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ernando Guerra I FG+SG




“San Sa”, formerly named as “The Third Hometown”, refers to a social space created for an introspective group of people who seek a space away from everyday life to recharge the mind, body, and spirit. The project is situated on a 2,000m² unused plot of land, which was originally occupied by a gas station and about forty minutes’ walk from the Mutianyu Great Wall.




ⓒ Fernando Guerra I FG+SG




The original idea of the project was to build an inclusive rural oasis in a place that has been selected as one of China’s top ten most beautiful villages by a number of internationally renowned media. The aim is to provide visitors with a spatial and sensory experience that evokes personal renewal, inpart by reflecting on the imagined memory of lives past. To embed within the design an appreciation for the site’s heritage, we extended the existing spatial arrangement of the village, scattering the architectural blocks in-line with the typical village plan, while combining those blocks into an integrated whole. This approach enabled us to create a spatial pattern and order that blends rather seamlessly into the local built environment. By subverting the stereotypical concept of rural tourism resorts, we hope to create a kind of “Village within a village” and to give this piece of land the vitality it deserves. The concept of “Village within village” began to develop, growing throughout the design and construction process of more than four years. This project complies with the basic elements and volume division of the original village, and aims to simplify architectural details in order to facilitate the use of local resources.




ⓒ Fernando Guerra I FG+SG




Within the particular environment of Beijing, the selection, production and transportation of building materials posed many challenges throughout construction. Therefore, we tried our best to use local materials that were authentic and readily available, without introducing ornamental or decorative elements. Observing the natural phenomenon of the wind and the sun helped to reveal the hidden wisdom and beauty of the materials.




ⓒ Fernando Guerra I FG+SG




The layout of the design aims to make the ecology of buildings and courtyards different from other typical buildings in North China. By responding to issues of human-scale and social interface in place-making, the project seeks to break the conventional ‘mode of thought’ for the Visitor. We hope to use this method, which seems to challenge the typical comfort zone for people living in the North to interact with space, and to bring the visitors another way of contemplating life. You can feel that the courtyards are similar to those in South China, or feel that they are a mixture of north and south buildings. You may feel that there is not enough privacy, but more likely, you may come to feel that the space offers some enticing exotic elements. In any case, this kind of thinking has already brought forward the vitality of self-reflection and a conscious engagement with the environment.




ⓒ Fernando Guerra I FG+SG




This kind of “Courtyard neighborhood” ecology may be the best way for “San Sa” to help people who visit to re-examine their lives and to gain an appreciation for the original intention and method of rural construction.




ⓒ Fernando Guerra I FG+SG




마을 속의 마을, 산사 리조트

이전에 “제3의 고향”으로 불렸던 “산사”가 일상 속에서 벗어나 마음, 몸, 그리고 영혼을 재충전하고 싶어하는 내향적 성향의 사람들을 위한 리조트로 새롭게 지어졌다. 이곳은 기존에 주유소가 있던 자리였으며, 무텐위 만리장성으로부터 걸어서 약 40분 정도 걸리는 거리에 있다.  다수의 유명한 국제 매체들에서 중국의 가장 아름다운 마을 10개 중 하나로 선정되기도 했던 산사는 시골의 오아시스라는 명목하에 재탄생됐다. 방문자들은 산사 리조트를 통해 과거의 기억을 상기시켜서 마음이나 생활 태도를 바로잡아 일으킬 수 있도록 공간적이고 감각적인 경험을 제공받을 수 있다. 대지의 유산에 대한 감사함을 리조트 디자인에 융화시키기 위해 전형적인 마을 계획에 따라 일렬로 세워진 마을 블록은 분산됐다. 한편으로는 그 블록들을 전체로 통합되며 마을의 기존 공간적 배치로 확장됐다. 이로써 현지 맥락 속에 자연스럽게 섞일 수 있는 공간적 패턴과 순서가 생겨났다. 시골의 관광 리조트에 대한 고정 관념 콘셉트를 뒤집은 “마을 속의 마을”과 같은 곳으로 지역사회에 활기를 부여한다.




