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imon Menges




As a continuation of Friedrich August Stüler’s forum architecture, the James-Simon-Galerie serves as the new entrance building for Museum Island, completing the ensemble between the Kupfergraben canal and Neues Museum. Together with the ‘Archaeological Promenade’, it forms the backbone of the master plan that was developed in 1999 and adopted as the basis for all further planning on Museum Island. The building is sited on a narrow strip of land where Karl Friedrich Schinkel’s ‘Neuer Packhof’ administration building stood until 1938.

As the new gateway to the Museum Island, the James-Simon-Galerie plays a significant role and is suitable for welcoming large numbers of visitors, housing all the facilities required by the contemporary museum-goer. The James-Simon-Galerie addresses itself to the Lustgarten, the Schlossbrücke (Palace Bridge), and the Kupfergraben canal. It forms a physical connection above ground with the Pergamon Museum and links the museum via the Archaeological Promenade at basement level with the Neues Museum, the Altes Museum and the Bode Museum.




ⓒ Ute Zscharnt for David Chipperfield Architects




A staggering of the building dimensions ensures that the view from the Schlossbrücke into the depths of the Museum Island and of the west façade of the Neues Museum is preserved. The high stone plinth of the building reinforces the bank of the Kupfergraben canal, above which a tall colonnade rises up, expressing a classical piano nobile. Large parts of this principal level will be accessible to the public outside opening hours, further extending the public realm of the Museum Island. Slender columns become a leitmotif, reminiscent of the famous sketch by Friedrich Wilhelm IV for his ‘cultural acropolis’. They continue Stüler’s colonnade that originally ended at Neues Museum in a contemporary form, creating a new small colonnaded courtyard between the Neues Museum and the James-Simon-Galerie.

Three flights of wide steps, set between the elongated plinth and the lower colonnade, invite visitors into the building. Arriving at the upper level, visitors enter a generous foyer, with info and ticket counters and direct level access to the main exhibition floor of the Pergamon Museum. The foyer also encloses the cafeteria and opens out onto a grand terrace that, along Kupfergraben canal, runs the full length of the building. A mezzanine floor beneath the main entrance foyer accommodates the museum shop, a large cloakroom, toilet facilities and lockers, while the temporary exhibition spaces and an auditorium are situated in the basement level.




ⓒ Ute Zscharnt for David Chipperfield Architects




The architectural language of the James-Simon-Galerie adopts existing elements of the Museum Island, primarily from the external architecture, such as built topography, colonnades and outdoor staircases, making reference to Schinkel, Stüler and the other architects involved in the creation of Museum Island. The materiality of the building in reconstituted stone with natural stone aggregate blends in with the rich material palette of the Museum Island with its limestone, sandstone and rendered façades, while smooth in-situ concrete dominates the interior spaces.

The entrance building is named after one of the city’s most important patrons, James Simon, who bequeathed his art collections and excavation findings to the Berlin State Museums at the beginning of the twentieth century.




ⓒ Simon Menges




제임스 사이먼 미술관 베를린 박물관 섬의 새로운 입구 역할을 하는 제임스 사이먼 미술관은 쿠퍼그라벤 운하(Kupfergraben Canal)와 베를린 신박물관(Neues Museum) 사이에서 앙상블을 이루며 서 있다. 이 미술관은 20세기 초 수많은 발굴로 베를린 주립 박물관 작품들에 기여한 제임스 사이먼(James Simon)의 이름을 따 명명됐으며, 박물관 섬 설계에 참여했던 프리드리히 아우구스트 슈튈러(Friedrich August Stüler)의 영향을 받아 설계됐다. 1999년, ‘고고학적 산책(Archaeological Promenade)’이라는 이름 아래 박물관 섬의 개발 마스터플랜이 세워졌고, 미술관은 이 계획의 중추이자, 기반을 다지는 프로젝트였다. 박물관 섬 설계 참여자인 카를 프리드리히 슁켈(Karl Friedrich Schinkel)은 오래된 창고를 개조시켜 1938년까지 행정 건물(Neuer Packhof)로 사용하게끔 만들었는데, 미술관은 그 행정 건물이 있던 자리에 세워졌다.

제임스 사이먼 미술관은 박물관 섬 입구에서 방문객들을 맞이하며, 현대적인 미술관을 찾는 사람들을 위해 모든 시설을 갖추고 있다. 미술관은 쿠퍼그라벤 운하, 루스트 정원(Lustgarten), 쉴로스 다리(Schlossbrücke)까지 이어지며, 미술관을 통해서 페르가몬 박물관(Pergamon Museum)과 연결되고, 지하 공간의 ‘고고학적 산책로’를 통해서는 베를린 신박물관과 구박물관(Altes Museum), 보데 박물관(Bode Museum)까지 연결된다.




