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Barquiere is a 62-housing project located in the 9th district of Marseille (France). The urban neighbourhood offers to the project a unique setting. Drawn in keeping with its context, this project respects all the family owner wishes. The owner wanted to keep the old building dated from the 18th century. The existing old building and the wooded environment proximity forced the project to become part of a complex height.



There is a duality between the two frontages: the first one is angular and the other one is undulating. It presents an opposition of architectural treatments. To the South, a long white frontage full of flowing balconies is slipping all over the apartments oriented to the garden. To the North, the straight and angular frontage is covered by a white-faceted mosaic.


It creates incredible lighting effects and reflects all over the ceramic. These effects will fluctuate day by day, season by season, with view over the sky and the Mediterranean Sea.



Like many large Mediterranean port cities, Marseille is a cosmopolitan and composite city whose generous and heterogeneous nature is all too often masked under the images on picture postcards. Vast white, mineral city in the south-east of France, more work-oriented than the seaside, it extends to the Calanques. Nature Reserve that makes up the wild southernmost part of the ninth arrondissement.



It is here that La Barquiere has recently come into being on the corner of the eponymous avenue and Avenue de la Soude, following the division of a privately owned piece of land planted with pretty trees, the site of an 18th century Provencal house. The operation is set against a contrasted urban fabric?so characteristic of the “charming mayhem” of Marseille, where large neo-Provencal villas, individual houses, small buildings, blocks of social housing, a stadium and a modest business park sit happily side-by-side. Becoming more abundant here, the vegetation confers on the building a greater sense of urbanity whilst highlighting its mineral character. The presence of the “big blue” Mediterranean Sea can still be felt even if the littoral zone is only discernible from the building’s uppermost floors.



The owners of the original plot wished to keep its southernmost section (2,203 m²) reminiscent of a luxuriant urban oasis and which runs along the western edge of the house where they live with their family. On the remaining 3,912 m² on the northernmost limit of the plot, Constructa and Eiffage Immobilier developed a program of 62 residential units for first-time buyers. Oriented north-south and served by two stairwells, the units are grouped into one six-floor building including two “attic” levels and with two underground parking levels (77 parking spaces) conferring upon residents a sense of relative privacy in relation to the small stadium with its skate park, built by the municipality to the north where the two avenues intersect. Its minimal footprint (991 m²) guarantees the preservation of the plant life.



Since the original entrance onto the plot is now to be shared with the existing house, traffic flow generated by the new building is directed immediately to the left towards the ramp leading down to the two underground levels. Despite running as closely as is possible to the perimeter wall erected on the northeast of the plot, the new construction leaves enough space for a beautiful driveway-lined with plants and greenery leading up to the building’s two halls and serving as access lane for the fire department.



The building, which sits on the northernmost part of the land, gets broader as it curves to the east (increasing from 16 metres to 20 metres in width). Maximum distance from the house is thereby ensured and the view from the new apartments, which face in two or even opposite-directions wherever possible, is preserved. As befitting both the site and the neighbourhood, the architecture chosen by Jean-Baptiste Pietri is solar and “bipolar” his inspiration taken more from Streamline-Miami than Art Deco-Riviera-combining and confronting the horizontal and the vertical. Just as impeccably white, and acting as two magnetic sides of the same coin, the balustrades of its continuous balconies undulate along the southwest facade whilst to the northeast resolutely orthonormal ornamental features highlight the enamelled ceramic and loggias. With its framed openings, double tubular aluminum balusters and its skin faceted to size, the frontage of the newest building establishes an unexpected dialogue with the Phocaean city and its ethereal light. Facing the garden, its sinuous “flip” side-sculpted by the shadows cast by the Midi sun-caresses and soothes the Proven.al “jungle” and the landscape of the Calanques massif. The camber, like a west-facing prow, and the fifth-floor attic level endow a soaring and dynamic quality. Enhancing privacy between neighbours, the folded sheet metal balcony separation in 50 cm thick casing subtly “absorbs” descending rainwater, stopping at a height of 180 cm to avoid “caging in” the balconies.



