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hristian Richters

St. Mary´s Seashore Church is situated on the shore of the German North Sea coast, separated only by a dyke from the UNESCO World Natural Heritage Site of the Wattenmeer mudflats. The bird´s eye view reveals the simplicity of the spatial topology: a classical cruciform plan combined with a rectangle nave (21x30m). 

ⓒ Christian Richters

The exterior walls of the cruciform rise up and create the typical concavely curved roof. The roof has a height of 13m in the area of the altar, while in the opposite side it measures 20m and makes space for the bell tower. 

ⓒ Christian Richters

The three determinant elements of the building: the rectangular base, the cruciform space and the curved roof surface create a complex building which adapts in the environment of the village scenery and the sea with the dyke. The facade is made of special bricks lying in a wild bond. 

ⓒ Christian Richters

Suited to the extreme weather conditions of the coast, the bricks were fired according to a traditional procedure a second time, so that extrinsic oxygen is excluded from the oven and, as a result, the firing extracts the oxygen inherent in the material. The result is a special appearance. The brick turns black and takes on a blue-green, or sometimes even silver sheen like a peace of gleaming iron and salt deposits in the bricks may crystallize one the surface. 

ⓒ Christian Richters

The exterior walls consist of a double-leaf construction with supporting concrete wall. Up to 17.50m, the bricks form a curtain facade. The rest 2.50m of the wall connection is bild with a prefabricated concrete element with bricks formwork. 

ⓒ Christian Richters

In this way the walls continue with the special geometry to the very top. Lighting is a decisive element of the concept. Owing to the special geometry, the roof beams create a colorful play of lights forced by the coloured glass elements and the daylight. A liquid pattern of light and shade is scattered all over the interior.

ⓒ Christian Richters

성 마리아 해변 교회 

성 마리아 해변 교회는 독일 북부 해안가에 자리하고 있으며,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바텐메어 갯벌과는 제방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 공중에서 보면 장방형 예배당(21x30m)을 포함한 전통적인 십자형 평면이라는 단순한 공간 구성이 그대로 드러난다. 제단부 지붕의 높이는 13m이며, 그 맞은 편은 20m에 이르러 종탑 공간을 형성한다. 건물의 3대 핵심 요소인 장방형 기단부, 십자형 공간, 곡선형 지붕면은 마을 풍경, 바다와 제방 등의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며 입체적 건축을 완성시킨다. 

ⓒ Christian Richters

입면은 특수 벽돌을 거칠게 쌓아 올려 완성했다. 해안가 지역의 극한 기후조건을 견딜 수 있도록 벽돌을 전통적 방식에 따라 두 번 구웠고, 그를 통해 화덕에서 벽돌이 머금은 산소를 제거하여 소재 자체에 함유된 산소를 추출해냈다. 그 결과는 독특한 외형이다. 

ⓒ Christian Richters

벽돌은 검게 변하거나 청록색을 띠게 된다. 때로는 매끄러운 강철처럼 은색 광택을 내기도 하는데 이는 벽돌에 함유된 염분이 표면에서 결정화된 것이다. 외부 벽체는 콘크리트 부벽을 적용한 이중 구조로 되어 있다. 17.5m 높이까지는 외장 입면을 벽돌로 구성했고, 나머지 2.5m는 다공질 콘크리트와 벽돌로 시공했다. 

ⓒ Christian Richters

덕분에 벽체는 꼭대기까지 독특한 형태를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 빛은 디자인 콘셉트의 핵심 요소다. 독특한 형태 덕에 지붕의 빔은 채색 유리와 햇빛이 드리워준 빛으로 다채로운 율동을 만들어낸다. 빛과 그림자의 유동적 무늬는 실내 전체로 퍼져 나간다.




Architect Konigs Architekten

Location Germany 

Program Church 

Principal architect Konigs Architekten, Cologne - Ilse Konigs and Ulrich Konigs 

Project architect Andre Rethmeier, Ping Zhou, Adria Daraban, Maria Tsvetkova 

Structural engineer ARUP GmbH, Dusseldorf Construction Goken + Henckel Architects, Oldenburg 

Client Catholic Churchfonds St. Marien, Wangerland-Schillig 

Photographer Christian Richters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2018년 1월호(Vol. 440)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January, 2018 issue of the magazine (Vol. 44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 독일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Religio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Agri Chapel  (0) 2018.03.14
Suzuka Catholic Church  (0) 2018.03.13
St. Mary´s Seashore Church  (0) 2018.03.12
Baha’i Temple of South America  (0) 2018.03.09
CHURCH of GRACE  (0) 2018.03.08
Shui Cultural Center  (0) 2018.03.07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