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vek Eadara

 

 

In Hyderabad’s dry, hot climate, the vast majority of office-goers are resigned to spend their entire day within the confines of air-conditioned space with very little access to fresh air from the outdoors. Hyderabad--a once laid-back town- is now a competitive cosmopolitan city, attracting many big-tech companies, who build millions of square feet of office space per year.

 

Very few of these new structures consider local climate and culture conditions in their design. Most of these new office buildings are sealed-off glass boxes that rely heavily on air conditioning to maintain a specific indoor temperature consistently throughout the year, whatever weather fluctuations Hyderabad’s seasons might bring: hot summers, pleasant monsoons, and tolerable winters. This building paradigm, mechanically controlled and indifferent to context, perpetuates a corporate office typology that first emerged post-WWII in North America, and which soon spread to anywhere hoping to participate in the new high-speed world economy.

 

Tasked with repurposing an existing concrete framed structure on-site into an Auto dealership office headquarter, we focused on design elements that could optimize the building’s climate responsiveness in ways overlooked by the original design. To this end, we built on our practice’s ongoing research into perforated screens as a way to blur the boundaries between inside and outside. Here, a system of screens rhythmically placed on the 1st, 3rd and a future 5th envelops the building. A 3㎜ metal sheet with 8㎜ perforations, held together by a well-integrated metal frame, makes up the screening system.

 

The western edge of the building that typically receives a majority of direct sunlight is blocked by placing the staircase and toilets along that edge, making it an austere facade. This leaves the remainder of the column-free floor plate for the main program - workspaces. The southern edge, which also receives a brunt of the harsh daylight, happens to be the street-facing facade of the building.

 

An important consideration for us was the details of the assemblage and the appearance of the screening system on the facade. The geometric pattern at which we arrived at the screen has a playfulness and lightness that gives the building a distinct identity on the street. An additional consequence of the colorful facade is the visual interest it generates for our tiny neighbors in the kindergarten across the street. Out of the underutilized, dark spaces of the stairway are carved many niche seating areas, often used by the staff for gathering or for solitude. Meanwhile, the main workspaces are organized in a typical, hierarchical manner, spread across the 4 floors, with the 4th floor dedicated to the executives. However, every individual, anywhere in the building, has direct access to the outdoor space: a generous, democratic provision.

 

The balconies are populated with easy-maintenance plants and create a juxtaposition of green plants and yellow-orange screens behind them. All the windows and doors are operable making the balcony accessible from all the workspaces, enabling the opportunity to open the windows for cross ventilation. This also gives the users the option to reduce their dependency on air conditioning. The MGB headquarters transcends the most common approaches to deal with Hyderabad’s heat, and offers a method for passive cooling that benefits its occupants and as importantly, challenges the typical glass box typology of the office building.

 

 

 

 

©Vivek Eadara

 

 

건조하고 더운 기후를 가진 하이데라바드의 직장인들은 실외의 신선한 공기는 거의 접하지 못하고, 에어컨이 가동되는 실내에서 온종일 지낸다. 과거에 한적했던 하이데라바드는 이제 경쟁력 있는 국제도시가 되어, 매년 대규모의 사무실을 짓는 건설사들이 모이고 있다.

 

이렇게 지어진 새로운 건물 중 극소수만이 설계 단계에서 지역의 기후와 문화를 고려한다. 새로운 건물 대부분은 밀폐된 유리 상자로, 더운 여름과 쾌적한 우기, 견딜 만한 겨울 등 하이데라바드의 계절에 따른 날씨의 변화를 느낄 수 없다. 대부분은 1년 내내 일정한 실내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에어컨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 도시의 맥락과 상관없이 기계로 제어되는 빌딩의 패러다임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미에서 처음 등장했다. 빠르게 성장하는 세계 경제에 참여하는 모든 곳에서 볼 수 있는 기업 사무실의 유형이다.

 

‘엠지비 헤드쿼터’는 기존 콘크리트 구조의 건물을 자동차 대리점의 본사로 탈바꿈하는 프로젝트였다. 우리는 건물이 기후에 따라 최적화할 수 있게 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이를 위해, 내부와 외부의 경계를 모호하게 하는 방법으로 구멍 뚫린 스크린을 계속해서 연구했다. 여기에 1차, 3차 그리고 앞의 5번째로 리드미컬하게 배치된 스크린이 건물을 감싸도록 했다. 8㎜ 크기의 구멍이 있는 3㎜의 얇은 타공판을 금속프레임에 고정해 스크리닝 시스템을 구성했다.

 

직사광선을 받는 건물의 서쪽에는 계단과 화장실을 가장자리를 따라 배치해 닫혀 있는 외관이 만들어졌다. 가장 중요한 작업 공간은 기둥이 없는 층의 나머지 부분에 배치되었고, 거리를 향한 남쪽은 대낮의 맹렬한 햇빛 공격을 받기도 한다.

 

가장 중요했던 것은 스크리닝의 조립과 모양이었다. 스크린에 부여한 기하학적 패턴은 건물에 독특한 정체성을 부여하면서 장난스러움과 가벼움을 가지고 있다. 또, 화려한 입면은 길 건너 유치원에 있는 아이들에게 시각적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활용도가 낮은 계단의 어두운 공간에 있는 틈새 좌석은 직원들이 모임이나 혼자만의 시간을 위해 자주 이용한다. 반면, 주요 업무공간은 전형적인 계층적 구조로 구성되어있다. 하지만 건물의 어디에 있던지 야외에 직접 접근할 수 있다. 발코니에는 유지보수가 쉬운 식물들로 가득 차 있고, 그 뒤로 주황색과 녹색의 스크린이 배치되어 있다. 모든 창문과 문은 열 수 있어, 작업 공간 어디서든 발코니에 갈 수 있고 환기를 할 수 있다. 이러한 방식은 사용자가 에어컨에 대한 의존도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 엠지비 헤드쿼터는 하이데라바드의 열에 대처하기 위해 일반적인 접근 방식을 넘어 흔한 유리 박스 건물에 도전한다.

 

 

 

 

©Vivek Eadara
©Vivek Eadara
©Monika Sathe
©Monika Sathe
©Monika Sathe
©Monika Sathe
©Monika Sathe
©Monika Sathe
©Monika Sathe
©Monika Sathe
©Monika Sathe
©Monika Sathe
ELEVATION
DETAIL SECTION
1st, 2nd FLOO RPLAN
3rd, 4th FLOOR PLAN

 

 

Architects  Spacefiction Studio │ 스페이스픽션 스튜디오
Location  Hyderabad, India
Program  neighborhood living facilities
Building area  604㎡
Completion  2021
Lead architects  Baba Sashank, Vindhya Guduru
Design Development / Site Co Ordination  Anusha Dasari
Photographer  Vivek Eadara, Monika Sathe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2년 4월호(Vol. 491)에 게재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April, 2022 recent projects of the magazine(Vol. 491).

 

April 2022 : vol. 491

Contents : RECORDS DIÉBÉDO FRANCIS KÉRÉ, WINNER OF THE 2022 PRITZKER ARCHITECTURE PRIZE 2022년 프리츠커 건축상 수상자, 디에베도 프란시스 케레 : NEWS / COMPETITION / BOOKS : SKET..

anc.masilwide.com

 

SpaceFiction Studio

 

spacefictionstudio.com




'Architecture Project > Offi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FILLED VOID  (0) 2022.06.29
WONIK HOLDINGS  (0) 2022.06.28
Sevenlakes Office  (0) 2022.06.15
The Field  (0) 2022.06.02
PICCOLO HOUSE  (0) 2022.05.16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