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is easy to design an Exhibition Pavilion and for it to turn into a Shopping Center on the outskirts of a large city. In other words, a project without character and subject to the interests of pure commerce.

 

From this point of view, the difficulty of a project like this consists in not losing the focus that instead of pure representation and above de inevitable spectacle it is possible to offer the visitors a friendly and intelligent place in which to take refuge with dignity.

 

Given the overwhelming speed that contemporary society bears, a set of spaces offering place for slowness is not negligible and instead of the rush to assimilate everything we find, it is good that the Spanish Pavilion offers peace, being this one of the challenges.

 

The proposed Pavilion is a sequence of intertwined squares, a concatenation of intermediate spaces, of places that produce diverse experiences in which time seems to recover. After so much walking, it is beautiful to think that the Spanish Pavilion provides seating and shadow. This offer is an act of welcome and friendship. The building therefore is a space that wants to be tangible and friendly, built with evocative materials providing domesticity and not wanting to be a mall or a business center.

 

We have built a Pavilion as an open space, cooled by passive systems; a place of places which can be reused in other locations when the expo disappears, with materials that can easily be reused or recycled.

Therefore the building is intended as an open territory offering a warm welcome to everyone.

If someone would ask where the doors of this Pavilion are located, the answer is simple: where the shadow begins.

 

 

 

 

 

 

방문객에게 따뜻한 환대와 휴식을 제공하는 공간, 두바이 엑스포 2020 스페인관

 

전시관을 설계하고 그것을 대도시 외곽의 쇼핑센터로 바꾸는 것은 쉽다. 즉, 성격이 없고 순수하게 상거래의 이익을 위한 프로젝트다.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이 프로젝트의 진행에서 어려운 점은 순수한 표현 대신, 구경거리보다 방문객을 존중하고 이곳에서 잠시나마 휴식할 수 있는 친근하고 지적인 장소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을 잊지 않는 것이다. 

 

현대 사회가 안고 있는 압도적인 속도를 감안할 때, 느림을 위한 공간을 제공하는 장소는 무시할 수 없으며 우리가 발견한 모든 것에 빠르게 적응하는 대신 이 전시관에서 평화를 찾을 수 있다면 좋을 것이다. 제안된 파빌리온은 시간이 되돌려진 것처럼 보이는 다양한 경험을 만들어내는 장소들이 중앙 공간을 통해 연결된 사각형의 집합이다. 엑스포를 둘러보며 한참을 걷고 스페인관에 도달하여 좌석과 그늘을 제공받을 수 있다면 방문객들에게 편안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이 제안은 방문객에 대한 환영과 친근함에 대한 표현이다. 따라서 이 건물은 현혹적인 재료로 지어진 쇼핑몰이나 비즈니스 센터가 되기를 거부하는 다른 유형의 친근한 공간이다.

 

엑스포가 막을 내린 후에는 다른 장소에서 재사용할 수 있도록 쉽게 재활용할 수 있는 재료로 지어졌으며, 패시브시스템으로 냉각된 개방적인 공간을 제공한다.

따라서, 이 파빌리온은 모든 사람들에게 따뜻한 환대를 제공하는 열린 공간으로 의도됐다. 누군가 이곳의 문이 어디애 있는지 묻는다면, 그늘이 어디에서 시작되는가 보면 된다.

 

 

 

 

CONCEPT SKETCH
DIAGRAM
DIAGRAM
SECTION
SECTION

 

ROOF PLAN
FLOOR PLAN
MEZZANINE PLAN
FLOOR PLAN

 

 

Architects amann-canovas-maruri
Location Dubai, UAE
Completion 2021
Principal architect Atxu Amann Alcocer, Andrés Cánovas Alcaraz, Nicolás Maruri
Design team Denis Calle Facal, Pablo Sigüenza Gómez, Joachim Kraft, Borja Aznar Montero, Almudena Sánchez-Buitrago Morales, David Jiménez Iniesta, Alexandra Torres de Ayala, Elena Gómez Construction Andrés Cánovas Alcaraz, Nicolás Maruri, Borja Aznar Montero
Local architect WANDERS WERNER FALASI Consulting Architects
Structural engineer Mecanismo Ingeniería
Landscape Javier Sánchez
Client Acción Cultural Española (AC/E)
Photographer Luis Asín, Adriá Goula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2년 5월호(Vol. 492)에 게재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May, 2022 recent projects of the magazine(Vol. 492).

 

May 2022 : vol. 492

Contents : RECORDS THE STORY OF THE CITY THAT PUBLISHERS DREAMED OF,  RELEASED 꿈꾸던 도시가 들려주는 이야기, <위대한 계약: 파주, 책, 도시> 개봉 : NEWS / COMPETITION / BOOKS : SK..

anc.masilwide.com




'Architecture Project > Cul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merino Academy of Music  (0) 2022.09.02
RAINBOW PAVILION  (0) 2022.08.16
SPAINISH PAVILION at EXPO 2020 DUBAI  (0) 2022.08.12
MOROCCO PAVILION at EXPO 2020 DUBAI  (0) 2022.08.11
THE GREEN ARCH - BELGIAN PAVILIONat EXPO 2020 DUBAI  (0) 2022.08.09
GERMAN PAVILIONat EXPO 2020 DUBAI  (0) 2022.08.08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