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im Jaekyung


SOYUL which kywc architects has eventually constructed as its company building 20 years after its foundation, is nestled at the foot of Namsan Mountain. The wish of the architect who wanted to have his office in an old town near downtown is well reflected in SOYUL which has found its place in an alley in Huam-dong. Embracing the traces of the modern era, the Huamdong area gives an opportunity to closely observe the apparent spatial archetypes of our city, such as a natural geographic feature represented by Namsan, a large-scale facility like a railway station and a U.S army base, a grid-based new downtown area, a winding alley and so on. This particular area is the right place to take as the starting point of a journey for defining the identity of architecture and city.


ⓒ Kim Jaekyung


In terms of site area, the smaller was better. Making good use of a small piece of land. That is the one of shared objectives in this era. Selected after careful consideration, the site had an area of 30.3 pyeong. The size was exactly what had been desired. Its proportion that elongates the lot to the east-west direction, its location in an alley with clear visibility on main roads and a small park across the road were also satisfying. The plan was to run an office with a team of 10 people or less. So, though the building might be small, we thought there would be an enough space where all our staffs can work together using the same floor. Additionally, we wanted a separate library and a small meeting room. However, what we truly wanted to have most was a social space. we wanted a space where staffs, fellow architects and friends can talk face to face and share their ideas. Architecture is important, yet socializing is more important. That’s what comes into my mind more often as I grow old. Along with the social space, a multipurpose event space was also needed. A large space with a high ceiling would be useful to host various events like seminars, exhibitions and performances.


ⓒ Kim Jaekyung


With a limited building height of 8.7m determined by the architectural slant line restriction for daylight, we designed a special structural system to have three floors and, at the same time, to secure a maximized ceiling height. The entire 2nd floor itself is built as a truss structure, and this helps to reduce the number of structural members for other floors to a minimum. The structural system corresponds to the program of building and its relationship with the city. Exposed toward the city, the 1st floor is based on a minimal structure having 3 vertical load-bearing columns and lateral load-bearing braces. Thus, its inside and outside can be opened wide. Designated as a socializing space, this area consists of a lounge with tables, an indoor garden with plants growing beneath the ceiling and a kitchen.


ⓒ Kim Jaekyung


Composed with a truss system that works as a structure and background for the interior space, the 2nd floor office appears as a single open space with no partitions. It has work stations for 9 staffs and a large table for meetings or model makings. In the 3d floor office, small 5cmx10cm posts are standing at regular intervals, and they help to rearrange the space as needed based on a modular system. A library and meeting room space is added as well, and on one side, a ‘house-in-house is installed. Well organized with a

wooden mass, this small house is hiding a private place for the architect. An event hall in the basement is enveloped by a concrete podium which is designed to flow with the shape of the site. A truss system suspended from the high ceiling of event hall is turned into a mezzanine floor which provides a multipurpose space. On the roof top having a panoramic view over Namsan, there is a small courtyard and a nice little patio. The patio’s interior space which is a little larger than 1 pyeong becomes a tearoom and meditation space.


Each one of 6 levels from the basement to the rooftop garden has its own spatial characteristics. Used as an exterior cladding, white spandrel glass completes the surface of the entire building volume, and a red structural framework describes the flow of load with lines. The building has a simple outline, but as its program and structural order differ by level, the facade and interior space of each floor transforms in various ways accordingly. Through the architecture of ‘SOYUL’, we wanted to combine structural, programmatic and city-architecture systems into one integrated ‘architecture’. Most of all, we wanted to fill the space with a life in which work, socializing and play find a happy balance. Text offer: KYWC Architects


ⓒ Kim Jaekyung


경영위치가 20년 만에 마련한 사옥,‘ 소율’은 남산 기슭에 위치한다. 도심과 가깝고 오래된 마을에 설계사무실을 마련하고 싶어 했던 건축가의 바램이 후암동 골목에 자리 잡은‘ 소율’에 담겨있다. 근대의 흔적을 간직한 후암동 일대는 남산으로 대표되는 자연 지형, 철도역과 미군기지와 같은 거대점유 공간, 직교좌표가 지배하는 신시가지, 그리고 꼬불꼬불한 골목길 등, 우리 도시를 생성한 공간의 전형을 가까이 만날 수 있다. 이 지역은 도시와 건축의 정체성을 찾아가기 위한 여정의 출발점으로 적격인 장소이기도 하다. 대지의 크기는 작을수록 좋다고 생각했다. 작은 땅을 경제적으로 잘 활용하는 것, 그것은 이 시대가 공유하는 목표 중의 하나이다. 고심 끝에 선택한 대지는 30.3평, 바라던 크기의 땅이었다. 대지의 비례가 동서로 길쭉한 것, 골목에 있지만 큰길에서도 잘 보이는 것, 대지 건너편에 작은 쌈지공원이 있는 것도 마음에 들었다.


