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ndré Morin/ Dominique Perrault Architecture/ Adagp_BEFORE


The Pont de Sevres Towers, renamed Citylights following a complete restructuring, were built in 1975 by architects Badani and Roux-Dorlut. Bearing witness to the era’s architectural modernity, they stood high and dense in the midst of a barren urban territory. The re-structuring turned this sense of “isolation” into an asset, on a socio-economic as well as an urban level. The project we conducted is a renovation, re-structuring and an unveiling of the towers’ self-evident resources.
The site is now very well connected to the public transport system, with a metro stop right outside the building, and the Grand Paris network, whose stations are now all connected to the Pont de Sevres Towers, placing them at the heart of the city. The towers are therefore an integral part of Paris’s recent expansion towards Grand Paris. In addition to their strong territorial impact, these elements have transformed the buildings’ morphology and mutation.

ⓒ André Morin/ Dominique Perrault Architecture/ Adagp


An open, sheltered campus
While the towers were originally cut off from their environment, they are now entirely and organically linked to it, through a grid of pedestrian routes connecting them to the new Trapeze district. There, the wasteland of the former Renault factories has now been replaced by office and residential buildings, both new and refurbished.
We conceived a range of spaces in order to open the project to the outside: a large plaza in front of the towers, passageways on the sides, and gardens. The project is now physically anchored in the city. The 53,000 square feet space that was created on the ground level connects the towers to their environment and roots them into the urban space of the city. With the reception areas, walkways and communal spaces, we are offering a new type of work environment, fit for today’s world.

ⓒ Vincent Fillon/ Dominique Perrault Architecture/ Adagp


An unveiling process
The decision to rehabilitate large architectural projects such as this one is based on a contemporary logic steeped in efficiency and reality. These projects possess undeniable design and geometrical qualities. The hexagonal floor plan, for instance, with its central core serving floors of offices, offers 360° views of Paris and its Western suburbs. All of the work spaces receive direct daylight, and the open offices are narrow so that no more than twelve people are ever visible from any given point. The architecture of the buildings is denser than it would be, had they been conceived nowadays. Our goal with this project therefore consisted in unveiling these assets. With their prism-like shapes, the buildings are very efficient when it comes to capturing light. Just like with optical instruments, the traditional opposition between the north and south faces of the buildings no longer applies.
Sunlight shines throughout the buildings and reflects on the crystallized facades so that all offices can benefit from it, whichever face of the building they are on. This urban complex forms a prow at the entrance of the city of Boulogne, which can be seen from the highway down the hill of Meudon.
The rehabilitation process of the Pont de Sevres Towers, while respecting their historic value, allowed for a thoroughly new structure, in line with current norms and new sustainable development performances.
The name Citylights, chosen by the project management, is a perfect description of the gleaming “bracelets” of the buildings, whose lighting will be specially conceived to make them shine bright in the night sky. Light gleams on every level of the towers, in the work spaces, dining areas, auditorium and on the campus which opens out to the city below. Citylights is a luminous tower, a beacon into the city in which it is now anchored.
Text offer: Dominique Perrault Architecture


ⓒ Vincent Fillon/ Dominique Perrault Architecture/ Adagp


시티 라이츠
전면적인 재건축 후 시티 라이츠라는 새 이름이 붙여진 퐁 드 세브르 타워는 1975년 건축가 바다니와 루 도를럿에 의해 세워졌다. 건축의 현대화 시대의 산 증인인 건물은 황량한 도심 지역 한가운데 밀집되어 높이 솟아 있었고, 재구조화 작업은 이러한 건물의 ‘고립 상태’를 사회경제학적, 도시 맥락적 자산으로 바꾸어 주었다. 본 프로젝트에서 건축가가 시도한 것은 리모델링, 재구조화, 고유 자원 개발이었다. 건물 대지는 바로 옆 지하철역과 그랑 파리 네트워크를 통해 대중교통과 긴밀하게 연계되어 있으며, 그랑 파리 네트워크의 전역과도 연결되어 있어 파리의 심장부를 역할을 하고 있다. 즉, 건물의 타워들은 그랑 파리를 향한 파리 확장 사업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이처럼 강력한 영역적 영향을 준 것은 물론 이러한 요소들은 건물의 형태 언어와 변이 방식까지 변화시켰다.

