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oonhwan Yoon


Saemoonan Church as a public space for loving neighbors Saemoonan Church, the first Korean Protestant church, celebrated its 132nd anniversary and built a new church in Gwanghwamun Sinmunno. It is in the shape of a mother’s arms as if her arms were extended toward the sky. At the time of the design competition in 2010, the Korean Christian community made functionalism a top priority for church buildings, and many large churches also showed their presence on a large scale. However, the Saemoonan Church is based on four distinct church building themes: historicity as the mother church of the Korean Protestant Church, the symbolism of the door opened to heaven spatiality to express Christ as light and a water space conveying the meaning of baptism and harmony. So, we revised the theme with God’s love and the neighbors’ love and put them into the design. God’s love was mainly described with the use and symbolism of space, and the aspect of neighbors’ love was expressed publicly through the façade and layout effects of the building that are revealed downtown.


ⓒ Joonhwan Yoon


By not following the construction of a spire and Gothic building, which has dominated the archetype of Christian churches for two thousand years, it is considered a major contribution to modern church architecture. Thus, the conventional spire in the Saemoonan Church was replaced by the soft curved effect open to the sky, and the excessive decorations were converted into simple and abstract expressions. Rather than focusing on revealing the authority of the church, the soft curve on the façade metaphorically expresses God’s love and mercy. In addition, rather than creating a solemn atmosphere in the form of a traditional long corridor, a fan-shaped chapel plane suggests a new era of worship that encourages the dynamic participation of believers.


ⓒ Joonhwan Yoon


The public architectural intentions of neighboring love are well manifested throughout the Saemoonan Church architecture, and they are architectural tasks to be contemplated by the churches of the 21st century. In other words, rather than mass producing church architecture in a symbolic and visualized one-dimensional form as a means of enlightenment for missions, a sense of public and spatial programs that support the lives of and rest for the people must exist within the church.


ⓒ Joonhwan Yoon


The façade with a concave surface, a church building typology you can’t find anywhere else in the world, and the courtyard of Saemoonanro, built by the arched gate, are intended to be a practical resting place for citizens by opening the church to the neighbors rather than seeking a holy place of worship with monastic closure. In addition, the section that continuously communicates through the lobby to the Sejong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 also shows the openness of the church.

Moreover, a small chapel that reflects part of the history of the church through the use of the old bricks of the church will also be used as an open cultural space. In the office building forest in Seoul, the Samnoonan Church gives ample rest to the bustling city through free space by opening and emptying, rather than reacting to the commercial philosophy of scale like the surrounding largest buildings with maximum volume. This is why modern churches publicly express their neighbors’ love to the city.


ⓒ Joonhwan Yoon


The transparent glass box, intended to disappear into the sky beyond the curved wall, not only achieves a morphological harmony with the soft curved wall, but also protects future generations from the busy streets, and creates a bright education building with a roof garden. They are architectural strategies. In addition, the top level of the education building and the high altitude of the cross tower can be a memorial space open to all citizens, as many churches around the world open the dome on the top floor to their neighbors.


ⓒ Joonhwan Yoon


새문안교회

한국 개신교 최초의 교회로 설립된 새문안교회가 132주년을 맞으며 광화문 신문로에 새 교회당을 건축했다. 하늘을 향해 두 팔을 펼친 듯 어머니 품의 형상이다. 2010년 설계 공모 당시, 한국 기독교계는 기능주의를 최우선적인 교회건축의 전략으로 삼고 있었고, 여러 대형 교회들도 거대 규모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을 시기였다. 하지만 새문안교회는 ①한국 개신교회 어머니 교회로서의 역사성 ②하늘나라를 향해 열린 문의 상징성 ③그리스도를 빛으로 표현하는 공간성 ④세례와 화목의 의미로서 수공간 제시라는 뚜렷한 네 개의 교회건축 테마를 기본지침으로 제시했다. 이에 우리는 하나님 사랑과 이웃사랑으로 그 주제를 번안하여 설계안 속에 담았다. 하나님 사랑은 주로 공간의 용도와 상징성으로 묘사되었고, 이웃사랑의 측면은 도심에서 드러나는 건축의 외형과 배치 효과를 통한 공공성으로 표현되었다.