ⓒ Kim Jaekyung


앞으로도 10명 이내의 팀으로 사무실을 운영할 계획이므로, 작은 건물이라 하더라도 한 층에서 모두 모여 작업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할 수 있으리라 기대했다. 그리고 별도의 서재와 아담한 미팅공간을 마련하고 싶었다. 무엇보다 만들고 싶었던 공간은 소셜 스페이스(social space) 였다. 직원들, 동료 건축가, 그리고 친구들과 함께, 얼굴을 보며 교류하는 공간을 갖고 싶었다. 나이가 들면서 건축도 중요하지만 만남은 더욱 중요하다는 생각이 나이가 들었기 때문이다. 소셜 스페이스와 더불어 다목적의 이벤트 공간도 만들고 싶었다. 세미나, 전시, 공연 등 다양한 행사를 수용할 수 있는 천정 높은 큰 방이 필요했다. 일조권사선제한에 따른 높이 8.7m의 한계 속에서 3개 층을 마련하면서도, 최대한의 천정고를 확보하기 위해 특별한 구조체계를 고안했다. 2층 전체를 트러스로 만들어 다른 층의 구조부재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 구조의 체계는 건물의 프로그램, 도시적 관계와 부합한다.


도시 방향으로 열린 1층은 수직력을 받는 기둥 3개와 횡력에 저항하는 브레이스로 된 최소한의 구조로 짜여있다. 따라서 내 외부 공간은 크게 개방될 수 있다. 만남의 장소로 기획된 이 공간은 테이블이 마련된 라운지와 천정 아래로 식물들이 자라는 실내정원, 그리고 부엌으로 구성된다. 트러스가 구조이자 인테리어의 바탕으로 작동하는 2층 사무실은 구획 없이 하나의 공간으로 펼쳐진다. 9명을 위한 작업공간과, 회의를 하거나, 모형을 만들 수 있는 커다란 테이블이 마련되어 있다.


ⓒ Kim Jaekyung


3층 사무실은 5cm x 10cm의 작은 기둥이 일정한 간격으로 세워지면서 모듈에 따라 필요한 공간을 구획할 수 있도록 했다. 서재와 회의를 겸한 공간이 마련되어 있고, 한 켠에는‘ 집 속의 집’이 마련되어 있다. 목재의 매스로 정리된 작은 집에는 건축가를 위한 개인 공간이 숨어있다. 지하 이벤트 홀은 대지의 형상을 따라 만들어진 콘크리트 포디엄 안에 담겨있다. 높은 층고의 이벤트 홀에 천정에 매달린 트러스로 중층을 만들어 다목적의 공간으로 이용한다. 또한, 남산이 한눈에 들어오는 옥상에는 작은 마당과 더불어 아담한 정자를 마련했다. 한 평 남짓 크기의 내부공간은 다실을 겸한 명상의 공간이다.


지하로부터 옥상정원에 이르는 6개의 레벨은 각각 고유한 공간적 특성을 갖는다. 외부 마감재로 사용된 백색 스팬드럴 글라스는 전체 볼륨의 표면을 만들고, 빨강색 구조 프레임은 힘의 흐름을 선으로 표현한다. 단순한 윤곽을 가진 집이지만, 프로그램과 구조의 질서가 레벨에 따라 다른 만큼 각 층의 입면과 내부공간도 이에 따라 다채롭게 변화한다.‘ 소율’의 건축을 통해 구축의 체계와 프로그램의 체계, 그리고 도시-건축의 체계를 총체적인 하나의‘ 건축’으로 완성하고자 했다. 무엇보다 일과 만남, 놀이가 행복하게 어우러지는 삶을 이곳에 담고 싶었다. 글 제공: 경영위치


3F LIGHT WEIGHT STEEL CONSTRUCTION


2F TRUSS


1F TRI-POST


B1F - REINFORCED CONCRETE


MAIN DETAIL DIAGRAM


SECTION DETAIL DIAGRAM


SECTION DETAIL DIAGRAM


SECTION


ROOF FLOOR PLAN


3rd FLOOR PLAN


2nd FLOOR PLAN


1st FLOOR PLAN


B1 FLOOR PLAN


B1 FLOOR PLAN



Architect kywc architects

Location 254-98 Huam-dong, Yongsan-gu, Seoul, Republic of Korea 

Program Office 

Site area 99.70m2

Building area 59.76m2 

Gross floor area 240.30m2 

Building scope 3F, B1F 

Height 12. 01m 

Building to land ratio 59.94% 

Floor area ratio 163.67% 

Design period 2013. 7 ~ 2013. 12 

Construction period 2013. 12 ~ 2014. 5 

Completion 2014. 5 

Principal architect Kim Seunghoy(Seoul National University)

Project architect Kang Wonphil (KYWC) 

Design team Kim Jungyun, Kim Hanjoong 

Construction Ean R&C (Kim Jongkyu) 

Photographer Kim Jaekyung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9월호(Vol. 436)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September issue of the magazine (Vol. 436)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후암동 254-98 | 경영위치 건축사사무소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Offi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ARSIS OFFICE  (0) 2017.11.27
Woods Bagot Melbourne Studio  (0) 2017.11.24
SOYUL  (0) 2017.11.23
DAGONG  (0) 2017.11.22
OFFICE dmvA  (0) 2017.11.21
Pilar Grove  (0) 2017.11.20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