ⓒ Célia Uhalde




미술관이기에 다소 작아 보이는 건물의 규모는 박물관 섬의 풍경을 지키기 위한 건축가의 의도가 반영된 것으로, 박물관 섬의 방문객들은 쉴로스 다리에서 제임스 사이먼 미술관을 넘어 신박물관을 바라볼 수 있다. 쿠퍼그라벤 운하로부터 건물의 기둥까지 이어지는 벽은 운하의 둑을 보강하는 요소이며, 그 위에는 높은 기둥이 솟아올라 지붕을 지탱하는 모습은, 서양 근세 주택의 구조인 2층까지 이어진 높은 천장을 가진 응접실 층을 말하는 ‘피아노 노빌레(Piano nobile)’가 반영된 것이다. 미술관의 대부분 공간들은 개장 시간 이외에도 접근하기 쉽도록 설계되어 박물관섬의 공공 영역을 확대한다. 특히, 건물의 가느다란 기둥은 프리드리히 빌헬름 4세(Friedrich Wilhelm IV)의 ‘문화적 아크로폴리스’로 유명한 스케치를 연상시키는데, 이 기둥들은 슈튈러의 신박물관에서 열주가 이어지는 안마당을 현대식으로 재해석한 것이다. 새로운 작은 열주가 이어지는 안마당은 신박물관과 제임스 사이먼 미술관 사이에도 만들어졌다.

운하로부터 올라오는 하얀색 구조체와 지상의 수평적 열주 공간 사이에는 세 단계의 넓은 계단식 공간 마련되어, 방문객을 미술관으로 초대한다. 이 넓은 계단을 통해 위층에 도착한 방문객들은 리셉션과 티켓 카운터가 있는 로비에 들어서게 된다.




ⓒ Simon Menges




이 로비가 있는 층을 통해 방문객은 페르가몬 박물관의 주요 전시층으로 직접 접근할 수도 있다. 또한, 로비는 카페테리아를 둘러싸고 있으며, 운하를 따라 만들어진 테라스로 향하도록 만든다. 로비의 아래층에는 박물관 상점, 휴대품 보관소, 화장실 등 편의시설이 있으며 전시 공간과 강당은 지하층에 있다.

제임스 사이먼 미술관의 건축적 어휘는 박물관섬에서 기존부터 존재했던 외부 구조(지형, 열주, 계단 같은)를 채택하여 슁켈, 슈튈러, 그리고 박물관섬의 조성에 참여했던 다른 건축가들을 떠올리게 만든다. 자연석으로 재구성되고 매끄러운 콘크리트로 내부 마감된 이 석재 미술관은 석회석, 사암으로 주로 이루어진 박물관섬의 풍경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며, 조화를 이룬다.




ⓒ Célia Uhalde


ⓒ Ute Zscharnt for David Chipperfield Architects


ⓒ Simon Menges


ⓒ Simon Menges


ⓒ Ute Zscharnt for David Chipperfield Architects


ⓒ Ute Zscharnt for David Chipperfield Architects













SECTION



1st FLOOR PLAN






Architects   DAVID CHIPPERFIELD ARCHITECTS

Location   Museum Island Berlin, Germany 

Program   Museum 

Gross floor area   10,900㎡ 

Building scope   B1, 2F 

Construction period   2009 - 2018 

Completion   2018

Architect   David Chipperfield Architects Berlin 

Partners   Design lead_David Chipperfield, Martin Reichert, Alexander Schwarz 

Project architect   Preparation and brief to Technical design, Site design supervision_Urs Vogt 

Design team   Mathias Adler, Alexander Bellmann, Thomas Benk, Martin Benner, Alexander Corvinus, Maryla Duleba, Matthias Fiegl, Anke Fritzsch, Dirk Gschwind, Anne Hengst, Paul Hillerkus, Isabel Karig, Linda von Karstedt, Ludwig Kauffmann, Mikhail Kornev, Astrid Kühn, Thomas Kupke, Sebastian von Oppen, Torsten Richter, Elke Saleina, Thomas Schöpf, Eberhard Veit, Anja Wiedemann / Graphics, Visualisation_ Dalia Liksaite, Jonas Marx, Antonia Schlegel, Ute Zscharnt 

Project controlling   Ernst & Young Real Estate GmbH, Kemmermann Projektmanagement im Bauwesen GmbH & Co. KG 

Quantity surveyor   Christine Kappei 

Executive architect   Procurement, Construction supervision_Wenzel + Wenzel Freie Architekten / Project mangagement_Christoph-Phillip Krinn 

Structural engineer   IGB Ingenieurgruppe Bauen 

Fire consultant   Arge Brandschutz NEG 

Exhibition planning   Duncan McCauley GmbH und Co. KG 

Landscape architect   Levin Monsigny Landschaftsarchitekten 

Client   Stiftung Preußischer Kulturbesitz represented by the Bundesamt für Bauwesen und Raumordnung, Project mangagement_Miriam Plünnecke 

Photographer   Simon Menges, Ute Zscharnt for David Chipperfield Architects, Célia Uhalde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0년 2월호(Vol. 465)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February, 2020 issue of the magazine(Vol. 465).




'Architecture Project > Cul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RE MUSEUM OF ART  (0) 2020.06.18
NEW MUSEUM FOR WESTERN AUSTRALIA  (0) 2020.06.17
JAMES-SIMON-GALERIE  (0) 2020.06.17
MUSEUM AND CULTURAL FORUM ARNSBERG  (0) 2020.06.16
FORMENTERA WATER SPORTS CENTER  (0) 2020.06.10
JANGCHUNG-DONG COMMUNITY CENTER RENOVATION  (0) 2020.03.31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