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aul Jichici




The concept of the project follows a constrast of bright and dramatic colors, and has a strong geometrical symbol that keeps on repeating in the space throw different materials, shapes, colors and objects. simple patterns and materials are combined to create a minimal but pop up interior. The designers used a Wes Anderson color palette. Also there are some repetitions of magical numbers like 3 arches, 7 chairs, symbols that the design studio used as a concept to develope their imagination. BIANCOEBIANCA studio is remarkable on the deisgn market for their childish approach, yet sophisticated. Bubbly shapes, curves, “yummy” materials are mix to create the mood of the space. The customized resin - terrazzo pattern is the key in the design of Jess, which was designed and made piece by piece by the designers mixing some materials, like acrylic resin. The same color shades are overused and used as table tops, backrests, bar door details, and bar counter. BIANCOEBIANCA customized and designed the flooring in the center area of the restaurant, creating a 180˚ change between the rought concrete flooring that gives it a neutral feeling and the geometrical, colorful new pattern. The back part of the restaurant represents the maturity, the design approach is more simple, with a twist of colors, bold lines. The combination of royal colors in contrast with the baby bright colors was a challenge to highlight the 3 spaces and the mood for each one of them.




ⓒ Raul Jichici




제스

이 프로젝트의 개념은 밝고 극적인 색상의 대조이며, 반복적으로 다른 재료, 모양, 색, 물건을 통해 강력한 기하학적 상징을 갖는다. 단순한 패턴과 재료는 미니멀하지만 입체적인 실내를 만든다. 디자이너들은 웨스 앤더슨(Wes Anderson) 컬러 팔레트를 사용했다. 또한 그들의 상상력을 발전시키기 위한 개념으로 3개의 아치, 7개의 의자와 같은 상징적인 숫자들의 반복도 있다. 비앙코에비앙카 스튜디오는 어린아이 같지만 세련된 접근으로 디자인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비눗방울 모양, 곡선,“ 여미(yummy, 맛있는)” 소재가 어우러져 공간의 분위기를 자아낸다. 맞춤 제작한 인조석 패턴은 제스(Jess) 디자인의 핵심이다. 비슷한 색조가 테이블 상판, 의자 등받이, 바 문의 디테일, 바 카운터에 많이 사용됐다. 레스토랑의 바닥 또한 맞춤 제작하여 중립적인 느낌의 거친 콘크리트 바닥과 기하학적이면서 다채로운 색상의 새로운 패턴 사이의 180˚의 변화를 만든다. 레스토랑의 뒤쪽은 성숙한 분위기를 띄는데, 디자인은 보다 단순하고, 색상이 반전되며, 굵은 선으로 이루어져 있다. 아기자기한 밝은 색상과 대조적인 로열 색상의 조합은 세 공간 각각의 분위기를 부각시킨다.




ⓒ Raul Jichici


ⓒ Raul Jichici


ⓒ Raul Jichici


ⓒ Raul Jichici


ⓒ Raul Jichici


ⓒ Raul Jichici


ⓒ Raul Jichici


ⓒ Raul Jichici










FLOOR PLAN







Design   BIANCOEBIANCA 

Location   Calea torontalului nr 50, Timisoara, Romania 

Area   145m² (50-55 seats) 

Completion   2019 

Materials   Blue, Terrazzo, Gold, Velvet, Neon sign 

Photographer   Raul Jichici







해당 프로젝트는 BOB 2019년 12월호(Vol. 185)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December, 2019 issue of the BOB magazine(Vol. 185).





'Interior Project > Cafe&Restaurant' 카테고리의 다른 글

DOKO BAR SHENZHEN  (0) 2020.06.23
VyTA COVENT GARDEN  (0) 2020.06.22
JESS  (0) 2020.06.18
FIKAFABRIKEN  (0) 2020.06.15
POLYCARBONATE NAVERLAND  (0) 2020.06.10
CAFE RESTAURANT ZENTRAL  (0) 2020.05.08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