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os Zegers

 

 

Users are children from 2 to 6 years old. The space and layout should make sense for them. Outdoor learning is a program or educational method which is based on the experience and contact of children with nature and the benefits this brings to their training; cognitive, social and emotionallywise benefits. There are no official regulations for designing this “new” kind of infrastructure, so we made sure every driving concept was the result of a creative process between architect, landscape designer and teachers.

 

The site was a 1,500m2 empty lot with a soft depression produced by the demolition a former construction. This somewhat moving topography was used to create 2 main levels connected by a sloping garden that encloses a recessed sand pit. The program was laid out around the lot as individual constructions connected by an elliptical path. The continuous route seems like a never-ending running and playing experience, driving everyone through the different gardens and places along the way. A common thread of a story where every particular place, surprise and experience
connects as part of the same story.

 

A water stream flows along the path. Water enters at the highest point and runs through different surfaces creating sounds and allowing for children to reach and touch or even stand feet in water in spring and summer. At the end of the loop water runs into a well where it gets pumped back in track.
Maybe one of the most challenging issues was to create spaces suitable for concentration learning focused on a specific subject with a reduced group of children, while being able to achieve the feeling of freedom.

 

Circular shapes in learning show many benefits as it proposes for a dual perception; on one hand it creates a good space for concentration and sociability – we all look at each other – and on the other hand a circular space invites for a playful understanding of space.

 

In our design, almost every room or outdoor construction is circular. Besides the continuous path and the sand pit there’s a woven basket-like room, a half-height brick room and a circular timber frame room. The landscape design aims to create in one hand, a direct connection with nature through different gardens made of mostly native species of trees, herbs, weeds and vines. These gardens will in a few years become clusters of smells and colors and will provide shade for the hot seasons.

 

But furthermore, the idea of interacting with nature as a way of learning, understanding and caring for nature is in the heart of the landscape design. There are not only a greenhouse and a table vegetables orchard, but fruit trees are scattered with in the gardens. They will not only provide fruits to eat as they will also teach everyone about seasons, flowers, smells and a sense of time a growth.
Handcrafted brick was used for most of the elements creating a continuous palette that incorporate as many materials as possible that the land offered as tools for play and education.

 

 

 

 

ⓒMarcos Zegers

 

 

오감발달을 자극하는 타원형의 힘, 옴부 아퓨에라 유치원

 

2~6세 사이의 어린이가 이용하는 유치원의 공간의 구성은 아이들에게 의미가 있어야 한다. 야외 학습은 어린이들이 자연을 경험하고 접하면서 얻을 수 있는 인지적, 사회적 및 정서적으로 현명한 이점을 기반으로 하는 프로그램 또는 교육 방법이다. 이 ‘새로운’ 종류의 기반 시설을 설계하기 위한 공식적인 규정이 없기 때문에 이 모든 개념은 건축가, 조경 디자이너 및 교사 간의 창의적인 진행과정의 결과다.

 

옴부 아퓨에라 유치원은 1,500㎡ 규모의 공터에 세워졌는데, 이전 건물을 철거하면서 생긴 오목한 함몰 부분이 있었다. 조금씩 바뀌는 이 지형은 오목한 모래 구덩이를 둘러싸고 있는 경사진 정원으로 연결된 2개의 주요 층을 형성한다. 프로그램은 타원형 경로로 연결된 개별 건축물로 부지 주변에 배치되었다. 끊임없는 경로는 길을 따라 다른 정원과 장소를 통해 끝없이 달릴 수 있고 놀 수 있게 한다. 모든 특정 장소, 놀라움 및 경험이 하나의 이야기 일부로 연결되는 공통의 이야기인 셈이다.

 

길을 따라 물줄기가 흐른다. 가장 높은 지점에서 유입된 물은 다양한 표면을 통과하며 소리를 만들어내고 봄과 여름에 아이들이 물에 닿거나 만지고, 심지어 발을 담글 수 있게 한다. 타원형의 길 끝에서 물은 우물로 흘러 들어가 다시 원래대로 퍼 올릴 수 있게 된다. 아마도 가장 어려운 문제 중 하나는 적은 수의 어린이와 함께 특정 주제에 중점을 둔 집중 학습에 적합한 공간을 만드는 동시에 자유분방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학습에서 원형은 다각도의 시선을 제안하므로 많은 이점을 보여준다. 한편으로는 집중과 사교를 위한 좋은 공간을 만들고, 다른 한편으로는 원형 공간이 공간에 대한 재미있는 이해를 유도한다.

 

이곳의 거의 모든 교실이나 옥외 구조물은 원형이다. 연속된 길과 모래 구덩이 외에도 바구니 모양의 방, 절반 높이의 벽돌 방, 원형 목재 골조 방이 있다. 조경 디자인은 나무, 허브, 잡초 및 덩굴의 대부분이 토착 종으로 만들어진 다양한 정원을 통해 자연과 직접적인 연결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정원은 몇 년 안에 향기와 색이 어우러져 더운 계절에 그늘을 제공할 것이다. 더 나아가 자연을 배우고 이해하고 돌보는 방법으로 자연과 상호 작용한다는 아이디어가 조경 설계의 핵심이다. 온실과 테이블 야채, 과수원 뿐 만 아니라, 정원에는 과실수가 흩어져 있다. 이 식물들은 모두에게 계절, 꽃, 냄새 및 성장에 대한 시간 감각을 가르칠 뿐만 아니라 먹을 과일을 제공할 것이다. 수공예 벽돌은 놀이와 교육을 위한 도구로 땅이 제공하는 가능한 한 많은 재료를 통합하는 연속적인 팔레트를 만드는 대부분의 요소에 사용되었다.

 

 

 

 

ⓒMarcos Zegers
ⓒMarcos Zegers
ⓒMarcos Zegers
ⓒMarcos Zegers
ⓒMarcos Zegers
ⓒMarcos Zegers
ⓒMarcos Zegers
ⓒMarcos Zegers
SECTION
LANDSCAPE PLAN
SITE PLAN

 

 

Architects  Andrés Zegers Arquitecto + Lirio Paisaje
Location  Vitacura, Santiago, Chile
Site area  1,500㎡
Landscape area  1,500㎡
Project architect  Andrés Zegers, Jacinta Gonzalez
Design team  Andrés Zeger, Jacinta Gonzalez
Collaborator  Francisco Valle
Clients  Ombu Play & Grow
Photographer  Marcos Zegers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2년 4월호(Vol. 491)에 게재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April, 2022 recent projects of the magazine(Vol. 491).

 

April 2022 : vol. 491

Contents : RECORDS DIÉBÉDO FRANCIS KÉRÉ, WINNER OF THE 2022 PRITZKER ARCHITECTURE PRIZE 2022년 프리츠커 건축상 수상자, 디에베도 프란시스 케레 : NEWS / COMPETITION / BOOKS : SKET..

anc.masilwide.com




'Architecture Project > Educat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ALTO ANAPATI PRESCHOOL  (0) 2022.07.11
NURSERY IN ADAMÓW  (0) 2022.07.08
NEW HEADQUARTERS OF THE FACULTY OF HUMANITIES, CHARLES UNIVERSITY  (0) 2022.05.31
KAMPUS APARTMENTS  (0) 2022.05.12
HYEMYEONG CHILDREN’S PLAYGROUND  (0) 2022.04.28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