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e ByungGeun


The number of people immigrating to Jeju in Korea has been steadily increasing so much so that there is a term for it: ‘Jeju immigration’. Perception of housing is shifting into a wholesome lifestyle that is healthier and more enjoyable than a dim urban life, and Jeju’s natural environment provides just the setting for this. Accordingly, housing in Jeju Island is given a task different from urban housing, where it is necessary to empty it and fill that space with nature rather than other possessions.


ⓒ Lee ByungGeun


Sitting in the mountains, The Tree Town House is located in superior natural conditions that are not too dry or humid, with Hallasan Mountain to the south and the blue waters of Hamdeok Beach to the north. When you open the front door, you are met with Jeju’s tangerine field instead of an interior, as if stepping into the nature of Jeju. 

Kim Chan-ho, who designed the townhouse, believes that “empty space in architecture plays a role in making concrete objects and their subjects exist and function.” He has continued his architectural work with the philosophy that a house should be emptied rather than filled up, and that the people who live there should subjectively cultivate it according to their needs.


ⓒ Lee ByungGeun


The conditions are to plan ten homes with a floor space of 87.28㎡ on the first floor. Therefore, the architectural mass is arranged in a simple structure of three parts, with space as large as possible in between to maximize the flow of light and air. Each space in the interior is open, but expanded, making it brighter and even more pleasant while ensuring privacy. In order to expand the space and make it feel open, the first floor living room has a ceiling that extends to the second floor ceiling, with 6.8m of void space and a skylight, allowing the light to flow into the room all day. The circulation of the first floor has been simplified by placing the master bedroom, dress room and restroom in a single zone. By positioning the staircase in the center, the living and dining rooms were separated, guaranteeing privacy. 


ⓒ Lee ByungGeun


The small living room that leads to the second floor doubles as a tearoom or an open study room, and it was designed to be able to silently embrace Hallasan Mountain from the second floor terrace. Through the mass between the staircase and the room, a window was made to view the sea, nature, and citrus fields of Jeju, and a skylight and windows to the east, west, south, and north were made to experience and live the nature of Jeju throughout the four seasons.

On the ground floor outside, a black marble grill is installed, and the second floor was constructed with Peruvian hardwood to blend in with the surrounding environment. To construct a nature friendly, Jeju-like residential complex, silver magnolia trees, which are most Jeju-like, were planted for each home.


ⓒ Lee ByungGeun


‘제주이민’이라는 신조어가 만들어질 정도로 국내의 제주 이민인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삭막한 도시생활보다 건강하게 즐기는 웰빙 라이프 스타일로 주거 인식이 바뀌어가고 있고, 제주는 이에 딱 맞는 환경을 제공한다. 그래서 제주도의 주거는 무언가로 채우려는 것보다 비워내고 그만큼 자연을 담아내야 하는, 도시주거와는 또다른 숙제가 주어진다.


ⓒ Lee ByungGeun


제주 산간에 위치한 더트리 타운하우스는 남쪽으로는 한라산이, 북쪽으로는 함덕 서우봉 해변의 푸른 바다가 위치해 있어 너무 건조하지도 습하지도 않은 천혜의 자연조건에 자리 잡고 있다.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면 실내가 아닌 제주의 귤밭이 위치하고 있어 마치 제주의 자연 속으로 들어가는 기분이 든다.

이 타운하우스를 설계한 건축가 김찬호는“건축을 함에 있어서 비어 있는 공간은 구체적인 사물과 그 대상을 비로소 존재하게 하고 기능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고 생각한다. 그는 집이라는 환경은 채우기보다는 공간을 조금씩 비우되, 그곳에서 살아가는 이들이 필요로 하는 것을 주체적으로 만들어가고 가꾸어야 한다는 철학으로 건축작업을 이어왔다.


ⓒ Lee ByungGeun


1층 바닥면적이 26.4평(87.28㎡)인 10세대가 조밀하게 계획되어야 하는 조건이라서 건축매스를 간결하게 3개의 구성면으로 정리하고, 그 사이사이를 최대한 열어서 빛과 공기의 흐름을 최대화 하여 실내에서 공간과 공간이 열려 있되, 프라이버시는 지켜주면서 공간이 확장되어 더욱 밝고 쾌적하다.

공간의 확장성과 개방감을 위해 1층 거실에는 2층 천장까지 이어지는 천장고 6.8m의 보이드 공간과 천창을 두어 하루 종일 빛이 실내로 유입되게 하였다. 1층은 안방과 드레스룸, 화장실을 하나의 존으로 구성하여 동선을 최소화하고 계단실을 가운데 배치함으로써 거실과 식당공간을 분리하여 프라이버시를 확보하였다. 


ⓒ Lee ByungGeun


2층으로 이어지는 작은 거실에서는 다도실이나 오픈된 서재(open study room)를 겸할 수 있게 하였고, 2층 테라스에서는 한라산을 조용히 품을 수 있도록 비워두었다. 계단실과 방 사이의 매스를 통해 제주의 바다와 자연, 감귤밭을 볼 수 있도록 창을 두었고 동·서·남·북 그리고 천창까지 창을 계획하여 사계절 내내 제주의 자연을 느끼고 생활할 수 있을 것이다.

외부 1층에는 검은색 마천석 버너구이를 시공하고 2층 부분에는 페루산 원목재로 시공하여 주변 환경과 잘 어우러지는 모습이다. 또한, 각 세대별로 가장 제주스러운 후박나무를 심어 한층 더 제주답고 자연친화적인 주거단지를 계획하였다.


ⓒ Lee ByungGeun



Architect 김찬호

Location Daeheul-ri, Jocheon-eup, Jeju-si, Jeju-do, Republic of Korea 

Use Single house 

Site area 8,829m2 

Building area 1,966.14m2 

Total Floor area 3,043.49m2 

Bldg. coverage ratio 22.27%

Gross floor ratio 34.47% 

Building scope F2 

Structure RC 

Exterior finish Go-heung stone burner flaring, zinc, wood 

Interior finish Antico stucco, wooden, indicated wallpaper, bianco marble

Design period 2016 1 - 4 

Construction period 2016. 6 - 2017. 3 

Project architect Kim ChanHo

Design team Shin SoYoung, Jung IkHo 

Construction Dongsung Development 

Photographer Lee ByungGeun


김찬호_ 울산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장안건축디자인회사에서 실무를 쌓았다. 2002년도 디귿건축디자인을 설립하여 SL(주) 본사, SL(주) 연수원·별관, 대구상공회의소 리노베이션, 제주도 서호동 프로젝트, 제주도 강정동 오피스텔, 진양특수강 사옥, 유니온스틸 부산공장, 팔공산주택 등의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4월호(Vol. 431)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April issue of the magazine (Vol. 431)




'Project > Hospitality' 카테고리의 다른 글

Hotel Oasia  (0) 2017.06.30
Woonjeong Complex  (0) 2017.06.29
The Tree Town House  (0) 2017.06.28
SIDE/ LEEYONGJAE ARCHITECTS  (0) 2017.01.10
GURUME RESORT/ THE_SYSTEM LAB  (0) 2017.01.04
SNOW HOTEL/ ARCHIGROUP MA, 1990UAO  (0) 2017.01.04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