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acasa & Partners


Ginza Place, a major commercial development in Tokyo’s famous Ginza shopping district, occupies arguably the most prominent recent development site in Japan. Ginza’s reputation for elegance and sophistication has made it a center of Japanese culture and commerce for more than a century. Ginza Place completes the neighborhood’s central intersection by introducing a bold and well calculated facade to the streetscape. The facade takes its inspiration from Sukashibori, a type of open latticework found in traditional Japanese crafts. 


ⓒ Nacasa & Partners


Typically used in small items like baskets or tableware, the panel system used here was blown up to match the scale of the architecture. The permeability of the system allowed the facade design to be opened and closed strategically. The flexible architectural skin is applied unevenly over the building mass, breaking the large facade into smaller sections. The larger composition of the facade takes cues from the surroundings, especially the Seiko Building (Wako Building) on the opposite corner of Ginza’s main crossing. The Seiko Building became a symbol of Ginza upon its completion in 1932, and its clock tower remains the icon of the area. 


ⓒ Nacasa & Partners


Klein Dytham analyzed the facade, breaking it up into a short podium, a taller midsection, and a vertical extension at the top suggested by the upward thrust of the clock tower. This increase in scale as the building rises from small to medium to large was repurposed in Ginza Place. The paneled facade is clearly divided into three sections, which reference the height of surrounding structures. The pattern is smallest at the base to establish a more intimate scale at pedestrian level. The panel facade begins on the second floor, where a wide aperture was made to reveal a Nissan show room behind. The size of the panels increase in the middle and upper sections. 


ⓒ Nacasa & Partners


The lower two sections of the panel system are both self-contained; they swell and shrink parabolically to form an enclosed pattern. But the higher section continues to grow upwards, culminating in full floor-height panels at the building’s crown. This dramatic expression of vertical movement puts Ginza Place in direct conversation with the famous Seiko clock tower across the intersection. Each of the three sections are separated by horizontal breaks of floor-toceiling glass. 


ⓒ Nacasa & Partners


The glazed sections on the third and seventh floor peel back to create broad balconies at the corner. Both balconies are occupied by restaurants that overlook Ginza crossing. Exposing public functions at the corner connects the activity in the building to the vibrant streets below. It also creates an opportunity for patrons to see and be seen in a way that is rare in Ginza, a district where most facades are formal and closed. Creating a panel system of this complexity required close collaboration between Klein Dytham architecture and Taisei. The front face of each panel is made of a single piece of aluminum plate. 


ⓒ Nacasa & Partners


Incisions were made in the plates which were then folded, welded at the seams, and powder coated. Each panel was prefabricated and given an individual address to record its position on the facade. The design of Ginza Place engages its surroundings both socially and architecturally. It pays special attention to the historic Seiko Building and the other structures on Ginza Crossing, effectively tying together the central intersection of Japan’s foremost commercial area. In doing so, it manages to be both a striking contemporary architectural statement and a responsible steward of the sophisticated culture that has always defined Ginza.


ⓒ Nacasa & Partners


긴자 플레이스

도쿄에서 유명한 긴자 쇼핑 지구의 주요 상업 개발 구역은 최근 일본에서 가장 눈에 띄게 발전하고 있는 곳이다. 우아하고 정교한 긴자의 명성은 1세기 이상 일본 문화와 상업의 중심지가 되어왔다. 긴자 플레이스는 도시경관을 향해 굵직하고 정교하게 계산된 외관을 도입하여 주변 지역의 중심 교차점을 완성한다. 이 건물의 외관은 전통적인 일본 공예품에서 발견한 일종의 오픈된 격자 세공타입의 스카시보리에서 영감을 얻었다. 이러한 기법은 일반적으로 바구니나 테이블과 같은 작은 물건에 사용되며, 여기에서 사용한 패널 시스템은 건축물의 규모에 맞게 확대했다. 이 시스템의 투과성은 전략적으로 열고 닫을 수 있도록 외관 설계에 적용되었다. 유연한 건축용 외피가 건물 매스 위에 불균일하게 적용되어 큰 입면을 작게 나눈다. 긴자 플레이스는 건물이 소규모에서 중대형으로 커지면서 규모가 커졌다. 패널로 된 외관은 주변의 건축물을 고려하며, 크게 3개의 부분으로 구분된다. 보행자의 시선에서는 친숙한 스케일을 유지하기 위해 가장 작은 패턴을 가지고 있다. 패널은 2층에서 시작되는데, 이곳은 큰 구멍을 통해 뒤쪽에 닛산의 쇼룸을 보여준다. 패널의 크기는 중간 및 상단 부분에서 증가한다. 


ⓒ Nacasa & Partners


패널 중 낮은 두 부분은 모두 독립적으로 분리되있다. 그리고 에워싼 패턴을 형성하기 위해 포물선 모양으로 부풀었다가 오그라든다. 이러한 극적인 수직적 움직임 표현은 긴자 플레이스를 교차로 건너편에 있는 세이코 시계탑과 마주보게 한다. 각각의 세 부분은 바닥에서 천장까지의 유리로 수평적으로 분리된다. 3층과 7층의 반짝이는 부분은 구석에 넓은 발코니를 만들기 위해 외부로 노출되었다. 긴자 교차점이 내려다 보이는 두 발코니는 레스토랑에 자리잡고 있다. 코너에서 공적인 기능을 노출하는 것은 건물 내에서 일어나는 일을 활기찬 거리와 연결하기 위한 것이다. 이는 또한, 대부분의 외관이 형식적이고 폐쇄적인 긴자에서 보기 드문 방식으로 손님을 보거나 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든다. 이러한 복잡한 패널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 Klein Dytham 건축사와 Taisei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했다. 각 패널의 앞면은 한 개의 알루미늄 판으로 되어 있다. 판을 절개하여 접어서 솔기부분을 용접하고, 겉에는 파우더 코팅을 하였다. 각 패널은 조립식으로 되어 있고 외곽의 위치를 기록하기 위해 개별적 위치를 부여하였다. 긴자 플레이스의 설계는 주변환경을 사회적, 건축적으로 연계시킨다. 이 빌딩은 유서깊은 세이코 빌딩과 긴자 교차로에 있는 다른 건축물들과 잘 어우러져 일본 최고 상업 지구의 중심적인 교차로를 효과적으로 연결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이 빌딩은 현저한 현대의 건축적 상징임과 동시에 정교한 문화를 대표하는 긴자를 정의한다.


ELEVATION


FLOOR PLAN




Architect Klein Dytham Architecture

Location 5-8-1, Ginza, Chuo-ku, Tokyo, Japan

Use Retail, Restaurant, Exhibition halls

Building scope B2, 12F

Total floor area 7,350.11㎡

Structure Taisei Corporation Client Tsuzureya Co., Ltd.

Photographer Nacasa & Partners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8년 5월호(Vol. 444)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April, 2018 issue of the magazine (Vol. 444)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Commerc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KANDA TERRACE  (1) 2018.07.06
Vespertine  (0) 2018.07.05
Ginza Place  (0) 2018.07.02
sangdo Camouflage_Handpicked Hotel  (0) 2017.11.10
The HUB Performance and Exhibition Center  (0) 2017.10.26
Naiipa Art Center  (0) 2017.10.20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