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eter Tijhuis


Barend Koolhaas has recently completed a new building for an art space called EENWERK and renovated the office of renowned designer Irma Boom. Situated right next to each other, the two projects work together. Initiated by Irma Boom’s partner Julius Vermeulen, EENWERK [ONE WORK] presents one work at a time, inviting both maker and spectator to concentrate on content and form. EENWERK is an art space for exhibitions, projects and assignments in all disciplines. 


ⓒ Peter Tijhuis


A diversity of spaces, differing in height, in the way sunlight enters and in the way they connect to the outside, give the makers a range of conditions to work with and challenges them to interact with the architecture. Occupying an open space between a row of early 20th century houses EENWERK is a 155m², three floor, glass and basalt structure with a steel construction that allows it to be open and transparent. 


ⓒ Peter Tijhuis


The house to the right of EENWERK, home to Irma Boom Office, has windows on the side. In order to clear them the front façade of EENWERK is pushed back from the street in three steps. A diagonal step in the middle gives it a dynamic sculptural quality. The effect is that EENWERK is hidden from view until one nears the building and changes in composition as one moves past. The basalt surfaces emphasize the sculptural aspect of the façade and partially close it off to create intimacy, to frame the views and to let light and shadow change the experience of the architecture throughout the day and the seasons. 


ⓒ Peter Tijhuis


Every floor of EENWERK is different. The ground floor, 4.5m high, has windows facing north and a large garage door that is accessible from the back. When the weather permits this space can be extended to the garden in the back. It might be used to hold a reception or to park a car. The middle floor, 3m high, has large windows on both ends making it a very transparent space where the views towards the street and the park set the atmosphere. Seen from outside, the large window in front acts like a billboard displaying the buildings activity to the public. 


ⓒ Peter Tijhuis


The top floor of EENWERK is a greenhouse equally well suited for growing plants and vegetables as it is for presenting work in an Arcadian setting or a unique climatic condition. Irma Boom’s office (IBO) is located on the ground floor of the classical house right next to EENWERK. A stair built out of thick aluminum plates connects the office to the library on the first floor. The library houses Irma Boom’s collection of experimental books and is intended as a place where people who love books can discuss and work on them. 


ⓒ Peter Tijhuis


IBO and EENWERK are vertically organized as individual entities but openings in the wall between IBO and EENWERK make it possible to connect them horizontally. It is in this horizontal connection that their overlap is manifested. For the user and the visitor the transition between the modern and the classical spaces is almost imperceptible, as is the distinction between the making, presenting and archiving of work that takes place there.


ⓒ Peter Tijhuis


엔워크 & 이르마 붐 사무실

건축가인 Baredn Koolhaas는 미술 공간을 위한 이 새로운 건물을 완공했으며 유명 디자이너 이르마 붐의 사무실을 새롭게 단장했다.

나란히 옆에 위치한 이 두 프로젝트는 마치 하나의 작품과 같다. 이르마 붐의 파트너인 Julius Vermeulen에 의해 시작된 엔워크[ONE WORK]는 한번에 하나의 작품을 발표하여, 제작자와 관람객 모두가 콘텐츠와 형태에 집중하도록 유도한다. 엔워크는 모든 분야의 전시, 프로젝트 및 과제를 위한 예술 공간이다. 


ⓒ Peter Tijhuis


햇빛이 들어오고 외부와 연결되는 방식을 통해 높이가 다른 다양한 공간을 제작자들에게 제공하여 건축물과 상호 작용하도록 한다. 엔워크는 20세기 초에 지어진 연립 주택 사이의 빈 공간에 지어졌다. 155m², 3층의 유리와 현무암이 강철 구조로 되어 있어 개방적이고 투명하다. 엔워크의 오른쪽에 위치한 이르마 붐 사무실은 측면에 창문이 있다. 이를 위해 엔워크의 정면은 거리에서부터 3단계로 밀려나있다. 가운데 층의 볼륨은 역동적인 조각상처럼 보인다. 이 때문에 엔워크 건물은 건물 근처에까지 오지 않는 한 건물이 숨은 듯 보이며, 건물을 지나면 모습이 계속 변하는 것처럼 보인다. 


ⓒ Peter Tijhuis


현무암 표면은 외관의 조각적인 측면을 강조하고 친밀감을 형성하며, 관점을 형성하고, 빛과 그림자가 낮과 계절에 걸쳐 건축물에서의 경험을 변화 시킨다. 엔워크의 모든 층은 각기 다르다. 4.5m 층고의 1층에는 북쪽을 향한 창문과 뒤쪽에서 접근 가능한 대형 차고 문이 있다. 날씨가 좋을 때 이 공간은 뒷쪽의 정원으로 확장될 수도 있다. 그 공간은 환영회를 개최하거나 자동차를 주차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 3m 층고의 중간 층은 양쪽 끝에 커다란 창문이 있어서 거리와 공원을 향한 전망이 맑은 분위기를 자아내는 곳이다. 밖에서 보았을때, 앞에 있는 큰 창은 건물의 움직임을 보여 주는 광고판처럼 작용한다. 


ⓒ Peter Tijhuis


엔워크의 꼭대기 층은 온실로, 아카디아식 환경이나 독특한 기후 조건에 적합한 작품을 보여주거나 식물과 채소 재배에 적합하다. 이르마 붐의 사무실(IBO)은 엔워크 바로 옆에 있는 주택 1층에 위치해 있다. 두꺼운 알루미늄 판으로 만든 계단은 사무실을 1층 도서관으로 연결한다. 이 도서관은 이르마 붐의 실험적인 책을 소장하고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토론하고 작업할 수 있는 장소로 계획되었다. 엔워크 & 이르마 붐 사무실은 수직적 개별 개체로 구성되어 있지만 사이의 벽에 구멍이 있어 수평으로 연결된다. 이 수평 연결에서 중첩이 나타난다. 사용자와 방문객은 현대적인 공간과 고전적인 공간 사이의 전환은 거의 지각할 수 없지만 그곳에서 이루어지는 작품의 제작, 연출, 보관하는 것으로 구별된다.


SITE PLAN


SECTION


FLOOR PLAN




Architect Barend Koolhaas

Location Koninginneweg 176, Amsterdam, Netherlands 

Program Art space, Office 

Architect Barend Koolhaas 

Design period 2014. 10 - 2017. 10 

Complete 2017 

Collaborators Reinier Suurenbroek, Aura Luz Melis 

Structural engineer Arup 

Client Julius Vermeulen & Irma Boom

Photographer Peter Tijhuis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8년 6월호(Vol. 445)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June, 2018 issue of the magazine (Vol. 445)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네덜란드 | 암스테르담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Offi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EENWERK & Irma Boom Office  (0) 2018.08.08
MYEONGSHIN AUTO OFFICE EXTENSION  (0) 2018.07.31
Tri - Tessellate  (0) 2018.07.24
Seopynje  (0) 2018.06.18
YUHANTECHNOS HQ office  (0) 2018.05.09
Somebooks office building  (0) 2018.05.08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