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oon Joonhwan


Hak-ri is embracing a simple fishing village scenery which is different from any other beachscape. There the client wanted to run a minbak. Minbak is a private residence providing tourist accommodations. The word Minbak itself carries a sense of warmth. Tourists staying at a private residence would expect a comfortable place like home. Therefore, the question of how we can make a home away from home became a starting point of this project.


ⓒ Yoon Joonhwan


The site is located down a downhill road inside of the village called Hak-ri. The land itself had a severely subsided shape. We tried to find charms from it and discovered possibilities in a bamboo forest behind the site, a fishing village scenery that can be observed from a little way up, and a seemingly random yet intimate stonewall path. First of all, we decided to make a courtyard to relieve the awkwardness of meeting with strangers. 


ⓒ Yoon Joonhwan


The proposed building is divided into three, and among them, the courtyard and a walkway are laid. The courtyard is suitably open and at the same time closed. Surrounded by the three buildings, it’s not exposed to outside thus offers a comfortable place for relaxation. Also, 4 stairways connect paths with the courtyard and enable passersby to come in freely. A concrete stairway that looks like flowing down between two buildings runs into the courtyard. The courtyard meets another stairway and leads to each room. Stairways never get bored. They repeatedly open and close themselves before the courtyard.


ⓒ Yoon Joonhwan


The corner of building is emptied. This emptied space becomes a balcony or a corner window and brings in the surrounding landscape. It shows various sceneries of a breakwater with 3 lighthouses, a low mountain encircling Hakri and the fishing village. Wooden louvers around this emptied space block unwanted eyes while aptly distributing sunlight.


ⓒ Yoon Joonhwan


풍경구가(바람風 볕景 담을捄 집家)

학리는 여느 해변과는 다른, 소박한 어촌 풍경을 담고 있다. 그곳에서 건축주는 농어촌 민박을 하고 싶어 했다. 민박(民泊)이란 일반 민가를 숙박 장소로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민박이란 말 자체에 따뜻함이 묻어난다. 내 집에서 여행하는 사람들이 묵는다는 것은 집처럼 편안한 장소를 제공해주어야 한다는 것이다. 어떻게 하면 내 집처럼 편안한 장소가 될 것인가에 대한 생각에서 프로젝트가 시작되었다.


ⓒ Yoon Joonhwan


대지는 학리라는 마을을 들어서서 내리막길을 내려가야 있다. 땅이 너무 내려앉은 형상을 하고 있었다. 우리는 땅이 가진 매력을 찾으려 노력했다. 대지 뒤편의 대나무 숲과 조금만 올라오면 보이는 어촌 풍경, 다소 질서가 없는 듯 하지만 정다운 마을의 돌담길에서 가능성을 찾았다. 우선 낯선 장소에서 낯선 이와의 만남이 어색하지 않도록 마당을 만들기로 했다. 건물을 세 개로 나누고 사이에 마당과 길을 만들었다. 세 건물에 둘러싸여 있어 외부에 노출되지 않아 편안하게 쉴 수 있으면서, 네 개의 계단이 길에서 마당으로 연결되어 지나가던 사람들이 편안하게 들어올 수 있도록 하였다.


ⓒ Yoon Joonhwan


두 건물 사이로 흘러내리는 듯한 콘크리트 계단은 마당으로 이어진다. 마당은 또 다른 계단을 만나 각 실로 연결된다. 계단은 지루할 틈이 없다. 마당을 향해 열려 있다, 닫혀 있다를 반복한다. 건물의 모서리를 비워냈다. 비워낸 곳은 발코니나 모서리 창이 되어 주변 풍경을 담아낸다. 세 개의 등대가 있는 방파제, 학리를 둘러싸고 있는 나지막한 산, 어촌마을의 모습을 다양하게 담아내고 있다. 비워진 부분의 나무 루버는 불편한 시선을 차단하면서 햇빛은 적절히 분산시킨다.


DIAGRAM


SITE PLAN


EAST ELEVATION


NORTH ELEVATION


SECTION


B1 FLOOR PLAN


1st FLOOR PLAN


2nd FLOOR PLAN


3rd FLOOR PLAN


4th, ATTIC FLOOR PLAN




Architect ZITTA architecture studio

Location 20-1, Hangni-gil, Ilgwang-myeon, Gijang-gun, Busan, Republic of Korea 

Program Residence, Neighborhood Facilities 

Site area 678㎡

Building area 290.9㎡

Gross floor area 1,097.58㎡

Building scope B1, 4F 

Building to land ratio 42.91% 

Floor area ratio 119.69%

Design period 2016.6 - 11 

Construction period 2016.11 - 2017.7 

Principal architect Cho Younkyoung 

Design team Kim Donghyun, Jeong Hyeran 

Photographer Yoon Joonhwan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12월호(Vol. 439)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December issue of the magazine (Vol. 439)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기장군 일광면 학리길 20-1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Multi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Y-Project  (0) 2018.04.03
Pungkyungguga  (0) 2018.02.07
Fighting House  (0) 2018.02.01
Margeza Design Studio's Budapest Apartment  (0) 2018.01.30
56 Apartments  (0) 2018.01.29
The Silo  (0) 2018.01.26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