ⓒ Vincent Fillon/ Dominique Perrault Architecture/ Adagp


반개방형 캠퍼스
본래 주변 환경과 분리되어 있었던 건물은 트라페즈 지구로 이어진 보행로 그리드를 통해 완전한 그리고 유기적인 연계를 이루고 있다. 한편 트라페즈 지구의 옛 르노 공장 부지는 신축, 재건축 오피스 및 주거 건물 지역으로 바뀐 상태다. 건축가는 대형 전면 광장, 양 측면을 지나는 통로, 정원 등 다양한 공간을 구성해 건물을 외부로 개방하고자 했고, 덕분에 건물은 도시에 물리적으로 안착하게 되었다. 1층에 조성된 4900m2 공간은 건물과 주변 환경을 연결해주고, 건물이 파리의 도시 맥락 속에 뿌리 낼 수 있도록 해준다. 리셉션, 산책로, 공용 공간을 구성해 건축가는 현시대에 부합하는 새로운 형태의 업무 환경을 구축했다.

ⓒ Vincent Fillon/ Dominique Perrault Architecture/ Adagp


고유 자원 개발
본 건물과 같은 대규모 건축물을 재생한다는 생각은 효율성과 실용성을 내세우는 현대적 논리에 기반을 두고 있다. 이런 종류의 건축물들은 무시할 수 없는 디자인적, 기하학적 매력을 지니고 있다. 예를 들어, 건물 오피스 층의 육각형 평면 설계와 중앙 코어는 파리와 파리 서쪽 지역을 모두 아우르는 360° 전망을 제공해준다. 모든 업무 공간에서 자연채광이 이루어지고, 개방형 오피스들은 폭이 좁아 어느 지점에서 봐도 12명 이상은 볼 수 없다. 건물의 건축 구조는 요즘 지어진 건물들에 비하면 의외로 높은 밀도를 보인다. 이에 건축가는 이러한 고유 자원들을 전면으로 내세우기로 했다. 건물의 프리즘 형태는 채광에 있어서 높은 효율성을 확보해준다. 마치 광학 장치 같은 형태에서는 북측과 남측 입면들의 전통적인 대립 구조 형성이 불가능하다. 햇빛은 건물 구석구석에 빛을 비춰주고, 투명한 입면에 반사된 빛은 건물 어느 면에 위치해 있든 모든 오피스 공간을 밝혀준다. 도심형 복합 시설인 건물은 블로뉴시 입구에까지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이는 뫼동 언덕을 타고 내려가는 고속도로에서도 보인다.
본 재생 프로젝트는 건물의 역사적 가치를 존중하면서 동시에 현재적 기준과 새로운 친환경 기술에 대응한 최신 구조를 도입했다. 프로젝트 매니지먼트 팀이 선택한 건물명 시티라이츠는 눈부신‘ 팔찌’같은 건물을 완벽하게 묘사해주고, 세심하게 설계된 건물 조명은 밤하늘 아래 밝게 빛난다. 빛은 업무 공간, 식당, 강당, 아래 도시를 향해 열려 있는 캠퍼스 등 건물의 모든 영역을 채워준다. 시티 라이츠는 비로소 제 자리를 찾은 빛의 타워, 도시 속 등대라고 할 수 있다.
글 제공: 도미니크페로 아키텍처


ⓒ Vincent Fillon/ Dominique Perrault Architecture/ Adagp












Architect Dominique Perrault Architecture

Location 204, rond point du pont de Sevres, Boulogne-Billancourt, France Program Residential
Area 919,230m2
Built area 85,400m2(including 75,000m2 of renovation and 10,400m2 of extension-construction of a new tower (4th petal) and new building base.
Height City 1: 74m, 84m, 94m / City 2: 50m, 58m, 64m, 40m for the 4th petal / City 3: 30m, 38m, 44m
Completion 2016
Principal architect Dominique Perrault Architect, Paris
Architect of execution Artelia
Client SAS des Tours du Pont de Sevres
Photographer Andre Morin , Vincent Fillon, Dominique Perrault Architecture



해당 프로젝트는 건축문화 5월호(Vol. 432)에 게재 되었습니다.
The project was published in the May issue of the magazine (Vol. 432)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 프랑스
도움말 Daum 지도

'Project > Master Pl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Parc Central  (0) 2017.07.17
The Luchtsingel  (0) 2017.07.14
City Lights  (0) 2017.07.14
deFlat  (0) 2017.07.13
Fallow Land  (0) 2017.07.13
The Waterfront  (0) 2017.07.12

마실와이드 | 등록번호 : 서울, 아03630 | 등록일자 : 2015년 03월 11일 | 마실와이드 | 발행ㆍ편집인 : 김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정 | 발행소 :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2길 12 2층 | 발행일자 : 매일

MasilWIDE News