ⓒ Fernando Guerra I FG+SG




“마을 속의 마을” 콘셉트는 4년이 넘는 설계와 시공 과정 속에서 발전하고 자라기 시작했다. 이 프로젝트는 기존 마을의 형태를 따르고 있으며, 현지 자원들을 용이하게 활용하기 위해 건축적 디테일은 단순화됐다. 베이징이라는 특정한 환경 속에서 건자재의 선택, 생산, 그리고 수송은 건설 내내 많은 어려움을 야기했다. 이러한 이유로 장식적인 요소들은 배제됐고, 쉽게 구할 수 있는 현지 재료들이 최대한으로 사용됐다. 바람과 해 등 자연 현상은 숨겨진 지혜와 자재의 아름다움을 드러내는 데 도움을 줬다.




ⓒ Fernando Guerra I FG+SG




설계에서 배치는 건물과 안뜰 간의 연결을 위해 전형적인 중국 북방의 다른 건물들과는 다르게 구축됐다. 산사의 이 휴식공간은 이웃친화적 디자인 속에서의 휴먼 스케일과 사회적 이슈들에 응답하면서 투숙객을 위한 전통적인 ‘사고’를 깨고자 한다. 중국 북쪽 지방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방법이나, 투숙객들이 공간과 상호작용을 하고, 자신의 삶에 대해 다르게 생각하는 방법을 떠올리는 곳이다. 중국의 남쪽 지방의 양식으로 느껴질 수 있는 안뜰은 산사 리조트 곳곳에 마련되어 있는데, 북쪽과 남쪽 건물 양식이 적절히 혼합되어 만들어진 것이다. 안뜰이 사생활이 드러나는 공간으로 느껴질 수 있으나, 매력적이고 이국적인 공간으로 느낄수도 있다. 어떠한 경우에서라도 생각은 자아 성찰에 대한 활력과 환경에 대한 의식적 참여를 앞당겨 준다. 이러한 “안뜰로 연결된 이웃”으로 만들어진 이 휴식을 위한 작은 마을은 자신의 인생을 재검토하는 곳이자, 농촌 건축물을 체험하기 위해 방문할 수 있는 최고의 장소일 것이다.




ⓒ Fernando Guerra I FG+SG


ⓒ Fernando Guerra I FG+SG


ⓒ Fernando Guerra I FG+SG


ⓒ Fernando Guerra I FG+SG


ⓒ Fernando Guerra I FG+SG


ⓒ Fernando Guerra I FG+SG


ⓒ Fernando Guerra I FG+SG


ⓒ Fernando Guerra I FG+SG


ⓒ Fernando Guerra I FG+SG


ⓒ Fernando Guerra I FG+SG









FLOOR PLAN _ RECEPTION





Architects   llLAB.

Location   Huairou, Beijing, China 

Site area   2,300m²

Building area   1,600m² 

Construction period   2015 - 2019. 7 

Architectural design   llLab. 

Construction team   San She Inn (Beijing) Cultural Management Co., Ltd. 

Construction drawings   China Electric Design & Research Co., Ltd. 

Civil engineering construction team   Yi Wang and his friends

Interior construction team   Guobing Zhou and his friends 

Deepened landscape design   Shanghai Di Cui Landscaping Co., Ltd. 

Landscape construction team   Mr. Cai and his friends 

Photographer   Fernando Guerra I FG+SG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20년 1월호(Vol. 464)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January, 2020 issue of the magazine(Vol. 464).




'Architecture Project > Commerc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NANSHANLI HOTEL  (0) 2020.06.11
MOMA LOTUS RESORT, JIUHUA MOUNTAIN  (0) 2020.06.11
SAN SA VILLAGE  (0) 2020.06.10
LOST VILLA BOUTIQUE HOTEL  (0) 2020.06.10
MER DE COUR  (0) 2020.06.08
LJE BUILDING  (0) 2020.05.28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