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 Cramer

 

 

 

Housed in the former Velodrome, constructed for the Montréal 1976 Olympic Games, the Biodome opened in 1992 and is a jewel in the crown of a consortium of facilities that collectively account for the most visited museum spaces in Canada. KANVA was commissioned the project by Space for Life, the body charged with overseeing operations of the Biodome, Planetarium, Insectarium, and Botanical Garden.

 

A complex storyline
From the onset, KANVA studied the tremendous complexity of the building, a living entity comprised of ecosystems and very complex machinery that is critical to supporting life. They realized that any type of intervention would need to be very delicate, and that a global strategy to the scale of the mandate would require careful coordination and management of numerous micro interventions. Every decision required consultations across multiple disciplines, and it became a truly collaborative effort that embraced KANVA’s storyline.
From an organizational perspective, KANVA began by targeting spaces that could be transformed in ways that would maximize the value of the building’s architectural heritage. The carving of a new core combined with the demolition of the particularly low ceiling at the entrance of the building allows visitors to appreciate the impressive scale of the existing space. In gutting the existing ceiling, KANVA opened the space skyward to the building’s extraordinary roof, composed of massive skylight panels that infuse an abundance of natural light.

 

A calming nucleus
With a massive open space now forming the core between the ecosystems, KANVA parametrically designed a living skin that they could wrap around the ecosystems, and which would serve as a guiding accompaniment to visitors. With exceptionally complicated structural engineering, the installation of the prefabricated pure white, biophilic skin was a monumental task. With no room for error, the skin was curved and stretched around a bowed aluminum structure, using tension, cantilevering, and triangular beams for suspension, and itself anchored to a primary steel structure. Mechanical junctions were also incorporated in order to accommodate a variety of movements and allow for on-site adjustments.
The translucent skin harmoniously interacts with the skylights above, with beveled horizons that elicit a sense of calm and infinity. The new core also amplifies the sensorial experience of visitors transitioning from its pure neutrality to the multi-sensorial discovery of its adjacent ecosystems.

 

Sensorial design
KANVA then focused on the journey itself, designing new passages aimed at transforming the existing linear path of discovery into a more dynamic experience, where visitors take charge of their own journeys through the Biodome’s five ecosystems, housing more than 250,000 animals and 500 plant species. Conceptually aiming for a more immersive experience, KANVA focused its attention on soliciting senses, relegating sight to the end of the line behind sound, smell, and touch. From the calming lobby hall, the undulating living skin funnels visitors into a 10-meter tunnel leading to the central core, where their exploration of five ecosystems, including Tropical Rainforest, Laurentian Maple Forest, Gulf of St. Lawrence, Sub-Antarctic Islands, and Labrador Coast, begins.
The entry tunnel features a very subtle floor incline, intended to slow the pace of movement through a compressed white passage, and to void the mind for fresh sensory input.

 

 

 

ⓒJames Brittain

 

 

 

Velodrome에 있는 바이오돔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을 위해 지어진 곳으로 1992년에 문을 열었다. 캐나다에서 가장 많은 방문객이 찾는 박물관이 위치한 시설이고, 컨소시엄의 꼭대기에 위치한 소중한 장소이다. 건축가는 바이오돔, 플라네타리움, 곤충관, 식물원의 운영을 감독하는 기관인 Space for Life에 의해 프로젝트를 의뢰받았다.

 

복잡한 스토리라인
처음부터 건축가는 생태계와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매우 복잡한 기계로 구성된 살아있는 실체인 건물의 엄청난 복잡성을 고려했다. 그들은 어떤 유형의 개입이든 매우 섬세해야 하며, 권한의 규모에 맞는 글로벌 전략은 신중한 조정과 수많은 자잘한 개입의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모든 결정은 여러 분야에 걸쳐 협의가 필요했고, 건축가의 스토리라인을 받아들여 진정으로 다함께 노력하였다. 조직적인 관점에서, 건축가는 건물의 건축유산적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식으로 변형될 수 있는 공간을 목표로 하였다. 건물 입구의 매우 낮은 천장은 철거되었고, 이는 새로운 중심의 조각과 결합되어 방문객들이 기존 공간의 인상적인 규모를 인식하게 한다. 기존의 천장을 제거하면서, 건축가는 풍부한 자연광이 스며들게 하는 거대한 천창 판으로 구성된 건물의 특별한 지붕을 통하여 하늘을 향해 공간을 개방했다.

