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ner of the C40 Reinventing Cities competition, Living Landscape has been designed as an eco-systemic methodology for growing cities. Seen as a prototype for Iceland’s future developments, it will create a new ecosystem fabric, blurring the boundary between the urban and the natural.

 

Designed for a 9,000m2 plot on the edge of a large brownfield in Reykjavik, Living Landscape is a new urban hub to be constructed on a piece of long-neglected land. This mixed-use, O-shaped building will combine homes for students, seniors and families with workspaces, daycare and local production-based retail all housed inside Iceland’s largest wooden structure.

 

CITY & NATURE: Living Together

The idea of living with and around nature is key to our project. To compensate for years of pollution and heal the man-made damage to what has once been a beautiful coastal landscape, we recreate Iceland’s authentic natural landscape over a former landfill.

 

We aim to enable a fully functioning local ecosystem composed of earth and rocks, water and plants, insects and birds. Protected from freezing by geothermal heat, this green oasis will develop its own microclimate and, hopefully, become a new generator of life.

 

Occupying the courtyard of the O-shaped building, it will serve as communal space for the residents who will enter the building and access their apartments through this “courtyard park”.

 

Six floors above the ground-level oasis, the building’s tundra-like roofscape will function as community garden, urban farm, rooftop promenade, meeting place…

 

Our project was strongly influenced by the country’s unique land and waterscape notably, by a series of islands located close to Reykjavik (with Richard Serra’s geological sculpture Afangar built on one of them). A view of the sea, islands and mountains will open from the rooftop, thus turning our roofscape into an important connecting link between the larger natural landscape and the “indigenous landscape” recreated in the courtyard.

 

CITY & NATURE: Working Together

According to the Reykjavik Masterplan 20-30, the development of brownfield sites for residential and mixed uses will be a top priority in the next decades. To create a precedent of a resilient, nearly zero-carbon development, our project relies on nature-based solutions capable to outperform a more traditional approach. Mimicking the nearby wetlands, the courtyard landscape will manage rainwater and purify polluted water through a system inspired by stratovolcanoes. The tundra landscape on the rooftop relates to the centuries-old technique used by Icelanders to insulate their homes. The pond and the mass of the earthen ground will contribute to reducing heatwaves, while wood construction and reimplemented flora will enhance carbon capture and storage.

 

Bigger picture, city scale:

- Creating a new urban center where the country’s most notorious landfill has been before.
- Restoring the natural ecosystem as part of the process, and making this ecosystem, literally, part of the project.
- This project was the tipping point in getting the vote for implementing the City Line, an electric-powered public transportation system to connect central Reykjavik with its newly-developed areas.

 

Bigger picture, global scale:

- Offering an ecosystemic methodology for growing cities, Living Landscape is seen as a prototype for Iceland’s future developments and for building urban ecosystems in other countries and climates.
- The clean construction blueprint developed for this project is adaptable to other projects in other regions of the world.

 

 

 

 

 

혁신 도시 모습을 제안하는 목조건축 프로젝트 두 번째, 리빙 랜드스케이프

 

방치된 땅을 자연으로 돌리는 도시 생태계

레이캬비크(Reykjavik)의 약 9,000㎡는 오랫동안 방치된 땅이었던 곳이다. 똑같은 공모전을 통해 선정작으로 소개된 ‘리빙 랜드스케이프’는 성장하는 도시인 레이캬비크를 위한 생태 시스템의 제안이다. 도시와 자연 사이의 경계를 흐리게 하는 새로운 생태계 구조를 만들어 낼 리빙 랜드스케이프는 아이슬란드의 미래 발전을 위한 시험적 목조 모델이기도 하다. 아이슬란드에서 가장 큰 목조건물인 O자형의 복합 공간은 학생, 노인, 가족을 위한 주택과 직장, 탁아소, 지역 생산 기반의 소매점 등이 모두 들어설 예정이다.