Lit by natural daylight, the two entrance lobbies to the apartments are preceded by a benignant covered “courtyard” also tiled its glass doors conducive to security. Intentionally white like the circulation areas in the upper floors right down to the hardware, fittings and electrical fixtures, their floor is coated with a poured, polished concrete Terrazzo covering flecked with marble chips and blue speckles. Only the doors onto the landings and the signage specifically designed by the agency for each project feature black (full or half tone). Acoustic comfort in the corridors serving the apartments is ensured by the thick carpet laid on the floor and suspended, partially acoustical, ceilings. All the distribution ducts and waste fluid evacuation pipes are meticulously integrated into the partition walls. Similarly, all the thresholds of the French windows leading out onto the balconies or loggias are flat, the outer frames of the windows and roller blind rails (in white PVC) are invisible, hidden behind the thermo-lacquered folded aluminum frame running around the windows (with integrated sills and flashing).



While the floor plans of the apartments once rationalised and optimised are organised identically on each floor, only the position of the bay windows is different to the north and east in order to liven up their general modenature and in some cases to address the lack of privacy between neighbours. The layout of respective apartments is such that unnecessary circulation areas have been carefully limited in order to maximise the surface of the living areas, despite the standardisation operating in the real estate market. With the exception of a one-bedroom apartment on the ground floor, each apartment boasts a balcony, a loggia or a continuous terrace, depending on its size and orientation.



The development of digital, in construction industry manufacturing processes, has greatly increased the potential for true personalization of high-performance products thanks to their technological standardisation. Architects can, therefore, henceforth appropriate all of these products. Not only does this “identity customisation” enable today’s designers to have recourse to a sort of made-to-measure, but it can also be credited with contributing to the reestablishment of a privileged dialogue between architects and manufacturers, essential for their respective R&D research and development departments!



For several years now, Jean-Baptiste Pietri has thus been appropriating such conceptual resources and means of production with the aim of perfecting the architectural identity of his residential real estate projects: signage, flooring, handrails, facade coatings, etc. La Barquiere did not escape such enhancements.



The marketing standardisation and hyper-regulation of multidwelling units, both affordable and privately owned, could have led to a situation whereby their architecture became nothing more than an everyday affair, banal and repetitive. Thanks to the commitment of architects most of them young such as Jean-Baptiste Pietri, novel solutions are being found for the private sector that do not compromise the financial equilibrium of the operation. They are born of knowledge fostered by skilfully managed involvement in the construction process, mindful above all of optimising programs and typologies and thereafter of using money wisely, just where whatever will make the difference is nestled. Forward-looking dialogue with manufacturers with the help, in particular, of shared digital tools?is contributing to the best possible appropriation of manufactured products and materials.



La Barquiere 는 프랑스 마르세유 9번가에 위치한 62개의 주거 공간으로 구성된 프로젝트이다. 도심지역이라는 상황은 프로젝트에게 독특한 환경을 제공한다. 주변 지역과 조화를 이루며 모든 소유주 가족들의 소망을 존중한다. 소유주는 18세기에 지어진 오래된 건물을 보존하기를 원했다. 오래된 건물의 존재와 숲과 가까운 환경은 프로젝트를 복잡한 조건의 일부가 되게 강요했다.


두 개의 입면 사이에는 이중적인 모습이 있다: 첫 번째 입면은 각진 모습을 하고 있고 다른 것은 굴곡진 모습을 하고 있다. 상반되는 건축 방식을 보여준다. 남쪽으로는 길고 하얀 입면에 유연한 모습을 하고 있는 발코니가 아파트 전체를 미끄러지며 정원을 향해 있다. 북쪽으로는 곧고 각진 입면이 흰 모자이크 조각에 의해 덮여 있다.



놀라운 조명효과를 만들어내고 도자기질의 마감재 위로 빛이 반사된다. 이러한 효과는 매일매일 계절이 흘러감에 따라 하늘과 지중해 너머의 경치와 함께 요동칠 것이다.