 

평온한 중심
생태계 사이의 중심이 되는 거대한 열린 공간을 조성하고, 건축가는 생태계를 둘러싸고 방문객들에게 안내하는 역할을 할 살아있는 외피를 파라메트릭 방식으로 설계했다. 유난히 복잡한 구조 공학을 이용한, 순백의 조립식 바이오필릭 외피의 설치는 기념비적인 작업이었다. 실수의 여지없이, 외피는 구부러진 알루미늄 구조물 주위를 휘감고 늘어뜨려있다. 장력, 캔틸레버링, 삼각 기둥을 무게를 받치기 위해 사용했으며, 그 자체는 1차 강철 구조물에 고정되어 있었다. 다양한 움직임을 수용하고 현장에서 조정을 위해 기계적 접합부도 포함되었다. 반투명한 외피는 위쪽에 있는 천창과 평온함과 무한함을 이끌어내는 비스듬한 수평선과 조화롭게 상호작용한다. 또한 새로운 중심부는 순수한 중립에서 인접 생태계의 다감각적 발견으로 전환하는 방문객들의 감각적 경험을 증폭시킨다.

 

감각적 디자인
건축가는 이어 기존의 선형적 발견 경로를 보다 역동적인 경험으로 바꾸는 것을 목표로 하는 새로운 통로를 설계하면서 여행 자체에 초점을 맞췄으며, 방문객들은 25만 마리 이상의 동물과 500종 이상의 식물 종을 수용하는 바이오돔의 5개 생태계를 통해 자신의 여정을 주도한다. 개념적으로 좀 더 몰입적인 경험을 목표로 한 건축가는 시각을 소리, 후각, 촉각보다 격하시켜, 감각을 추구하는 데 주의를 집중했다. 평온한 로비부터, 파도 모양의 살아있는 외피는 방문객들을 중앙부로 이어지는 10m 터널로 이동시키며, 그곳에서 열대 우림, 로렌시아 단풍 숲, 세인트로렌스 만, 아남극 섬, 래브라도 해안 등 5개 생태계에 대한 탐사가 시작된다. 입구 터널은 매우 미묘한 바닥 경사가 특징이며, 간결한 흰색 통로를 통해 이동 속도를 늦추고, 신선한 감각 입력을 위해 마음을 비우는 것을 의도했다.

 

 

 

ⓒMarc Cramer

 

 

 

ⓒMarc Cramer

 

 

 

ⓒMarc Cramer

 

 

 

ⓒJames Brittain

 

 

 

ⓒJames Brittain

 

 

 

ⓒJames Brittain

 

 

 

ⓒJames Brittain

 

 

 

ⓒJames Brittain

 

 

 

ⓒJames Brittain

 

 

 

ⓒJames Brittain

 

 

 

ⓒJames Brittain

 

 

 

ⓒJames Brittain

 

 

 

ⓒMarc Cramer

 

 

 

ⓒJames Brittain

 

 

 

ⓒJames Brittain

 

 

 

ⓒMarc Cramer

 

 

 

ⓒMarc Cramer

 

 

 

ⓒMarc Cramer

 

 

 

ⓒMarc Cramer

 

 

 

ⓒMarc Cramer

 

 

 

ⓒMarc Cramer

 

 

 

ⓒMarc Cramer

 

 

 

ⓒMarc Cramer

 

 

 

ⓒMarc Cramer

 

 

 

CONCEPT SKETCH

 

 

 

SECTION A

 

 

 

SECTION B

 

 

 

FLOOR PLAN_LEVEL 200

 

 

 

FLOOR PLAN_LEVEL 400

 

 

 

Architects   KANVA
Location   Montreal, Canada
Building area 
15,000m²
Completion   
2020
Electromechanical engineer
   Bouthillette Parizeau inc.
Structural engineer   NCK inc.
Building code specialist and cost consultant   Groupe GLT+
Specification writer   Atelier 6
Lighting design consultant   LightFactor
Collaborating exhibition designer   La bande à Paul
Collaborating set designer   Anick La Bissonnière
Collaborating museologist   Nathalie Matte
Wayfinding specialist   Bélanger Design
Land surveyor   Topo 3D
Acoustics specialist   Soft dB
Photographer   James Brittain, Marc Cramer

 




'Architecture Project > Cul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ZHANGJIAKOU LIBRARY  (0) 2022.09.27
AXONOMETRYTHE WEDGE  (0) 2022.09.26
CULTURAL CENTER - FLYING ROOF  (0) 2022.09.19
MUSEUM OF MODERN ALUMINUM THAILAND  (0) 2022.09.08
Camerino Academy of Music  (0) 2022.09.02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