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kumi Ota

With a flag shaped site, bound on every side by close neighbors, the understandable instinct might be to step away from the city, retreat behind walls where privacy is better assured. The family that purchased the site saw instead a chance to be as open as possible, using the small degree of isolation as an opportunity to connect to the metropolis from a slight remove. Although the neighbors are close, the tendency in Tokyo is to reject the city and build closed walls, ironically allowing the family to take the opposite stance and open their home without loss of privacy. In this way the site is not unlike a clearing in the midst of a forest.

ⓒ Takumi Ota


The deck and landing for the stairs to the roof are oversized so the family can spread out in every direction during the day. On the ground floor a similar openness defines the plan. The concrete floor extends outwards and becomes a landscape, softened by an abstract form that blurs boundaries - not between inside and out, but between city and home. As megacities go, Tokyo is particularly suitable to this approach. Benign and accepting of individual expression, it affords access to sun, air, and space if the starting point is one of acceptance rather than rejection of the urban condition.


ⓒ Takumi Ota


A small budget required that we built with wood, and as simply as possible. A wooden structure in a disaster prone area normally works against our ambitions, requiring substantial sheer walls or braces to resist earthquakes. To answer this need large X-shaped walls are placed at either end of the home. Acting like buttresses, the structure is set outside the plan without interfering with the desire for openness.


The first floor and second floor are each treated as single rooms, with boxes holding bath and toilet working as rough dividers in the open plan. The height of the second floor was set so the family could see out to the river valley from their living room, looking over the roofs of their neighbors in the hilly site. Taking advantage of the 3 meter high ceilings on the first floor, a large long-term storage is hung from the ceiling, freeing up floor space for daily life. The storage defines the master bedroom and is incidentally used to hang a group of large doors that can close off the bath and the bedroom as needed.


ⓒ Takumi Ota


모든 면이 이웃에 의해 가로막힌 깃발 모양의 부지에 있어서 자연스러운 반응은 도시에서 떨어져 프라이버시가 잘 보장되는 벽 뒤로 물러서는 것이다. 이 부지를 매입한 가족은 오히려 살짝 가리어진 위치에서 약간의 고립을 이용하여 대도시와 연결할 기회로 삼아, 가능한 한 개방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았다. 도쿄 사람들의 경향은 도시를 거부하고 폐쇄된 벽을 만드는 것이다. 그래서 이웃과 근접해 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가족이 그 반대 자세를 취하여 프라이버시를 잃지 않고 집을 개방할 수 있게 된다. 이렇듯 이 부지는 숲 한가운데 있는 빈터와 같다.


ⓒ Takumi Ota


낮 시간 동안 가족들이 모든 방향으로 퍼져 나갈 수 있도록 지붕으로 향하는 데크와 층계참의 크기를 넉넉하게 하였다. 1층에도 비슷한 개방성이 디자인을 정의한다. 콘크리트 바닥은 바깥쪽으로 뻗어서 풍경이 되며, 실내와 실외 사이의 경계가 아닌 도시와 집의 경계를 흐리는 추상적인 형태로 인해 부드러워진다. 대도시 중 도쿄는 특히 이 접근 방법이 적합한 곳이다. 친절하며 개인적인 표현을 잘 받아들이는 곳으로써, 출발점이 도시 조건을 거부하는 것이 아니라 받아들이는 것이라면 태양, 공기, 공간에 접근이 가능하다.


ⓒ Takumi Ota

작은 예산 때문에 나무를 이용해 가능한 한 간단하게 만들어야 했다. 재난에 취약한 지역 안에서의 목조 구조는 일반적으로 지진에 견디기 위해 내진벽 또는 버팀대를 요구하므로, 보통은 건축가에게 불리하다. 이 필요성에 대한 답으로 대형‘ X’자 모양의 벽을 주택의 양쪽 끝에 배치하였다. 지지대와 같은 역할을 하는 이 구조는 개방성에 대한 열망을 방해하지 않고 평면 밖에 배치되었다.


1층과 2층은 각각 하나의 방으로 취급되며, 욕실과 화장실이 들어간 상자가 개방형 평면의 개략적인 칸막이 역할을 한다. 2층의 높이는 가족이 거실에서 하곡을 조망할 수 있도록 설정되었다. 언덕진 지역에 이웃들의 지붕을 내려다볼 수 있다. 1층의 3m 되는 천장을 활용하여, 장기간 보관할 수 있는 대형 공간을 천장에서 매달아 일상생활 공간을 확보하였다. 이 보관 공간은 안방을 정의하며, 필요에 따라 욕조와 침실을 가릴 수 있는 대형 문들을 걸 때 사용된다.



Architect frontofficetokyo

Location Setagaya, Tokyo, Japan
Site area 165m2
Gross floor area 120m2
Structure Wood(timber frame)
Lead architects Will Galloway, Koen Klinkers, Misuzu Yoshikawa, Joris Berkhout
Structural engineer Taro Yokoyama, Tomoyuki Kudoh, Low Fat Structure
Construction Homebuilder
Photographer Takumi Ota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6월호(Vol. 433)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June issue of the magazine (Vol. 433)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Single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SWISS HOUSE XXXIV  (0) 2017.09.15
EVENT HOUSE  (0) 2017.08.31
Oyamadai House  (0) 2017.08.30
Tango House  (0) 2017.08.29
House of scenes  (0) 2017.08.25
Chalet Whymper  (0) 2017.08.01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