이천 년간 기독교 교회건축의 전형을 지배해 온, 첨탑의 장식과 고딕의 이미지를 탈피하는 것은 현대 교회건축이 당면한 주요 가치라 생각된다. 그래서 새문안교회 건축에서 인습적 첨탑은 하늘로 열린 부드러운 곡면 효과로 대체되었고, 과도한 장식들은 단순하고 추상적인 표현으로 변환되었다. 또한, 교회의 권위를 드러내는 것에 집중하기보다는 부드러운 정면부의 곡면으로 하나님 사랑과 자비를 은유적으로 표현했다. 그리고 통상의 긴 회랑 형식으로 엄숙한 공간 분위기를 조성하기보다는 부채꼴의 예배실 평면으로, 신도 상호 간의 역동적인 참여를 독려하는 새 시대적 예배공간을 제시하고 있다.


ⓒ Joonhwan Yoon


이웃사랑의 공공적 건축 의도는 새문안교회건축 곳곳에서 잘 드러나고 있는데, 21세기의 교회들이 고민해야 할 건축적 숙제라는 생각이다. 다시 말해서 선교를 위한 계몽 수단으로서의 상징적이고 구상화된 1차원적 형태로 교회건축이 양산되기보다는, 일상 시민의 삶과 안식을 지원하는 공공성과 공간운용 프로그램이 교회 안에 실재해야 한다는 것이다. 세계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교회건축 타이폴로지인 움푹한 정면과 휜 아치형 게이트가 조성하는 새문안로의 마당은, 수도원적 폐쇄성을 지닌 경건한 예배공간을 지향하기보다 이웃을 향해 교회를 열어서 시민들의 실질적 휴식처가 되기를 바라는 의도이다. 그리고 로비를 관통하며 세종문화회관 쪽으로의 연속적 소통을 꾀한 부분 역시 교회의 개방성을 잘 보여주는 면이다. 여기에 기존 벽돌 교회를 축소해서 역사를 추억하게 하는 작은 예배실 또한 적극적으로 개방된 문화공간으로 쓰이게 될 것이다.


ⓒ Joonhwan Yoon


서울의 오피스 빌딩 숲 속에서, 새문안교회는 주변에 즐비한 최대 용적의 건물들처럼 규모의 상업적 철학으로 반응하기보다, 열고 비워냄으로써 값없이 펼치는 공간 작업을 통하여 빼곡한 도심에 넉넉한 안식을 베풀어 준다. 이는 현대 교회가 공공성으로써 이웃사랑을 도시에 표현하는 방식인 것이다.

곡면 벽 너머 하늘로 사라지는 듯하게 의도한 투명 유리 상자는, 부드러운 곡면 벽과의 대조되는 형태적 조화를 꾀할 뿐 아니라, 번잡한 가로로부터 미래 세대들을 보호하며, 옥상 정원을 가진 밝은 교육동이 되도록 하는 건축 전략이다. 또한, 교육관 동 최상층과 십자가 탑의 고공 공간은 마치 수많은 세계의 교회가 이웃들에게 최상층의 돔을 개방하곤 하는 것처럼, 수려한 서울의 도심 전경을 한껏 누릴 수 있어서 시민 모두에게 열린 기념적 공간일 수 있다.








Architects   EOINNDESIGN GROUP (Dongkyu Choi) + Eunseok Lee

Location   97 Saemunan-ro, Sajik-dong, Jongno-gu, Seoul, Republic of Korea 

Use   Church

Site area   4,219.2m² 

Built area   2,452.9m² 

Total floor area   31,909.57m² 

Floor  B6, 13F

Structure   Mixed steel Reinforced concrete 

Exterior finish   Granite stone, Royce glass 

Interior finish   Brick, Stone, Acoustic Panel 

Principal architect   Dongkyu Choi, Eunseok Lee 

Design team   SEOINN DESIGN GROUP, ATELIER KOMA 

Construction   CJ Engineering & Construction Co., Ltd.

Photographer   Joonhwan Yoon, Juneyoung Lim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9년 11월호(Vol. 462)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November, 2019 issue of the magazine(Vol. 462).






'Architecture Project > Religio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SAEMOONAN CHURCH  (0) 2020.01.10
THE RENOVATION OF WANGSUNG CHURCH  (0) 2019.05.17
Woorivision Church  (0) 2018.05.04
Agri Chapel  (0) 2018.03.14
Suzuka Catholic Church  (0) 2018.03.13
St. Mary´s Seashore Church  (0) 2018.03.12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