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rigida González




The Kult is a new cultural hub for the town of Vreden and a vibrant focal point on its cultural route. It combines a 1,400㎡ artistic-historical museum with the cultural administration of the district, the local archives, an educational space, a tourist information point and spaces for events and temporary exhibitions.

The centre aims to walk the delicate line between sensitively integrating itself in the medieval heritage and establishing a contemporary landmark that actively contributes to Vreden’s cultural and social life. Its sculpturality is directly developed from the context, extending the small-scale structure of the housing along Vreden’s medieval wall and defining the town’s edge.




ⓒ Brigida González




A new urban cultural route begins in the town surroundings and enters Vreden over a moat and through the kult: it is in its atrium that the route intersects with the building’s central and vertical axes, the latter leading up through a sculptural staircase into the museum areas. From this point the visitors have a clear overview of a complex ensemble and functions. The staircase itself is not only a distribution space for the different exhibition areas but is also the representative backdrop of the atrium, which is also used for conferences, festivals and concerts.

In total, two new bodies have been added to the four existing ones, shaping a complex that covers a time span from the 14th century to the present day. In particular, the 14th and 16th century listed buildings constitute a rare example of pre-war architecture in the area.




ⓒ Brigida González




The two buildings from the 70s and 80s, formerly the old Hamaland Museum, are bound together with educational areas and with the continuation of the roofscape. To preserve the legibility of the historical layers the facades are subtly shifted and detailed to recall the original styles, while the different blocks are clad with local bricks that gently change in colour shade. The result is a coherent ensemble that nevertheless frankly declares the juxtaposition of the diverse identities, which harmoniously coexist without challenging each other. If the outer cladding naturally blends into the almost rural surroundings, this is peeled away on the inside to reveal the concrete structure in raw timber texture. A fresh and contrasting character is also added by vivid yellow accents, like shop fronts, along the central backbone axis, binding the museum’s ancillary spaces, the two reception areas and the archive.




ⓒ Brigida González




Central openings in the atrium and the courtyard provide a well-balanced natural illumination besides identifying the different museum areas and facilitating the orientation within the centre. On the first floor the central staircase leads to the secular part of the exhibition where corner windows open on to the view of the medieval port, the source of Vreden’s economic importance of the time. On the second floor, the clerical part of the museum, the stair points to two windows on the north side, displaying the town’s two churches, which still dominate the Vreden skyline.




ⓒ Brigida González




프레덴의 문화센터, 쿨트 박물관 쿨트는 프레덴 마을의 새로운 문화 중심 공간으로, 로컬 문화를 위한 아카이브, 교육 공간, 관광객 인포메이션 센터, 단기 전시, 이벤트 공간들이 포함된 문화역사예술 박물관이다.

이 박물관 건축물은 중세 양식에 섬세하게 통합되기도 하며, 프레덴의 문화적, 사회적 삶에 기반을 둔 현대적인 랜드마크 사이에서 공존한다. 건물의 조형성은 프레덴의 중세 성벽에서 따온 소규모 주거 구조를 확장시키면서, 주변 맥락에서부터 마을의 경계를 규정 짓는다.

이 새로운 문화센터는 주위 환경에서 시작되어, 작은 못을 끼고 있는 건물을 통해 프레덴으로 연결된다. 이 경로는 쿨트 내부의 아트리움 안에서도 존재하여, 건물의 중앙과 수직 축에서도 상호교류한다. 박물관 영역으로 이어주는 내부의 조형적 계단은 자연스럽게 수직축을 시각적으로 느끼게 해준다. 이곳에서 방문객들은 복잡한 앙상블과 기능에 대한 뚜렷한 구분을 느낄 수 있다. 계단은 전시 공간을 구분해줄 뿐만 아니라, 컨퍼런스, 페스티벌, 콘서트를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아트리움의 배경이 되기도 한다.




ⓒ Brigida González




이렇게 두 개의 새로운 건물과 네 개의 기존 건물들이 더해진 쿨트 박물관은, 14세기부터 오늘 날까지의 시간 영역을 아우르는 복합체 역할을 한다. 법으로 보호되는 14세기, 16세기 건물은 지역에 남아있는 전쟁 이전 건축물로서 희귀하게 여겨지고 있으며, 70년대와 80년대에 지어진 두 개 건물은 하말랜드(Hamaland) 박물관이었던 건물이다. 이 과거의 건축물로부터 얻은 파사드는 단순히 현지의 벽돌들로 덮여있는 것과 달리 역사적 층계가 보이도록 미묘하게 구분됐고, 기존의 양식 안에서 섬세하게 다뤄졌다. 또한 조화롭게 공존하는 시대의 다양한 정체성이 나란하게 배치되어, 전체적인 통일감을 가진다. 내부의 송판무늬 콘크리트가 드러난 벽은 자연스럽게 주변 환경 속에 녹아든다.

생동감 있는 노랑색은 특정 내부 공간을 강조하며, 방문객들이 중앙의 두 축을 따라서 두 개의 리셉션 공간과 아카이브 등 부수적인 공간들을 쭉 둘러볼 수 있도록 유도한다.

아트리움의 중앙 개방 부분과 안 뜰은 내부로 균형 잡힌 자연 채광이 들어오도록 만든다. 또한, 여러 전시 공간들의 각각의 정체성을 부여하며, 중앙 안에서의 관람객이 자신의 의도에 맞게끔 관람 동선을 선택할 수 있도록 만든다. 1층에서 중앙 계단은 프레덴의 중요한 경제적 원천이었던, 중세 항구를 바라볼 수 있는 모서리 창으로 향하게 한다. 두 번째 층에는 박물관의 종교적인 공간이 배치되어 있다. 계단은 북쪽의 두 개 창을 가리키고 있으며, 창문은 여전히 프레덴의 스카이 라인에서 존재감을 내보이는 마을의 두 교회를 보여준다.




ⓒ Brigida González


ⓒ Brigida González


ⓒ Brigida González


ⓒ Brigida González










SECTION



1st FLOOR PLAN








Architects   POOL LEBER ARCHITEKTEN

Location   Vreden, North Rhine-Westphalia, Germany 

Building area   5,950㎡

Completion   2018 

Principal architects   Isabella Leber, Martin Pool 

Collaborators design   Javier Bressel, Valéria Polakovicová 

Architectural partners_site   Bleckmann Krys Architekten 

Leading architects_site   Eva Bleckmann, Andreas Krys 

Collaborators_site   Peter Hesse, Alexander Lehne, James Bonk

Structural engineers   Spangemacher Ingenieure 

Landscape design   Pesch Partner Architekten Stadtplaner 

Exhibition design   Thöner von Wolffersdorf 

Electrical engineers   Kipp & Knuhr Ingenieure 

Heating, sanitary engineers   RTS Ingenieure 

Fire safety   Kempen Krause Ingenieure 

Geological surveyors   Roxeler Ingenieurgesellschaft 

Project management   agn Niederberghaus und Partner 

Clients   County of Borken, Municipality of Vreden 

Photographer   Brigida González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0년 2월호(Vol. 465)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February, 2020 issue of the magazine(Vol. 465).




'Architecture Project > Cul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DIABLOS ROJOS STADIUM  (0) 2020.06.23
JORDAN SCHNITZER MUSEUM OF ART  (0) 2020.06.19
KULT  (0) 2020.06.18
MARE MUSEUM OF ART  (0) 2020.06.18
NEW MUSEUM FOR WESTERN AUSTRALIA  (0) 2020.06.17
JAMES-SIMON-GALERIE  (0) 2020.06.17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