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eewon Oh


A house for the client and his mother, the client wished for a special building, different from a typical house. The two houses are located on a slope with a view of the sea south of Seogwipo, Jeju Island. Located in the southernmost part of Korea, the name ‘Hanhwon’ means ‘the first house to welcome the season’, and it holds the desire to be the first to be reached by warm winds. The site is bordering to the alleyway towards Seogeondo and Olle Trail Route 7, and to the south beyond the greenhouse of mandarins is a view of the ocean. There is a palm grove to the west, and to the north are a pension and some houses. Our aim was to smoothly accept and blend in with these special surroundings.


© Seunghwa Beck


Also, we put much thought into how to infuse it with the natural and relaxing sentiment of Jeju, hich differentiates it from the city. First, as there is a vinyl greenhouse on the bordering land to the south of the slope, we boldly created a fill to be the site of the house and yard, to create a pleasant view. In the southern part of the site, which was not filled, is a space for gardening connected by an outdoor stairway. The front and back of the horizontal house facing the road was designed in a simple form for privacy. On the other hand, we boldly put the kitchen and living room on the second floor so that they would have a view of the sea.


© Heewon Oh


On the first floor are a bedroom, study, bathroom and a laundry room, and these rooms are closely connected with the outdoor space through a deck. The wall between the living room and the bathroom on the second floor was planned as a storage space; the bathroom door is tucked away, and the staircase-bathroom-master bedroom-living room-staircase circulation is planned in a convenient loop. Here, the landscape of the sea through the horizontal window is framed like a picture, making it possible for each space to have its own sense of area. The vertical house was designed to be an elongated plan along the site adjacent to the palm grove. It suppresses the scenery that people may expect while entering the building, so that they get a clear view of the grove once inside the building. This was to maximize the effect of the building taking in the forest. Upon entering the front door, one comes face to face with the palm grove beyond the glass.


© Heewon Oh


On the long side is a window framing the forest of palm trees; to the south, perpendicular to that, a view of the sea and sky are captured by an open space and a window. A courtyard and porch create a private garden space, which blocks the view from the outside into the master bedroom. The garden can also be viewed from the bathroom. The living room roof structure on the second floor is somewhat unusual, and we had had to solve structural problems to create a vertically open space. In the double ceiling created in the process of solving the structural problems, we installed a skylight and indirect lighting. This created a threedimensional space where light is received from different angles along with the passing of time. Considering the sea breeze of Jeju Island, charcoal siding and old bricks were used for the exterior material, which minimizes deformation and discoloration. The facade was simplified to make it harmonious with the surrounding natural environment.


© Heewon Oh


한훤(寒暄)_가로집, 세로집

이 집은 건축주와 건축주의 어머니를 위한 집으로, 건축주는 획일적인 주택이 아닌 각각 다른 개성을 지닌 특별한 건물이 되길 바랐다. 두 채의 주택은 제주도 서귀포 남쪽 바다가 보이는 경사지에 자리잡고 있다‘. 한훤’이라는 이름은‘ 계절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집’이라는 의미로, 우리나라 가장 남쪽에 자리잡은 이곳에 따뜻한 기운이 가장 먼저 닿길 바라며 붙인 이름이다. 대지는 제주도 서건도와 올레7코스를 향한 골목길에 접해 있고, 남쪽으로는 귤을 재배하는 비닐하우스 너머로 바다가 보인다. 서쪽에는 야자나무 숲이 있고 북쪽으로는 펜션과 몇 채의 집이 들어서있다. 이런 특별한 주변 환경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여 함께 어우러질 것인가를 목표로 했다. 또, 도시와는 다른 제주의 자연과 여유를 느낄 수 있는 감성을 불어 넣기 위한 고민을 했다. 먼저, 경사지 아래쪽(남쪽) 인접대지에는 비닐하우스가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경관을 위해 집과 마당으로 활용할 대지를 과감하게 성토하고 일부 성토하지 않은 남쪽 대지에 외부 계단을 통해 텃밭을 가꿀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였다. 도로에 접한 가로집은 프라이버시를 위해 정면과 배면은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형태로 계획되었다. 반면에 바다를 바라볼 수 있도록 주방과 거실을 2층에 두는 과감한 선택을 하였다.


© Heewon Oh


1층에는 침실과 서재, 욕실, 세탁실을 배치하고 외부공간과 긴밀하게 연결될 수 있도록 곳곳에 데크를 계획했다. 2층 거실과 화장실 사이에 있는 벽은 수납공간으로 계획하였는데, 직접적으로 화장실 문이 보이지 않으며, 계단실-화장실-안방-거실-계단실로의 회유 동선을 만들어 편리함을 주도록 했다. 이때, 수평 동선에 따라 창으로 보이는 바다의 방향과 풍경을 액자처럼 구성하여 한 공간 안에서 각각의 영역성을 가질 수 있게 했다. 세로집은 야자나무 숲과 접한 대지의 면을 따라 기다란 평면으로 계획하였는데, 건물에 진입하는 동안에 기대할 수 있는 경관을 억제하고 건물 안에 들어서야 내부에서 숲을 훤히 볼 수 있게 하였다. 이것은 건물이 그 숲을 받아들이는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함이었다. 현관에 들어서면 전면 유리 앞으로 야자나무 숲을 마주하게 된다. 또, 길이방향으로 난 면에는 야자나무숲을 담는 액자 창을 두고 남쪽에는 수직으로 열린 공간과 전면 창을 구성해 바다와 하늘을 담았다. 1층 안방에는 외부에서의 시야를 차단한 중정과 툇마루를 만들어 사적인 정원공간을 꾸몄으며 동시에 욕실에서도 그 정원을 바라보고 즐길 수 있도록 배치하였다. 2층의 거실 지붕 구조가 다소 특이한데, 수직으로 열린 공간을 만들기 위해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해야만 했다.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생긴 이중 천장에는 천창과 간접조명을 설치했다. 덕분에 이 공간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다른 각도에서 빛을 받게 되는 입체적인 공간이 되었다. 외장재는 제주도의 해풍을 고려하여 변형과 변색을 최소화한 탄화목 사이딩과 고벽돌을 사용하였으며, 입면을 단순화하여 주변 자연환경과 이질적이지 않고 어우러질 수 있도록 하였다.


CONSTRUCTION / © Seunghwa Beck

DIAGRAM


SECTION


FLOOR PLAN




Architect Atelier-beck + Architects atelier zian

Location Gangjeong-dong, Jeju-do, Republic of Korea

Program House

Site area 1,490m2

Building area 191.10m2

Gross floor area 290.45m2

Building scope 2F

Height 7.95m

Building to land ratio 12.83%

Floor area ratio 19.49%

Design period 2016. 8 - 12

Construction period 2017. 1 - 10

Completion 2017

Principal architect Seunghwa Beck

Construction Studio jungmiso

Photographer Heewon Oh, Seunghwa Beck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8년 6월호(Vol. 445)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June, 2018 issue of the magazine (Vol. 445)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강정동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Single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ison T  (0) 2018.08.02
SIHORU  (0) 2018.07.26
HANHWON_Horizontal House, Vertical House  (0) 2018.07.25
Skyline House  (0) 2018.07.18
Quiet House  (0) 2018.07.17
SPE House  (0) 2018.07.16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