벽돌처럼 쌓여 있다. 그 사이에 유리창이 있어 일광이 시설 내부로 깊숙이 도달할 수 있으며, 남서쪽 외관의 더 큰 개구부는 관리층의 워크 스테이션을 비춘다. 가장 긴 수직 외관에는 85m 등반 벽이 설치되어 이 공장 내에서 새로운 세계 기록을 깰 수 있게끔 가장 높은 인공 암벽 등반 벽이 된다. 스키 슬로프 바닥에 설치된 600m²의 아프레 스키바(스키를 탄 후에 즐기는 시간)는 현지인과 방문객이 부츠를 벗고 숨을 고를 수 있도록 해준다. 이전에 산업지역 인프라의 일부였던 코펜힐은 경제적, 환경적, 사회적으로 이익이 되고 가족, 친구 및 축하 행사 등이 이루어지는 새로운 장소가 되었다.




© Soren Aagaard







DIAGRAM





AXONOMETRIC







1st FLOOR PLAN






Architects   BIG

Location   Amager, Copenhagen, Denmark 

Area   41,000m²

Completion   2019 

Principal architect   Bjarke Ingels, David Zahle, Jakob Lange, Brian Yang

Project architect   Jesper Boye Andersen, Claus Hermansen, Nanna Gyldholm Møller 

Design team   Alberto Cumerlato, Aleksander Wadas, Alexander Codda, Alexander Ejsing, Alexandra Gustafsson, Alina Tamosiunaite, Armor Gutierrez, Anders Hjortnæs, Andreas Klok Pedersen, Annette Jensen, Ariel Wallner, Ask Andersen, Balaj IIulian, Blake Smith, Borko Nikolic, Brygida Zawadzka, Buster Christensen, Chris Falla, Chris Zhongtian Yuan, Daniel Selensky, Dennis Rasmussen, Espen Vik, Finn Nørkjær, Franck Fdida, Gonzalo Castro, Gül Ertekin, George Abraham, Helen Chen, Henrick Poulsen, Henrik Rømer Kania, Horia Spirescu, Jakob Ohm Laursen, Jean Strandholt, Jelena Vucic, Jeppe Ecklon, Ji-young Yoon, Jing Xu, Joanna Jakubowska, Johanna Nenander, Kamilla Heskje, Katarzyna Siedlecka, Krzysztof Marciszewski, Laura Wätte, Liang Wang, Lise Jessen, Long Zuo, Maciej Zawadzki, Mads Enggaard Stidsen, Marcelina Kolasinska, Marcos Bano, Maren Allen, Mathias Bank, Matti Nørgaard, Michael Andersen, Narisara Ladawal Schröder, Niklas A. Rasch, Nynne Madsen, Øssur Nolsø, Pero Vukovic, Richard Howis, Ryohei Koike, Sehyeon Kim, Simon Masson, Sunming Lee, Toni Mateu, Xing Xiong, Zoltan David Kalaszi, Tore Banke, Yehezkiel Wiliardy 

Client   Amager Ressourcecenter 

Photographer   Laurian Ghinitoiu, Soren Aagaard, Rasmus Hjortshoj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0년 8월호(Vol. 471)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August, 2020 issue of the magazine(Vol. 471).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