 

도시와 자연: 함께 살기

자연과 함께, 그리고 그 주변에서 산다는 생각이 이 프로젝트의 핵심이다. 수년간의 오염을 보상하고, 한때 아름다웠던 아이슬란드 해안 풍경에 사람이 준 피해를 치유하기 위해, 이전의 매립지 위에 아이슬란드의 진정한 자연 풍경을 재현한다. 건축가는 흙과 바위, 물과 식물, 곤충과 조류로 구성된 지역 생태계가 완전히 기능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지열 덕에 얼지 않고 보호받는 이 녹색 오아시스는 자체적으로 미세기후를 발달시킬 것이며, 새로운 생명의 발원지가 될 수 있다는 건축가의 희망이 담겨있기도 하다.

 

O자형 건물 안마당을 차지하고 있는 ‘중정 정원’은 건물에 들어가 아파트로 출입하기 위해 지나치는 공간으로 주민 공동 공간이다. 오아시스 위에 있는 지상 6층 건물의 툰드라 같은 지붕 경관은 커뮤니티 가든, 도시 농장, 옥상 산책로, 회의 장소로 기능하게 될 것이다. 리빙 랜드스케이프 옥상에서는 레이캬비크의 아름다운 바다와 섬, 산이 보이는 풍경이 펼쳐질 것이다.

 

도시와 자연: 함께 일하기

레이캬비크 마스터플랜 20-30에 따르면 주거 및 복합 용도를 위한 브라운필드 개발은 향후 수십 년 동안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다. 회복력이 있고, 탄소 제로에 가까운 개발의 선례를 만들기 위해, 이 프로젝트는 전통적인 접근 방식을 능가하는 자연 기반 솔루션에 의존한다.

 

인근 습지를 모방하여, 중정 정원은 성층화산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시스템을 통해 빗물을 관리하고 오염된 물을 정화할 것이다. 옥상의 툰드라는 아이슬란드 사람들이 집을 단열하기 위해 사용한 수 세기 전의 기술과 관련이 있다. 연못과 흙덩어리는 폭염을 줄이고, 목조건축의 자재와 다시 심어진 식물군은 탄소 포획과 저장을 강화할 것이다.

 

도시 범위의 청사진:

- 아이슬란드에서 가장 악명 높은 매립지가 있던 곳에 새로운 도심을 조성
- 과정의 일부로 자연 생태계를 복원. 이곳의 생태계는 리빙 랜드스케이프의 일부로 포섭
- 레이캬비크 중심부와 새로 개발된 지역을 연결하는 전기 대중교통 시스템인 ‘시티 라인’에 대한 지지를 획득

 

세계 범위의 청사진:

- 아이슬란드의 미래 개발과 다른 국가 및 기후에서 도시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시험모델의 역할 수행
- 리빙 랜드스케이프의 사례는 세계 다른 지역의 프로젝트에 적용 가능할 수 있다는 가능성 제시

 

 

 

 

ELEVATION
ELEVATION
MODEL
MODEL
MODEL
SECTION
SECTION
AXONOMATRIC
SITE PLAN
SECTION
FLOOR PLAN

 

 

Architects  Jakob + MacFarlane
Location  Reykjavik, Iceland
Landscape architects  Landslag
Environmental  experts EFL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2년 3월호(Vol. 490)에 게재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March, 2022 recent projects of the magazine(Vol. 490).

 

March 2022 : vol. 490

Contents : RECORDS THE BEGINNING OF THE JOURNEY TO THE MUSEUM OF ART IN THE FOREST, 《MMCA GWACHEON PROJECT 2021: ART BUS SHELTER》 숲 속 미술관으로 가는 여정의 시작, 《MMCA 과천프로젝트 2..

anc.masilwide.com

 




'Architecture Project > Multi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SIDENCE EISENERZ  (0) 2022.06.17
BYULNAE HOUSING  (0) 2022.06.16
CURTAIN CALL  (0) 2022.06.15
WOHO BERLIN  (0) 2022.06.14
ROTTMANNSBODEN DUPLEX  (0) 2022.06.14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