많은 지중해 연안 대도시들과 같이, 마르세유도 세계적이고 복합적인 도시이다. 너그럽고 다채로운 도시의 특성은 종종 엽서 속 사진의 이미지아래 그 모습이 가려져 있다. 프랑스 남동부에 위치하고 있는 거대한 흰색, 미네랄 도시는 해안 보다는 노동 중심형이고 이는 칼랑크 - 자연의 저수지로 9번 구역의 최남단 야생 지역을 구성하고 있다 - 까지 확대된다.



이곳은 최근들어 La Barquiere 가 18세기 프로방스 주택 지역에 예쁜 나무들이 심어져 있는 개인소유 토지와 나란히 하고 있는 Avenue de la Soude 와 이름이 같은 거리의 한 구석이 된 장소이다. 이곳은 프랑스 마르세유의 “매력적인 혼란”이라고 불리는 도시의 모습과 차별된다. 이곳 마르세유에서는 네오 프로방스식 저택들과, 개인 주택들, 작은 건물들, 공공 주택 건물들, 경기장과 일반적인 상업 구역이 나란히 옹기종기 모여있는 곳이다. 이곳의 보다 풍부한 초목들은 건물의 광물적인 특성은 강조하면서도 건물에 도시적인 감성을 부여한다. 건물 최상층에서 볼 수 있는 지역이 바닷가 연안이라 할지라도 “크고 푸른” 지중해의 존재만으로 여전히 그것을 느낄 수 있다.



기존 토지의 소유주들는 고급스런 도시의 오아시스를 연상시키고 그들과 그들의 가족이 살고 있는 주택의 서부 가장자리로 이어지는 최남단 (2203 평방미터) 지역을 보존하길 원했다. 토지의 최북단 남아있는 3912 평방미터 크기의 대지에 Constructa and Eiffage Immobilier 는 처음 구매하는 구매자들을 위한 62개의 주거지를 개발하였다. 남북으로 뻗어 두 개의 계단이 있는 건물에 주거지들이 무리지어 있다. 건물은 6층으로 구성되어 두 개의 “다락” 층을 제공하고 주차를 위한 두 개의 지하 층(77대 주차)을 제공한다. 주민들에게는 스케이트보드장을 포함하는 작은 경기장과 연관된 프라이버시를 제공한다. 이는 두 개의 도로가 교차하는 북쪽을 향해 당국에 의해 건설되었다. 991 평방미터의 크기를 가지는 최소한의 공간은 초목들의 존재를 보장한다.



대지로 접근할 수 있는 기존의 입구는 기존의 주택들과 공동으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새로운 건물에 의한 새로운 교통량은 두 개층의 지하주차장으로 즉시 연결될 수 있도록 램프를 향해 왼쪽으로 즉시 연결되었다. 대지의 북쪽에 설치된 외곽벽 가까이 붙어있는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풀과 초목이 있는 아름다운 진입로를 위한 공간을 마련하였다. 이 도로는 건물의 두 개 홀과 연결되고 소방차를 위한 접근로로 사용된다.



대지의 최북단에 자리하고 있는 건물은 동쪽으로 꺾을 수록 점점 넓어지고 있다 (너비가 16미터에서 20미터로 증가). 그 결과 주택으로부터의 최대 거리는 보장되었고 두개 혹은 반대편까지 시야 확보가 가능한 새로운 건물의 시야는 보전되었다. 대지와 주변지역에서 이득을 보았기 때문에 Jean-Baptiste Pietri 가 선택한 건축물은 태양이자 “이중적”이다. 그의 영감은 Art Deco-Riviera 에서 보다 Streamline-Miami 에서 더 많이 나왔으며 수직 수평선을 합치고 만나게 한다. 마치 완벽한 흰색과 한 자석의 양극처럼 남쪽 입면의 연속적인 발코니의 난간은 구불쳐지고 북쪽의에서는 각져 있는 마감의 모습에서 에나멜처리된 도자기와 로지아가 빛나고 있다. 틀에 짜여진 개구부와 이중튜브형식의 알루미늄 난간 그리고 규격에 맞게 깎은 표면과 함께 새로운 건물의

