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동규


Micro housing K is a tiny housing which built on small site(74㎡). After applying of building to land ratio, there was left only 30㎡ for buildable area. Architect must put essential programs contendingly on limited area and the process was started from the first encounter with the site of project.


ⓒ 윤동규


A small site was besides elementary school and there was old stationery store that become known as the longest term store in its town nearby. The store was 50 years old building, addition, it was extended thoughtlessly and illegally. Architect had to recall some design methods that can not demolish old memory of alumni of the school and village people. Alike any old low rise downtown area in Seoul, his project site had complex relations with adjacent sites and it was a cause of difficulty of removal for old store. And it had a slight slope on its long edge, so architect had to have a method of application for slope inclined site.


ⓒ 윤동규


Usual type of tiny houses in Korea was composed one house for one family. However micro housing K has a housing for client, photographic studio and two rental units. And there were various architectural attempts overcoming limitation of floor area. First, using properties of inclined site, architect designed a basement floor with sunken garden. Total floor area ratio do not include area of basement, and its two whole exterior walls face with the outside air because the site was inclined. Second, architect designed ground floors as multi stage module for procuring effectiveness of usability. 


ⓒ 윤동규


Specially in rental units, architect designed wide toilet and shower room, big kitchen area and two attics on the other side. Those were some spatial solutions of lifestyle for young age lessee of this tiny housing. Nevertheless these advantages, the method of multi stage module made this building high and it caused a bad proportion of its external design. Architect tried to overcome it with exterior design and selection of material. Main external material (long concrete block) was stacked widthways for emphasize of horizontal effect. Addition, metal canopy on rooftop was designed darkly for restraining vertical scope of its volume.


ⓒ 윤동규


Those solutions of external design were also an attempt of incorporation our new building design with old scenary of client’s town. The openings of surface of building were minimized and simplified. External material and color of painting were had a property of calm and cool for socializing with old buildings. The design was based on architect’s conviction that tiny housing has to melt naturally into existing city scape. Because tiny housing equate to trace which be made on crevice of dense city space.


스튜디오 ⓒ 윤동규


실내 ⓒ 윤동규


마장동 협소주택은 74㎡, 22평의 대지에 지어진 상가주택이다. 건폐율을 적용하면 건축을 들일 수 있는 면적은 10여평 남짓이었고, 제한된 면적에 다양한 프로그램을 담아 내기 위한 사투는 대지와의 첫 만남에서부터 시작됐다.


ⓒ 윤동규


초등학교 앞의 작은 땅, 건물을 앉힐 자리에는 오래도록 동네의 터주대감 역할을 해 온 문방구가 있었다. 지어진 지 50년이 넘은 기존 건물은 긴 세월 만큼이나 낡고 또 무분별하게 확장돼 있었다. 초등학교를 거쳐 간 많은 졸업생들과 동네 주민들의 기억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오래된 골목을 환히 밝혀 줄 집을 지어야 했다. 서울의 여느 노후 도심지와 마찬가지로, 주변 대지와 복잡하게 얽혀 있는 기존 건축물은 철거부터가 쉽지 않았다. 게다가 대지는 장변으로는 2m, 단변으로는 3m 이상의 높이차를 가지고 있어 경사진 대지에 대한 해법이 요구되었다.


ⓒ 윤동규


지금까지의 협소주택들은 대부분 2~3층의 단독주택을 한 가족이 사용하는 타입이었다. 하지만 마장동 협소주택은 사진 스튜디오를 겸한 한 가족의 보금자리와 함께, 두 단위의 다른 식구들을 맞이할 수 있는 임대용 세대가 함께 계획되었다. 면적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건축적 시도가 있었다. 첫째, 경사진 대지의 특성을 활용해 선큰마당이 있는 지하층을 계획해 냈다. 지하층은 용적률에 포함되지 않아 면적확보에 유리했고, 대지는 적당히 경사져 있었기에 지하층의 두 면은 완전히 외기에 노출될 수 있어 지상 못지않은 공간이 만들어졌다. 둘째, 지상층을 4m 남짓한 층고를 가진 복층으로 계획해 공간 효율성을 높였다. 특히 임대세대의 경우, 1인 혹은 2인가구의 생활패턴을 반영해 주방과 화장실, 욕실공간을 비교적 넓게 계획했고 두 방향의 다락을 더해 최소한의 거주공간으로서 부족하지 않은 공간으로 설계했다.


ⓒ 윤동규


ⓒ 윤동규


다만, 지상층이 복층으로 설계되면서 건축물이 전체적으로 높아지는 현상이 발생했다. 대지의 폭에 비해 건축물의 높이가 지나치게 높았던 것이다. 이는 외관상 볼륨의 비례감이 좋지 못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왔는데, 이러한 미적 한계를 디자인과 재료의 선택으로 극복하고자 했다. 주 외장재인 콘크리트블럭은 장방향으로 긴 제품을 선택해 가로줄눈만을 살려 쌓아 냄으로서 외피에 수평성을 부여했고, 마찬가지 개념으로 두 켜의 금속판을 겹쳐 만든 캐노피 지붕에 묵직한 색을 입혀 볼륨의 상승감을 억제했다.


조감도 ⓒ 윤동규


외관의 안정성을 위한 디자인적 해법은 다른 한편으로 동네의 풍경에 편입하기 위한 시도이기도 했다. 외피에 적용되는 개구부의 크기, 철물의 형태는 타입을 최소화 해 단순하게 구성했고 외장재와 도색의 색감은 이 골목에서 너무 큰 목소리를 내지 않게끔 차분하게 했다. 이는 협소주택이 주변의 맥락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야만 한다는 확신에서 비롯된 시도였다. 협소주택은 기존 도심의 틈을 파고들어 만들어낸 흔적과도 같은 건축이기 때문이다.



PLAN



Architects H2L(Lee Seung-gyu, Hyun Chang, Hwang Jeong-Hyun)

Project period 2016 April - December
Construction 2017 January - October

Location Majang-dong, Seongdong-gu, Seoul, Korea

Site area 74.2㎡

Building Scale B1

Gross Floor area 37.0㎡

Total floor area 151.97㎡(B1 35.61㎡ / 1F 19.84㎡ / 2,3F: 각 36.60㎡+ Attic 7.65㎡)

Building to land ratio 49.92%

Floor Area Ratio 156.82%

Number of parking lots 1

Photographer Yoon Dong Kyu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동구 마장동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Multi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 Lazy Day  (0) 2017.12.08
Dream... Park and woo  (0) 2017.12.07
Micro housing K  (0) 2017.12.06
La Géode  (0) 2017.12.05
La Barquiere  (0) 2017.12.04
Swiss House Rossa  (0) 2017.11.28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