정면은 Phocaean 도시와 도시의 천상의 빛과 관련된 기대하지 않은 이야기를 만들어 낸다. 정원과 마주보고 있는 Midi 에의해 생긴 그늘로 인해 조각된 구불구불한 “젖혀진 모습”은 태양을 어루만지고 프로방스 “정글”과 Calanques 의 경관을 완화시킨다. 서쪽을 바라보고있는 뱃머리와 같은 캠버와 5층의 대락층은 날아오르는 듯한 역동적인 모습을 선사한다. 이웃사이의 프라이버시를 만들어주는 50센티미터 두께의 접힌 금속 발코니 나눔벽은 내리는 빗물을 은근하게 “흡수한다”. 그리고 발코니에 “갖힌” 느낌을 없애기 위해 높이는 180 센티미터에서 멈추었다.



자연광에 의해 밝혀진 아파트로 통하는 두 개의 입구 로비 앞에는 온화한 모습의 “정원”과 타일 그리고 보안을 위한 유리문이 있다. 전기 및 기반 시설 바로 아래에 있는 상부층의 동선공간이 의도적으로 흰색으로 마무리 된 것처럼 바닥은 대리석 조각과 파란 반점들이 있는 테라조 콘크리트로 마무리 되었다. 층계참이나 표식 (개별 프로젝트 참가자들이 특별히 설계) 있는 문에만 완전 혹은 중간 검은색이 사용되었다. 아파트 복도에는 방음 역할을 위해 카펫이 깔려 있으며 일부 방음효과를 위해 천장에도 매달려 있다. 모든 덕트와 하수관들은 칸막이 벽 속으로 꼼꼼하게 매립되어 있다. 유사한 방식으로 발코니 혹은 로지아 위로 나와있는 프랑스식 창문의 턱들은 평평하고 창문의 외부틀과 흰색 PVC로 만들어진 롤러형 블라인드 레일은 보이지 않고 창문(비막이 장치와 문틀도 포함) 주위로 설치된 단열용 알루미늄 프레임 뒤로 가려져 있다.



각 층의 평면구성은 최적화 작업 이후 모든 층을 동일하게 만들어 놓았고 사람들의 삶에 활력을 주고 이웃간 프라이버시를 위해 북동쪽 퇴창의 위치만 바꾸어 놓았다. 부동산 시장의 표준화 작업에도 불구하고 각각의 아파트 구성은 샐활공간의 최대화를 위해 조심스럽게 불필요한 동선공간을 조심스럽게 제한했다. 1층에 위치한 침실 한 개짜리 아파트를 제외하고는 각 아파트들은 크기와 방향에 따라 발코니, 로지아, 혹은 연속 테라스를 뽐내고 있다.



Architect PietriArchitectes

Program 62 housing

Location Marseille, France

Client Constructa Promotion/Eiffage Promotion

Main Contractor Eiffage Construction Provence

Completion date November 2016

Built area 3737 square meters

Cost 6.1 million euros

Delivery November 2016

Structural engineer Yves Garnier

Lighting engineer Faro

Acoustic engineer Yves Garnier

Facades DSA Mediterranee

Ceramic Casalgrande Padana

Guard rail Bugal

Technical inspection agency Alpes Controle

Landscaper Avenir Paysage
Photographs Mathieu Ducros and Nicolas Vaccaro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프랑스 | 마르세이유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Multi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Micro housing K  (0) 2017.12.06
La Géode  (0) 2017.12.05
La Barquiere  (0) 2017.12.04
Swiss House Rossa  (0) 2017.11.28
Terrace house yul-dam  (0) 2017.11.06
CORE Modern Homes  (0) 2017.10.27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